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시승기 - 조금의 변화 큰 만족

한국지엠 쉐보레의 재도약을 알리는 첫 차로 신고식을 치룬 쉐보레 라인업의 효자 모델인 더 넥스트 스파크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스파크를 시승을 통해서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더 뉴 스파크는 누구나 익히 잘 알고 있는 국내 경차 시장의 한 축을 담당하면서 기아 모닝을 잠시 역전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지만 여전히 모닝의 그늘에서 쉽사리 벗어나기 힘든 현실에서 내,외관 디자인의 변경과 상품성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경쟁력을 높였는데~


그런 더 뉴 스파크는 모닝과의 끝이 없는 경쟁 속에서 어떤 매력으로 더 뉴 스파크만의 경쟁력을 보여줄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자.

더 뉴 스파크의 변화를 가장 크게 느끼는 전면의 첫 인상은 한층 고급스러워진? 느낌이 강하다. 듀얼 그릴 사이를 가로지는 컬러 포인트 가니쉬가 크롬 또는 포인트 컬러가 적용되면서 전면의 인상을 한층 강렬하게 변화시켰다.

스파크 그리고 모닝의 디자인과 스타일이 경차, 해치백이라는 스타일에서 점점 닮아가고 있는 모습에서~ 더 뉴 스파크는 듀얼 포트 그릴 사이에 포인트를 주어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기에 성공한 모습이고~


새로운 LED DRL의 크기를 대폭 키우고 위치 변경을 통해서 스파크만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데 노력한 모습이다. 더 넥스트 스파크가 경차이지만 강인한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했었다면~ 더 뉴 스파크는 이를 기반으로 스파크만의 스타일을 부각시키는데 초점을 맞춘 모습으로 듀얼 포트 그릴 사이트 포인트 컬러와 대형 사이즈의  LED DRL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인상깊은 첫 인상을 제공한다.

이는 쉐보레 라인업에 새로운 패밀리 룩으로 적용되면서 하반기 말리부 페이스리프트, 크루즈 페이스리프트에서도 이와 같은 동일한 스타일의 변화를 예고했다. 작지만 강한 인상을 심어주게 된 더 뉴 스파크의 변화는 공도에서 그 존재감을 알리는데 제 역할을 톡톡히 해 내고 있다고 봐도 좋을 것 같다.


측면과 후면은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이전과 동일한 모습이다. 작고 단단한 차체 스타일을 바탕으로 차체를 커 보이도록 볼륨감을 살린 스타일은 국내 경차 규격 내에서 최대한 차체를 키워 작은차라는 인식을 변화시키기에 무던히도 애를 쓴 흔적들이 역역하다.


차체 사이즈 대비 커 보이는 15인치 휠 타이어는 측면의 인상을 달라 보이게 하는데 큰 역할을 한다. 비교적 큰 사이즈의 휠을 적용하는 쉐보레의 스타일을 잘 보여주는 부분으로 경차 이상의 느낌을 전달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스파크의 경우 핑크, 베이지 등 다양한 컬러 베리에이션을 통해서 여성 오너의 선택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며 사랑을 받고 있는 점을 더욱 부각하며 더 뉴 스파크는 더욱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바디 컬러로 단조로운 경차 컬러 선택에 작지만 큰 즐거움을 안겨주고 있다.


실내로 들어가면 새로운 인포테인먼트의 변화가 눈에 띈다. 애플 카 플레이에 이어 안드로이드 오토를 확대 적용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는 기존과 완전히 달리 스마트폰 UI/UX를 적용한 화면 구성으로 신선함을 더 한다.

현대기아차를 필두로 빠르게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서 스마트폰 미러링을 별도의 설치 없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스마트폰의 카카오네비를 통해서 내비게이션을 보다 대화면 터치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이용할 수 있어 내비에 대한 불만은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쉐보레 라인업 중 가장 먼저 안드로이드 오토를 확대 적용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는 경쟁 모델인 모닝 보다 빨리 시장 트렌드를 적용하면서 상품성을 높인 모습은 충분 이상의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봐도 좋을 것이며~


바디 컬러와 동일한 컬러 포인트를 가죽 시트 및 대시보드 트림에 적용해서 아기자기하고 개성 넘치는 모습을 연출한다. 작은 변화이지만 더 뉴 스파크의 실내에서 느껴지는 만족도를 높여주는 변화는 칭찬을 하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파워트레인은 기존과 동일하다. 경차 혜택에 따른 규제를 충족하면서도 제한적인 파워트레인의 변화는 당분간 큰 변화가 없겠지만~ 차급에 잘 맞는 출력과 가감속 성능과 연비 효율성을 만족시키는 모습은 여전히 경차를 선택하는데 매력적인 요소임에는 틀림없다.

특히, CVT 변속기와 조합을 이뤄 부드러우면서도 꾸준히 가속을 이어가는 파워트레인은 거칠게 몰아 붙여도 쉽게 지치자 않고 꾸준히 가속을 이어가는 모습은 조금이나마 주행의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한 쉐보레의 노력을 엿 볼 수 있는 부분이다.


차선 이탈 경보, 전방 추돌 경보, City 모드 등 다양한 편의 및 안전 사양 또한 차급 이상의 옵션을 제공하면서 초보 운전자와 여성 운전자의 안전 운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고~


탄탄한 서스펜션 셋팅은 조금은 딱딱하게 느낄 수도 있으나 이는 뉴트럴한 스티어링의 응답성과 함께 이질감이 나타나지 않은 기본기에 매우 충실한 모습이다. 트림에 따라서 14인치 부터 15인치 휠이 적용되는 만큼 승차감을 고려한다면? 14인치를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고, 펀 투 드라이빙의 감성을 원한다면? 15인치 휠을 선택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쉐보레의 재 도약을 알린 첫 차이면서 모닝과 스파크 중에서 선택할 수 밖에 없는 경차 시장의 한 축을 담당하는 더 뉴 스파크는 여전히 경차만의 매력을 어필하며 다양한 컬러와 내,외관의 디자인 변화를 통해서 여성 오너의 취향을 만족시키는데 있어 경쟁력과 상품성을 확보하면서~

더 뉴 스파크만의 매력을 어필하는데 노력하고 있는 변화로 경차 시장의 치열한 경쟁을? 다시금 예고하면서 쉐보레 라인업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으로 효자 모델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는 그런 신차가 아닐까? 하며, 끝이 보이지 않는 경쟁을 계속해서 이어나가고 있는 스파크와 모닝의 비교 시승기와 재도약을 알리며 공격적인 전략을 취하고 있는 쉐보레의 신차 이쿼녹스, 말리부 등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2019 말리부 장거리 이동에서 빛을 발한 진중함
- [비교시승] 코나 EV vs 볼트 EV 선택의 고민 중이라면?!
- 이쿼녹스 트랙데이 서킷 입문자를 위한 첫 경험을 제공하다
- 쉐보레 풀 체인지 올 뉴 올란도 중국형 모델이라도 국내에 들여와야~~
- [시승기] 이쿼녹스 배기량 줄인 싼타페 TM이라고 봐도?!
- 쉐보레 신형 블레이저 공개 이쿼녹스 다음 타자로?!
- [비교시승] 모닝 vs 스파크 도토리 키재기?!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965)N
Photo & Travel (248)
Car & Motor Review (1331)N
Review & Gadget (1078)
Book (25)
june's lifelog (204)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