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신형 코란도 C 주류 대신 비 주류를 향하는 안타까움

2017년 정유년 국내 자동차 시장의 첫 차라는 타이틀을 안게된 신차는 페이스 리프트를 거친 쌍용 코란도 C이다. 신형 코란도 C는 풀 체인지에 가까운 변화를 거치며 컴팩트 SUV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신형 코란도 C는 현대 투싼, 기아 스포티지와 경쟁을 하는 모델이지만 소비자가 바라보는 네임 벨류나 브랜드 벨류는 투싼이나 스포티지보다 아래 등급으로 포지셔닝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는 기존 코란도 C의 상품성이나 주행 성능 그리고 감성 품질 등에서 동급 라이벌인 투싼, 스포티지보다 이렇다 할 장점이나 경쟁력을 보이지 못했기 때문인데....


풀 체인지에 준하는 페이스 리프트와 상품성을 개선하고 정유년 첫 차로 선 보인 신형 코란도 C는 기대치가 그리 크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공개된 신형 코란도 C의 디자인 경쟁력은 주류 대신 비 주류를 향하는 것만 같은 아쉬움이 커 보인다.

신형 코란도 C의 가장 큰 변화는 첫 인상을 좌우하는 내,외관 디자인의 대폭적인 변화이다. 기존 코란도 C가 동급 모델들에 비해 외소해 보이는 디자인과 차체 실루엣은 소비자의 첫 인상을 사로잡기에 부족했었던 것이 사실이였는데도 불구하고 대대적인 변화를 거친 모습 또한 첫 인상에서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만들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디자인은 쌍용차의 디자인 철학인 Nature-borm 3Motion에서 Dynamic Motion을 기조로 견고하고 강인한 정통 SUV의 이미지를 트렌디한 스타일로 구현했다고 밝혔는데...


새로운 얼굴로 선 보인 신형 코란도 C에서 정통 SUV와 역동적인 모습을 찾아 보기가 쉽지 않다는 것은 이를 바라보는 대중들도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숄더 윙 그릴과 헤드램프의 일체형 디자인 트렌드를 반영하고 방향지시등과 안개등, LED DRL 등 전면 디자인은 '일체형 디자인' 이라는 키워드로 단순하지만 남성적인 느낌을 살리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음에도 실제 모습은 그렇지 않다는 점은 아이러니한 부분이다.


신형 코란도 C의 전면은 한국이 아닌 중국 신차라고 해도 믿을 수 있을만큼 완성형과는 거리가 있어 보인다. 한 마디로 쌍용차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정체성을 잃고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오히려 외소해 보이지만 단정하고 컴팩트한 느낌을 살린 기존 모델의 디자인이 더 우세한 것만 같은 느낌이고 티볼리의 흥행 대박에 대한 높아진 소비자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기에 더욱 부족하게 느끼지는 부분도 큰 몫을 하고 있는 것만 같다.


실내로 들어가면 다시금 중국 신차의 느낌을 더욱 강하게 느껴진다. 신형 코란도 C의 실내는 티볼리에서도 그렇듯이 언뜻 보면? 고급스럽다??!! 라고 잠깐이나마 느낄 수 있지만 이내 곧 고급스러움과 거리가 먼 것을 경험하게 된다.

컴팩트 SUV 세그먼트에서 고급스러움은 사치다!! 라고 말 할 수 있지만 경쟁 모델인 투싼이나 스포티지 등에서 보여주는 나름 고급스러움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한 흔적과의 차이를 여실히 보여주기 때문이다.


시트를 비롯해 도어트림, A필러, 기어 노브, 안전 벨트 그리고 후드를 오픈하면 보이는 레드 컬러의 프레임 등은 개성과 독특함을 보여주려는 노력의 결과와 달리 과하게 어설픈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특히, 엔진룸에 적용한 레드 컬러의 프레임 배색은 고성능 스포츠 모델에서도 쉽사리 선보이기 어려운 부분을 건드리고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역 효과를 내게 되는 부분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다.

