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드 익스플로러 시승기 - 무난함의 강력한 파워를 보여준 베스트 셀링

국내 수입 SUV 시장에서 유독 눈에 띄는 판매량과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모델이 있다. 바로 포드 익스플로러이다. 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거나 이슈의 주인공이 아니면서 풀 사이즈 SUV 시장을 넘어 중형 SUV 시장의 고객까지 흡수해 버리는 강력한 가격 경쟁력을 더 해 출시 이후 월 500대 이상 꾸준한 판매량을 이어 오면서~



포드의 볼륨 모델로 자리매김한 포드 익스플로러를 시승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드가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는 라인업은 비교적 단순하다. 물론, 링컨이라는 럭셔리 브랜드가 있지만, 포드만 놓고 본다면 익스플로러를 제외하고는 딱히?! 떠 오르는 모델이 없을 정도로 익스플로러는 포드를 이끌어가고, 수익까지 챙겨주는 효자 모델이다.

필자의 경우 포드 익스플로러에 대한 선입견이 그지 좋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전형적인 미국차에 대한 인식, 풀 사이즈 SUV이면서 비교적 작은 배기량의 가솔린 엔진 그리고 IT 친화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최신 트렌드에 전혀?! 대응하고 있지 못한 모습 때문인데~

그럼에도 5천만원 대로 구입할 수 있는 수입 SUV 중 가장 큰 사이즈의 차체와 실내 공간을 가지고 있으면서, '프리미엄 SUV = 가솔린' 이라는 시장의 인식을 단점이 아닌 장점으로 가져가면서 낮은 배기량에도 큰 인기와 판매량을 이어가는 이유가 무엇인지? 직접 확인해 보고 싶었다.



포드 익스플로러의 첫 인상은 무난함 속에 잘 짜여진 구성이라는 인상을 심어준다. 시장에 출시된지 시간이 꽤나? 지났고, 공도에서 어렵지 않게 만나 볼 수 있는 모델이기에 큰 감흥 대신 잘 짜여진 구성은~

부족하지도 넘치지도 않으며서 풀 사이즈의 차체를 단순하게 또는 비어 보이지 않게 짜임새 있게 구성한 모습으로 전형적인 미국차의 모습보다는 세련된 미국차의 스타일링을 보여주는 것만 같다.



차체 사이즈가 큰 만큼 여백이 많이 생길 수 밖에 없는 한계를 포드만의 디자인 언어로 심플하지만 나물랄데 없는 캐릭터 라인과 구성을 통해서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링을 완성하는데 노력한 모습이다.



후면 또한 작은 테일램프로 인해서 다소 부족해 보일 수 있는 부분은 가로로 배치된 굵은 크롬 몰딩과 듀얼 배기팁으로 단조로움을 극복하면서 차체를 더욱 커 보이게 만드는 모습을 연출한다.

의외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는 헤드램프는 최신 트렌드를 채용한 LED 헤드라이트를 적용하여 야간 시야 확보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은 분명 칭찬할 부분이나 그 외에 LED 램프 채용에는 매우 소극적이라는 점은 어디에 포커스를 두어야 하는 것인지? 생각하게 만들기도 한다.

심플하고 무난한 외관의 모습은 실내에서도 고스란히 이어진다. 실내에서 느껴지는 익스플로러의 느낌은 미국차의 전형적인 모습을 잘 보여준다. 이는 북미 시장을 위한 모델인 만큼 충분히? 이해는 하고 넘어가는 부분이지만~



큰 차체 대비 대시보드, 센터페시아, 스티어링 휠 등 시각적인 만족도를 제공하는 부분을 찾기가 쉽지 않다. 이는 반대로 딱히 매력적이지는 않지만 불만도 나오지 않은...

그런 중,장년층을 위한 구성과 편안함, 사용의 편리성 이라는 장점으로 잘 포장되어, 최근 IT 친화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어렵고 복잡하게 느낄 수 있는 중, 장년층의 고객들에게 포드 익스플로러가 제대러 어필하는 전략이 통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풀 사이즈의 SUV 그리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모델 중 유일한 5천만원 대 라는 가격이 가장 큰 메리트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풀 사이즈 SUV인 만큼 공간의 구성에 대한 만족도는 지적할 부분이 없을 정도로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 실내의 심플한 구성이 이를 거들면서 탑승을 하면 차체는 더욱 크게 느껴지고~



1열과 2열 어떤 좌석에서도 공간에 대한 불만은 나오지 않는다. 여기에 3열 시트를 접을 경우 성인이 누울 수 있을 정도의 큰 공간을 자랑하는 덕분에 패밀리 SUV로서의 편안함과 실용성에 있어는 익스플로러를 넘어서기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여기에 3열 시트의 폴딩을 수동이 아닌 버튼으로 손쉽게 조절이 가능한 편리함은 포드 익스플로러의 선택하는데 있어 마지막 한방을 날려주는 것으로 이에 대한 만족도는 매우 높고 칭찬에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다.



3열 시트에 성인이 탑승하고 이동하는데에는 많은 애로사항이 있지만, 시트 모두에 탑승하는 경우가 몇 년에 한번 있을까? 말까? 하는 현실을 생각하면 3열 버튼식 전동 시트 조절은 익스플로러의 '신의 한 수' 라고 해도 좋다.

여기까지가 포드 익스플로러가 출시 이후 월 평균 500대 이상 판매하는 이유 대부분을 보여주고 있다고 봐도 좋다. 큰 차를 선호하는 국내 성향에 잘 맞으면서 넓은 공간과 전동식 3열 시트 그리고 눈에 띄지는 않지만 무난함의 끝판왕이라도 해도 좋을 만큼 무난함의 끝을 보여주는 매력이 지금의 익스플로러를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포드 익스플로러에서 가장 의아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파워트레인은 2.3L 에코부스터 가솔린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풀 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최고출력 274마력, 최대토크 41.5kg.m의 출력으로 배기량 대비 출력이라는 부분에서는 꽤나? 잘 뽑아낸 출력이라고 할 수 있다.

