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기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기아 K8)를 바라보는 해외 소비자의 반응은?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그 막을 열면서 관심이 집중된 월드 프리미어 신차로 기아 K8 스팅어가 폭팔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기아의 퍼포먼스 프리미엄 세단이라는 슬로건이 붙어 기아 K8 스팅어는 그동안 위장막에 가려진 채 뉘르브루크링을 비롯해 다양한 환경에서 테스트 중인 모습이 포착되면서~


기아차가 선 보이는 패스트백 디자인과 고성능 퍼포먼스 세단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는데 디트로이트 모터쇼 개막과 함께 글로벌 자동차 시장과 소비자의 이목과 집중을 이끌어 낸 기아 스팅어는 첫 인상에서 합격점을 받고 있다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스팅어는 프로젝트명 CK로 기아 K시리즈의 하나로 K8이라는 모델명을 부여 받을 것으로 누구도 의심치 않았지만? 공개된 기아의 첫번째 퍼포먼스 프리미엄 세단의 차명은 스팅어(stinger)로 명명되었다.


현대차가 제네시스를 별도의 브랜드로 독립 시키면서 프리미엄, 고성능을 전면으로 내세우고 있는 것 처럼 기아차 또한 기아차의 퍼포먼스 프리미엄 세단 신차의 이름을 스팅어로 명명한 것은 기아차의 독립 브랜드에 대한 행보를 엿 볼 수 있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2011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GT이 디자인을 기반으로 제작된 스팅어는 6년이라는 인고의 시간을 거쳐 세상에 그 모습을 선 보였는데~ 오는 5월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시장과 유럽 시장에서 스포츠 세단 시장에 진출하게 될 스팅어를 바라보는 해외 소비자의 반응은 어떨지? 살펴 보자.


기아 스팅어 (기아 K8)를 바라보는 해외 소비자의 전체적인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다. 파워트레인에 앞서 완전시 새로운 기아차 디자인을 이끌고 있는 피터 슈라이어의 작품이라는 점과 패스트백 그리고 스포츠 세단에 걸맞는 내,외관 디자인과 첫인상은 기아 스팅어의 내일 그리고 다가 올 시간에 대한 희망을 갖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기아 스티엉의 첫인상은 재규어 XJ, 골프 페이스리프트, 알파 로메오 쥴리아 등이 언급되기도 하지만 최근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한 덕분에 언뜻언뜻 스치는 기존 차량의 실루엣은 어떤 신차이든 피해가기 힘든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그럼에도 기아차만의 스타일로 완성된 스팅어에 대한 해외 소비자의 반응은 매우 뜨겁고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는 제네시스 G80 & G80 스포츠 보다 더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점은 첫인상에서의 점수는 합격점 이상이라고 할 수 있다.


스팅어의 내,외관에 대한 의견으로 독특하다. 굉장하다. 시원하고 경쾌하며 비슷한 이전 모델이 언급되더라도 신경 쓰지 않을 것이다. 매우 감명 받았다 등등의 호평이 주류를 이루고 있어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인 북미 시장에서 리콜이나 하드웨어 상의 문제만 없다면 충분히 성공적인 안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분이다.


호평들 속에서 '가난한 사람을 위한 파나메라' 라는 의견은 호평인지? 혹평인지? 헷갈리는 평가도 있고, 크로스오버가 대세를 이루고 있는 시장에서 뒤 늦게 패스트백 시장에 진입한 기아 스팅어를 우려하는 목소리 또한 들을 수 있는 부분이다.


실내 디자인으로 3구 에어밴트, 이상한 기어노브 디자인, 쌩뚱맞은 샤크 안테나, 세타 엔진에 대한 우려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으로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신차를 바라보는 시각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기아차 스팅어는 6년이라는 시간만큼 그리고 제네시스 G80 스포츠 출시와 더불어 국내 메이커의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을 시작하는 2개의 신차 중 하나이다.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마켓쉐어를 더욱 넒히고 있고 메이커의 입장에서는 수익성과 함께 매출 그리고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 올리는데 매우 큰 역활을 하는 세그먼트이다.

아직까지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국내 메이커의 이렇다 할 모델이 없었고 이제 막 걸음마를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기아차 스팅어가 첫인상을 사로잡는 디자인으로 해외 소비자의 호평을 듣고 있는 만큼 인지도와 이름값을 톡톡히 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고~


기아차 스팅어 (기아 K8)의 파워트레인은 2.0L 가솔린 터보, 3.3 가솔린 터보로 G80 스포츠와는 달리 큰 폭의 엔진 베리에이션을 통해서 소비층을 확대했다는 점이 득이 될지? 실이 될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기아차 스팅어 (기아 K8) 공개와 함께 본격적인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국내 메이커의 인지도와 성능, 기술력을 널리 알리게 될 스팅어의 활약을 기대해 보며, 오는 5월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기아 스팅어 (기아 K8)의 경쟁 모델인 제네시스 G80 & G80 스포츠의 시승기와 라이벌들에 대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기대치를 어디까지로 해야 할까?! 
- [시승기] 신형 그랜저 IG 새로운 변화가 가져다 준 장,단점 
- 제네시스 G80 스포츠를 바라보는 북미 시장의 반응은? 
-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셋업의 마법이 필요한 때 
- [시승기] 제네시스 G80의 3가지 키워드 
- 4륜 구동에 목마른 오너를 위한 독일 3사 4륜 구동 시스템 비교 분석 영상 
- BMW 신형 5시리즈 G30 새로운 디자인과 국내 출시일 유출 
- 세번째 제네시스 G70 진짜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보여줄까? 
- 10세대 더 뉴 E클래스 직접 보니 프리미엄 세단 올킬은 시간 문제?! 
- 기아 CK (K8) 양산형 GT 콘셉트를 현실로 옮겨온 기아의 첫 고성능 스포츠 세단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686)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2)
Car & Motor Review (1095)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