+ 쌍용 렉스턴 스포츠 칸 시승기 - 시장에 대박치는 이유는 무엇?!

외산 기업에서 다시금 출발지인 한국 기업으로 돌아온 쌍용차의 볼륨 모델 중 하나인 렉스턴 스포츠의 롱 버전 렉스턴 스포츠 칸을 시승하는 경험을 가졌다.

국내 유일의 픽업 트럭으로 소형 밴 시장을 대신하는 유일무일한 픽업 트럭으로 액티언 스포츠에 이어 코란도 스포츠 그리고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칸으로 진화를 거쳐 티볼리와 함께 쌍용차의 먹거리를 책임지는 렉스턴 스포츠는~



시장에서 불티나게 팔리는 경쟁 모델없는 독점 모델로 저렴한 세제 혜택과 유지비를 바탕으로 젊은 층은 물론, 서민들의 발이 되어주고 있는 렉스턴 스포츠 그리고 렉스턴 스포츠 칸이 시장에서 대박치는 이유는 무엇인지? 매우 궁금했다.

개인적으로 렉스턴 스포츠나 렉스턴 스포츠 칸에 대해서는 그리 좋은 이미지가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왜냐하면? 승용차와 화물차 사이에서 필요에 따라서 두 카테고리를 왔다갔다 하는 모습을 주위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기 때문인데~

메이커 자체가 아닌 사용자 즉, 코란도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 오너들의 법규와 문화에 먼저 신경 쓸 수 있도록 메이커에서 캠페인 등을 진행하는 방법 등을 강구하면 좋을 것 같다.



본격적인 시승을 위해 마주한 렉스턴 스포츠 칸은 그 크기에 압도당한다. 바로 옆에 지프 랭글러 사하라 그 옆으로는 현대 포터가 주차되어 있었지만 그 크기에서 보여주는 거대함은 렉스턴 스포츠 칸의 완승이다.



킨 차체 사이즈 덕분에 일반적인 주차구역을 넘어서기도 하기 때문에 주차시 민폐 아닌 민폐를 방지하기 위해 신경을 써야하겠다는 것을 몸소 경험하는 부분이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디자인은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전면 그릴을 비롯한 레터링, 소소한 부분들의 변화를 통해서 렉스턴 스포츠 칸만의 스타일을 완성한 모습은~



세단도, 쿠페도, SUV도 아닌 픽업트럭이라는 시장을 유일하게 지키고 이끌어 나가는 렉스턴 스포츠 칸의 첫 인상을 멋스럽다! 스타일리쉬하다! 등등의 수식어 보다 크고 트럭 같지 않은 트럭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생각이다.

짐칸이 더욱 커진 만큼 그 사이즈가 주는 위압감은 상당하며,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실내로 들어가면 가장 먼저 높은 시트 포지션에 흠짓 놀란다.



스텝 게이트 없이는 타고 내리는데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는 부분으로 옵션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 같으며, 높은 시트 포지셔닝 덕분에 전면 시야는 포터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다고 해도 좋다.


실내의 구성은 G4 렉스턴과 다를 바 없다. 트림에 따라서 3D를 연상시키는 Full 컬러 LCD 정보창을 포함한 클러스터, 대화면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인포테인먼트 등~


기존 G4 렉스턴과 동일한 레이아웃과 구성을 하고 있으며, 세그먼트의 차이점을 두기 위해 소재라는 부분에서는 대중성을 고려했지만 시각적으로 나쁘지 않은 질감과 느낌을 전달하고 있어 렉스턴 스포츠 칸은 상위 트림은 조금의 사치를 부리고 있는 것만 같다.



다만, 아직도 올드함이 남아 있는 벤츠의 스텝게이트 기어, 주행 모드 변경 버튼, 센터페시아와 스티어링 다기능 스위치의 비상등, 스티어링의 튀어 나온 다기능 버튼은 조향각이 클 경우 이를 자꾸 작동하게 되어 당혹스러움을 간혹 전달하기도 한다.

시동을 걸면 예상과 달리 매우 정숙하고 실내로 유입되는 엔진 소음을 차단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이 느껴진다. 픽업 트럭이 아닌 G4 렉스턴을 타고 있는 것과 큰 차이가 없는 정숙성을 자랑한다.