예를 들어 신형 코란도 C를 구입하고 가족 또는 지인 등에서 차를 선 보이며 후드를 열었을 때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레드 컬러의 프레임 배색에 대해서 놀림감이 될 수 있음을 예상해 볼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실내,외 곳곳에 적용한 레드 컬러의 오버스러움과 함께 상품성을 업그레이드 했는데~ 슈퍼비전 클러스터, 스티어링 휠 소재와 패턴의 변화를 통해서 그립력을 높였고, 6가지 컬러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 슈퍼비전 클러스터는 실린더 타입의 크롬 모딩으로 변화했다.

대신 센터페시아와 대시보드 등은 기존 소재와 다를 것 없는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 표면 처리 또한 고급감과는 거리가 있어 표먼적으로 잠시나마 독특함과 개성으로만 소비자의 첫 인상을 만족시키려는 얇은 수를 쓰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마나 실내 공간의 편의성은 대폭 높아졌다. 리클라이닝을 지원하는 2열 시트와 2열 시트 바닥공간을 확장하여 풀플랫 2열 시트의 구성을 새로이 적용하여 2열 시트 다이브(dive) 기능을 적용하여 트렁크와 2열 폴딩 시 공간의 효율성을 높였다는 점에서 아웃도어, 레저활동 등의 이점을 갖추었다는 점을 유일무일하게 칭찬할 부분이 아닐까? 한다.

안전 및 편의 사양은 미러링이 가능한 7인치 컬러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하만 인피니티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했는데, 코란도 C 오너라면 공감하는 부분인 플라스틱 소재를 사용함에 따라 발생되는 잡소리와 노면이 고르지 못한 주행 환경에서 실내에서 발생되는 불쾌한 소음 등이 개선 되었기를 바라는 부분이다.

신형 코란도 C의 가격은 2,243만원을 베이스 트림으로 익스트림 2,649만원으로 포지셔닝되어 기존 대비 최대 55만원 인상되었고 RX 고급형은 18만원 수준으로 인상폭을 제안해서 구매 부담을 최소화했다는 설명 또한 빼 놓지 않았다.


코란도 C는 월 800~900대의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자사의 엔트린 모델인 티볼리 & 티볼리 에어가 5천 여대의 판매량을 보인다는 점에서 코란도 C의 인지도와 상품성, 경쟁력을 여실히 보여주는 부분이고 경쟁 모델인 투싼, 스포티지가 3~5천 여대의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신형 코란도 C 또한 그 지금까지의 판매량을 회복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어쩌면 상품성과 경쟁력에서 자사의 엔트리 SUV인 티볼리 보다 못한 차종이라는 점에서 페이스 리프트에 적용된 변화의 깊이가 매우 얇고, 디자인 정체성 또한 찾을 수 없다는 점에서 신형 코란도 C의 페이스 리프트는 얄팍한 상술에만 의존하고 있는 모습은 아닐까? 하며~

월 5천 여대로 시장을 독주하다시피 하고 있는 티볼리 & 에어 그리고 경쟁 모델인 트랙스와 QM3, 국내 SUV 시장을 이끌고 있는 싼타페, 쏘렌토, 맥스크루즈 등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12월 국산차 판매량 - 왕의 귀환이 현실로
- [비교시승] 트랙스 vs 티볼리 선두의 자리를 탐하다
- 티볼리 유로 NCAP에서도 낙제점 아이오닉은 별 5개인데...
- [시승기] 더 뉴 트랙스 렛 미인 방불케 하는 성공적인 변신
- 현대차 투싼보다 작은 새로운 CUV 선 보인다?! 투싼 IX25와는 완전히 다른 신차
- 혼다 HR-V 크기는 티볼리 가격은 푸조 2008
- [시승기] 여전히 매력적인 QM3 T2C 시승기
- [시승기] 싼타페 맥스크루즈 포지셔닝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
- [시승기] QM6 지금부터 국내 SUV 대세는 바로 나!
- [시승기] 2017 싼타페 국산 SUV의 농익은 맛을 경험하다
- [비교 시승] 티볼리 디젤 vs 트랙스 디젤 좋거나 혹은 나쁘거나
- [시승기] 티볼리 디젤 거칠지만 괜찮아

신고
◀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 2513  Next ▶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513)N
Photo & Travel (247)
Review & Gadget (1037)
Car & Motor Review (943)N
Book (25)
june's lifelog (182)
Food story (7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