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풀 체인지 뷰티풀 코란도 공개 - 티볼리의 인기를 등에 업고 가성비로 승부?!

준중형 SUV 시장에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풀 체인지된 신형 코란도가 쌍용차의 SUV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코란도 C로 명명되었던 쌍용의 준중형 SUV는~


풀 체인지를 거쳐 완전히 새로운 모습은 뷰:티풀 코란도라는 새로운 네미밍으로 2216만원에서 2823만원의 공격적인 가격으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선 보이기 시작했다.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는 쌍용차의 볼륨 모델인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에 이어 사그러진 G4 렉스턴의 인기 바통을 이어갈 신차로, 티볼리의 준중형 SUV 버전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티볼리의 디자인을 그대로 이어갔다.


그동안 위장막과 온라인을 통해서 유출된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의 예상 모습 그대로 그 모습을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한 코란도는 투싼, 스포티지와 경쟁을 하게 된다.

공개된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의 모습은 파격적이다. 티볼리의 사이즈의 키운 버전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많은 부분 닮아있으면서도 사이즈를 키운 준중형 SUV에 맞게 어반 스타일의 디자인으로 완성한 모습이다.



첫인상을 좌우하는 디자인과 스타일링에 있어서 만큼은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는 소비자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어디서 본 듯한 이미지들이 오마쥬되는 것이 사실이지만~

티볼리, G4 렉스턴과는 또 다른 이미지를 연출하며, 공격적이고 남성적인 느낌을 한껏 자아내는 모습이여서, 티볼리가 여성 오너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과 달리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는 남성 오너들의 시선을 사로잡기 위해 주력한 모습이라고 해도 좋을 것만 같다.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은 외관 뿐만 아니라 사전 공개된 실내의 구성에서도 노력의 흔적이 역력하다. G4 렉스턴의 레이아웃을 이어 받아 시원스런 공간 구성을 바탕으로~

무드램프를 대시보드와 도어트림 등에 적용하여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연출하려고 노력한 모습이다. 티볼리나 G4 렉스턴에서 보여주었던 처음에는 고급스러움이 묻어나지만 이내 금새 질리고 마는 실내 버튼의 구성이나 소재 등을 개선한 모습으로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만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특히, 풀 LCD 클러스터와 대화면 터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대시보드에서 도어트림까지 이어지는 일체감 높은 레이아웃의 구성은 기존 코란도 C의 저렴한 실내 구성을 완전히 바꾸어 놓은 것이 특징이다.

쌍용차는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의 완전 공개 전 부터 실내의 구성과 무드램프 등을 티져 이미지를 통해서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높여왔고, 최근 영상을 통해서 여유로운 트렁크 공간의 높은 활용성을 자랑하기도 했다.



차체 사이즈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 코란도 C 대비 커진 전장과 휠 베이스를 통해서 실내 공간에 대한 장점을 업그레이드 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의 파워트레인 새로운 엔진인 1.6L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이는 티볼리 디젤과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는 것이지만, 차체 사이즈와 중량이 늘어난 만큼 셋팅의 변화를 거쳐 고성능, 고효율에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 제조사의 설명이다.



1.6L 디젤은 최고출력 115마력, 최대토크 30.6kg.m의 티볼리 아머 디젤 대비 출력을 얼마나 높였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까다로워진 배출가스 인증과 WLTP 기준을 만족시키기 위해 토크 대신 마력을 높이는데 집중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다보면 자연스레 봉인된 엔진 출력의 답답함을 느낄 수 밖에 없는데... 2.0 디젤도 아닌 1.6 디젤로 다운사이징을 한 파워트레인이 출력과 토크 그리고 리스폰스가 오너의 만족도를 충족시킬지는? 의문이 드는 부분이다.

물론, 투싼이나 스포티지 또한 1.6 디젤 트림을 하위 트림에서 운영하고 있지만, 출력이나 토크에서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 1.6 디젤 대비 높은 성능을 가지고 있고, 1.6 디젤 배기량에서 성능이나 퍼포먼스적인 부분은 좋은 평가를 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도 또한 출력의 목마름을 채워줄지가?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 파워트레인의 가장 큰 딜레마이자 숙제로 남을 것 같다.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에서 편안하고 일상적인 주행에는 답답함이나 아쉬운 점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SUV 시장에서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일명 심장병 걸린?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가 되지 않기를 바라는 부분이다.

뷰:티풀 코란도 (신형 코란도)의 가격은 수동변속기를 엔트리 트림으로 샤이니(수동변속기) 2216~2246만원, 딜라이드 (자동변속기) 2523~2553만원, 판타스틱 2793~2823만원으로~



공격적인 가격 정책으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앞세웠다. 특히, 엔트리 트림에서 부터 긴급제동보조, 차선 유지보조, 앞차 출발 알림, 부주의 운전경보, 안전거리 경보 등 첨단 안전사양을 기본으로 채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품성 또한 매력적인 구성이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경쟁 모델인 투싼, 스포티지와 가격을 비교해 보면~ 자동변속기 기준 베이스 트림은 코란도가 높은 가격에서 출발하지만, 최상위 트림(풀 타임 4륜 구동)에서는 뷰:티풀 코란도가 약 300만원 정도 저렴하다는 점은 우위를 점하고 있는 듯 하다.

물론, 뷰:티풀 코란도에 최상위 트림으로 구성될 판타스틱 트림에서 풀 타임 4륜 구동의 탑재 여부가 공개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었다?! 라고 단정 짖기는 어려운 부분이다.



오히려, 투싼, 스포티지 대비 첨단 안전사양을 탑재하면서 시작가(수동변속기 트림)를 최대한 낮추어 진입 장벽을 낮추고, 소비자가 원하는 옵션을 선택할 경우 경쟁 모델보다 높은 가격으로 구입을 하게되는 꼼수 아닌 꼼수를 부릴수도 있다는 점을 고려해 구입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국내 준중형 SUV 시장에서 투싼, 스포티지가 주도를 하고 있는 가운데, 그 존재감이 완전히 사라졌던 쌍용 코란도 C의 풀 체인지 신형 뷰:티풀 코란도가 2파전에서 3파전의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면서 이전 세대의 사라진 존재감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를 해 보며~

쌍용차의 볼륨 모델이자 최대 먹거리인 티볼리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 그리고 경쟁 모델인 투싼 시승기 등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LPG SUV의 시작 티볼리 LPG 유지비와 친환경 모두 잡는다?!
- [시승기] 스토닉 1.0 터보 의외의 물건을 발견한 기쁨
- [시승기] QM3 파노라믹 에디션 음악 그리고 온카로 즐거움을 더 하다
- [시승기] 뉴 푸조 3008 SUV 해치백에서 SUV로의 성공적인 변화
- [비교시승] 스토닉 vs 트랙스 닮았지만 다른 감성의 라이벌
- [비교시승] 코나 vs 트랙스 화려함이냐? 볼매냐?
- 국산 소형 SUV 5종 매력 비교 (QM3v코나v스토닉v트랙스v티볼리)
- [시승기] 2018 투싼 2.0D가 말하는 밸런스 & 다이내믹이란?!
- [시승기] 이쿼녹스 배기량 줄인 싼타페 TM이라고 봐도?!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14)N
Car & Motor Review (1462)N
Review & Gadget (1082)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1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