주행 테스트를 위해 자유로로 향하는 도심에서 또 한번 어? 괜찮은데? 라는 부드러운 회전 질감과 능숙하게 가속을 이어나가는 모습에 픽업 트럭이지만, 픽업트럭의 시선으로 바라봐서는 안되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기도 한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파워트레인은 2.2 디젤 배기량으로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루고, 시승한 트림은 풀 타임 사륜구동, 후륜 멀티링크 시스템 트림이다.

파워트레인의 출력은 최고출력 181마력, 최대토크 42.8kg.m로 마력보다 토크에 집중한 엔진이지만,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루면서도 부드러우면서도 부족하지 않은 출력을 보여준다.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을 벗어나 자유로에서 속도를 조금 높였다. 렉스턴 스포츠 칸는 80km/h 까지 가장 좋은 승차감과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특별히 노면의 좋지 않은 환경만 아니라면서 대형 SUV를 타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물론, 승차감은 통통 튀는 하드웨어 구조의 특징을 고스란히 보여주지만 일상적인 주행에서의 승차감에서는 불편함을 느낄 수 없다.

다만,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는 엔진을 출력을 각 휠에 전달하는데 있어 변속 타이밍이 빠르지 않고, 중간중간 변속을 하는 과정에서 출력을 손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해 변속기와의 셋팅값에 조금 더 신경을 써 주었으면 좋겠다.



이와 함께 자유로를 주행하면서 스티어링이 좌우로 심하게 움직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는 노면이 상황이 스티어링에 그대로 전달되는 것 같고, 그럼에도 차량의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주행하는 모습은 스티어링 셋팅 또는 MDPS 하드웨어의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한다.

도심에서의 렉스턴 스포츠 칸 주행은 차량의 포지셔닝을 고려하면 충분히 편안하고 때론 고급스러운 느낌까지 전달하는 주행 성능은 단점을 제외하고는 꽤나? 만족시키는 모습이다.



도심을 벗어나 풀 타임 사륜구동과 아웃도어, 레져활동 등을 위한 다목적 차량의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오프로로 향했다. 겨울 언 땅이 녹으며 진흙으로 변해가는 오프로드에서~



렉스턴 스포츠 칸의 주행모드를 4H로 시작해 2H까지 모두 활용해 보았는데~ 온로드 뿐만 오프로드 성능도 전면으로 내세우고 있는 쌍용의 풀 타임 사륜구동에서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높은 지상고를 바탕으로 노면의 경사도나 굴곡, 환경에 구애없이 험로를 주파하는 능력은 레져와 아웃도어 등을 즐기는 젊은 소비층에 그 매력을 제대러 어필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프레임 바디가 주는 강성을 바탕으로 스트록이 큰 댐퍼와 스프링 그리고 후륜 멀티링크가 조합되어 주행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험로를 다니는 모습은 도심에서의 단점을 이내 머릿 속에서 사라지게 만드는데 충분한 매력을 어필하기도 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시장에 소위 말하는 대박을 친 이유를 도심과 오프로드 등 다목적 차량으로의 목적에 부합하는 만족도로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더 커진 짐칸으로 주차에 대한 민폐 아닌 민폐를 끼치거나, 승용차와 화물차의 중간 어디쯤에서 필요에 따라서 장점만을 취하는 것이 아닌 다목적 레져용 차량으로 저렴한 유지비를 바탕으로 법규와 문화를 준수하는 많은 오너들을 통해서 이미지와 네임벨류까지 높이기를 바라보며~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SUV들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를 통해서 SUV와 픽업트럭 사이에서의 선택의 고민을 종결해 보시기 바란다.

- 사륜구동도 하이브리드?! 지프 신형 레니게이드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공개
 - 19년 2월 국산차 판매량 TOP 20 현대차에게 무슨일이?
- 풀 체인지 뷰티풀 코란도 티볼리의 인기를 등에 업고 가성비로 승부?!
- [시승기] 씨트로엥 뉴 C4 칵투스 SUV 경쟁력과 상품성을 모두 갖추다!!
- BMW 3 GT 잡는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가격 경쟁력까지?!
- [시승기] 팰리세이드 국산 풀 사이즈 SUV의 세심한 배려
- [시승기] 로턴 싼타페 2.0 터보 LPG 과연 괜찮을까?!
- [시승기] 2019 QM6 합의점을 잘 찾은 볼매 SUV
- [시승기] 2018 지프 올 뉴 랭글러(JL) 사하라 도심과 오프로드를 모두 만족?!
- [시승기] 포드 익스플로러 무난함의 강력한 파워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01)
Car & Motor Review (1540)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5)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