덕분에 주행에 들어가면 큰 차체를 이끌기에 부족한 배기량이 아닐까? 라는 생각은 이내 사라진다. 넘치는 출력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부족한 출력도 아니여서, 도심과 아웃도어에서 그져 무난하게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며 욕심을 부리지 않으면서 그 이상에 대한 기대를 하지 않도록 하는 무난함의 매력을 여지없이 보여준다.



출력에 대한 욕심을 부린다면? 고 배기량인 3.5L 에코부스트 가솔린 트림을 선택하면 된다?! 라고 말하고 있는 것으로 대부분 2.3 에코부스트를 선택하는데~ 이는 배기량에 따른 세금을 고려해서 2.3 에코부스트 트림이 더 비싼 가격으로 판매가 되는 이해가 쉽지 않는 상품 구성은 포드에 왜? 그런가? 라고 물어보고 싶은 심정이다.

시종일관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으면서 일상과 아웃도어에서 편안함에 초점을 맞추면서 넓은 포옹력을 바탕으로 그 매력이 시장에 적중했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많은 판매량을 보이는 추가적인 이유로 무난하지만 저속과 구간에서 편안함에 초점을 맞춘 서스펜션으로 롤을 허용하면서도 고속에서의 안정감이나 고속 코너에서도 꽤나? 차체를 지지하는 셋팅은 그야말로 무난함의 매력이 무엇인지?



유럽차의 셋팅과 달리 변화하고 있는 미국차 셋팅의 무난한 매력이 무엇인지? 를 몸 소 보여주는 것만 같다. 포드 익스플로러로 스포티한 성향으로 운전을 하는 것 자체가 차량의 포지셔닝과 맞지 않는다는 점을 잘 알고 있으면서 익스플로러를 선택하는 소비자에게 우리 차는 편안하게 무난하게 도심과 아웃도어에서 한껏 여유를 부리며 즐기라고 말 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한다.

포드 익스플로러는 시승 전과 시승 후에 대한 온도차가 상당했다. 시승 전에는 왜? 익스플로러는 사는거지? 라는 선입견과 시승 후에서는 아~ 이래서 잘 팔리는 구나!! 라고 바뀐 몇 안되는 시승 차에 대한 온도가 큰 모델이다.



가장 치열한 수입 SUV 시장인 5천만원 대 수입 SUV 시장의 대부분인 최신 트렌드와 합리적 럭셔리, 드라이빙 매력을 앞세워 어필하는 모습과 달리 무난함이 가진 진짜 매력으로 또 다른 시장을 만들어 낸 포드 익스플로러는 5천만원 대에 합리적인 가격, 넓은 공간 그리고 여유로운 드라이빙과 풀 사이즈 SUV를 원하는 소비자를 가장 만족시키고 있는 유일한 모델이라는 점에서~

포드 익스플로러는 무난함이 가지고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와 가격 경쟁력으로 풀 체인지 전까지 이렇다 할 경쟁 모델이 없는 국내 시장에서 국산 SUV 시장과 5천만원 대 수입 SUV 시장의 베스트 셀링 카 자리는 굳거히 지키는 롱 런 모델이 되지 않을까? 하며~



5천만원 수입 SUV 시장의 강력한 모델들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 그리고 수입 SUV와의 경쟁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국산 SUV 신차들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시트로엥 DS3 크로스백 예술적 디자인이란 이런 것!!!
- 완전히 새로운 풀 체인지 벤츠 GLE 데뷔 전 완전 공개
- 위장막 없는 기아 텔루라이드는 어떤 모습? 기아 풀 사이즈 SUV의 웅장함 엿 보여~
- [시승기] 지프 올 뉴 랭글러 슈트 입은 상남자의 변신
- [시승기] 2019 QM6 뛰어난 스타일과 담백한 SUV의 맛
- [시승기] JEEP 올 뉴 컴패스 칭찬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경험하다
- [시승기] 이쿼녹스 배기량 줄인 싼타페 TM이라고 봐도?!
- 쉐보레 신형 블레이저 공개 이쿼녹스 다음 타자로?!
-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벤츠 GLC 350e 4MATIC 한성자동차 용산전시장에서 만나보니~
- [시승기] 푸조 3008 GT 작은 거인을 연상케 하는 펀 투 드라이빙의 매력
- [시승기] 더 뉴 쏘렌토의 매력을 제주에서 다시금 확인해 보다
- [시승기] 닛산 패스파인더 가족을 생각하는 아빠를 위한 SUV
- [시승기] 2018 신형 티구안 골프 오너가 바라 본 신형 티구안의 매력은?!
- [시승기] 그랜드 체로키 오프로드에서 도심으로 나온 지프를 말하다
- [시승기] 캐딜락 XT5 단순함 속에 숨어있는 프리미엄의 가치
- [베이징모터쇼] DS7으로 첫 포문을 연 시트로엥의 프리미엄 전략의 시작
- [베이징모터쇼] 인피니티 QX50 직접 확인해 보니~
- [시승기] 신형 싼타페 2.2D 잘 팔리는 차를 만들려는 노력의 결실
- [비교시승] XT5 vs X3 vs XC60 각기 다른 3가지 맛의 향연
- [시승기] 뉴 푸조 3008 SUV 해치백에서 SUV로의 성공적인 변화
- [비교시승] 캐딜락 XT5 vs BMW X3 6천만원 대 SUV의 선택은?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986)N
Car & Motor Review (1351)
Review & Gadget (1079)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04)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