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티볼리 디젤 시승기 - 거칠지만 괜찮아

2015년 소형 SUV 시장에 파란을 일으켰다고 봐도 좋을 만큼 높은 판매고와 인기를 거머진 쌍용 티볼리가 가솔린에 이어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다시금 티볼리의 인기를 끌어 올리 준비를 마쳤다.

티볼리는 국내 시장에 트랙스가 만든 소형 SUV 시장에 QM3가 최고의 인기를 얻은 바통을 이어 받아 티볼리 특유의 유니크한 디자인을 무기로 디젤이 아닌 트랙스와 동일한 가솔린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트랙스를 배 아프게 만들었다.

하지만 소형 SUV 모델에 있어 디젤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현실을 QM3를 통해 알게된 만큼 디젤 엔진에 대한 Needs를 반영한 티볼리 디젤을 더 해 티볼리에 대한 관심과 인기를 다시금 끌어 올리고 있다.


시승한 티볼리 디젤은 LX 트림으로 2450만원에 추가 옵션이 더 해진 모델로 시작 모델인 2008만원의 TX 트림에 편의 사양 및 18인치 휠 타이어 등일 추가된 사양이다.

티볼리 디젤의 외관에서 느껴지는 모습은 더 이상 말이 필요 없다. 공도에서 쉽사리 볼 수 있는 티볼리의 인기와 판매량이 이를 말해주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디젤 엔진이 새로이 추가된 트림이지만 내,외관의 변화는 없다. 기존 가솔린과 동일한 모습으로 편의 사양 및 옵션 사양이 가솔린 대비 몇가지 빠진 모습일 뿐이다.


실내 또한 동일한 모습으로 티볼리 가솔린에 이어 디젤 트림 모두 쌍용차가 노력한 부분은 충분히 알겠으나... 화려함과 고급스러움 두 가지를 모두 잡으려는 노력은 쉽사리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는 생각이다.

아우디에 봄 직한 다이얼, 버튼과 레드 컬러의 LED 조명 등은 차라리 티볼리만의 스타일에 집중을 했으면 더 좋은 결과물이 나오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다.


실내 공간 및 주행 성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레그룸과 시트는 작은 차체에 비해 훌륭한 공간과 착좌감을 제공한다. 시작 트림을 제외하고는 기본으로 구성된 가죽 시트는 시각적인 느낌과 함께 차체만큼이나 탄탄한 느낌이다.

탑승자를 든든하게 잡아주는 시트의 구성은 착좌감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엿 볼 수 있는 부분이나, 시트 포지션이 차체나 대시보다 대비 높아서 안정감이 떨어지는 점은 개선이 필요하다.


클러스터와 대시보드는 내려다 보는 듯한 높은 시트 포지셔닝은 안정감을 떨어 뜨리는 것은 물론, 운전 시야에서도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되는 부분이고 앞,뒤 핀치를 제대로 느낄 수 밖에 없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티볼리 가솔린에 이어 디젤의 주행 성능과 퍼포먼스, 효율성을 등을 확인해 보기 위한 고속구간과 국도, 시내 구간 등을 주행하면서 든 결론은 '거칠지만 괜찮아'이다.


티볼리 디젤의 심장은 1.6L e-XDi 디젤로 최고출력 115마력, 최대토크 30.6kg.m로 6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룬다. 제원상의 출력에서 예상할 수 있듯이 라이벌인 QM3 대비 높은 성능을 자랑하다.


얼마전 출시를 알린 트랙스 디젤에 대비 출력이나 토크를 낮지만, 두 차량의 성향은 다른 모습과 주행 질감을 보여주고 있는데... 트랙스 디젤과 티볼리 디젤의 비교 시승기는 곧 확인 할 예정으로 별로도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다.


티볼리 디젤의 기본 성향은 거칠다. 에코-파워-윈터 3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하지만, 공통적으로 초반 응답성 및 출력이 초반이 몰려 있어 신경 쓰지 않고 엑셀에 힘을 가하면 30.6kg.m 토크를 거침없이 지면을 밀어낸다.

초반에 몰려 있는 출력 셋팅은 정지에서 출발, 코너 등에서 엑셀을 조금 과하게 밝으면 이내 휠 스핀이 일어나는 경험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그럼에도 티볼리의 트랙션은 왠만해서는 개입하지 않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는 하체 강성과 서스펜션 셋팅에 있어 쌍용차의 차체 안정성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내는 부분이 아닐까? 하며, 휠 스핀에 관계 없이 흔들림 없는 차체는 티볼리의 인기와 판매량이 높은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부분이라는 생각이다.

덕분에 운전자는 재미있거나? 즐겁지? 모르겠지만, 조수석과 2열 탑승자에게 거칠게 운전한다는 핀잔을 들을 수 있는 성향이다. 이는 도심에서 펀 드라이빙을 위해 티볼리 디젤을 선택했다면? 차체 사이즈 대비 높은 출력이 가져다 주는 가감속 성능을 만끽할 수 있다.


6단 자동변속기의 반응과 타이밍은 주행 모드와 관계없이 동일하지만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는데 아이신 변속기의 장점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메뉴얼 모드는 변속기 옆에 위치한 토글 스위치를 이용하면 되는데~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의 셋팅이 연비 효율성 보다는 출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은 펀 드라이빙에서는 장점이지만, 연비 효율성에서는 단점으로 작용한다.

라이벌들이 60km/h의 정속 주행에서 6단으로 효율성을 높이는 것과 달리 티볼리 디젤은 최소 70km/h 이상에서 6단으로 쉬프트 업을 진행하는 셋팅으로 전 영역에서 기어비가 상당히 높게 책정되어 있어 출력 위주의 셋팅이라는 점을 참조하면 좋을 것 같다.


18인치 휠 타이어가 적용된 티볼리의 승차감은 탄탄한 하체 강성을 바탕으로 노면의 상태를 탑승자에게 전달한다. 차체 대비 큰 사이즈의 휠 타이어 덕분에 승차감 또한 16인치 휠 타이어에 비해 거친 것이 사실이지만, 출력과 펀 드라이빙에 있어서는 티볼리 디젤을 더욱 재미있게? 탈 수 있는 욕심을 부려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티볼리 디젤의 브레이크 셋팅은 초반 응답성을 높인 셋팅으로 부드러운 감속에서 부터 강한 브레이킹 시에도 흔들림 없는 차체와 지치지 않은 성능으로 높은 신뢰감을 보여준다.


3가지 주행 모드와 함께 스티어링의 무게감을 조정하는 컴포트-노멀-스포츠 모드는 동일한 응답성을 제공하지만 무게감을 조절할 수 있어 개인 성향에 따라서 선택이 가능하다.


스티어링의 반응은 응답성과 직관성에서 불만은 없다. D컷 스티어링의 그립감도 괜찮고, 운전자의 의도대로 이질감 없이 응답성을 보여주는 차체 몸놀림은 탄탄한 하체 강성과 서스펜션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탄탄한 하체 강성과 서스펜션 셋팅에 있어 티볼리 디젤은 펀 드라이빙을 위한 소비자에게 어필하기 좋은 좋은 모습이나... 중고속에서 부터 실내로 유입되는 지면 소음과 엔진 소음 그리고 풍절음은 기대 이하의 정숙성으로 티볼리 디젤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이다.


디젤 모델의 경우 특유의 떨림이나 갈갈~ 거리는 엔진 소리를 없애는 것이 매우 어렵지만, 실내 정숙성에 있어서 지면 소음과 풍절음 그리고 유입되는 거친 엔진음은 개선되면 더욱 잘 팔리고 인기가 높은 티볼리 디젤이 되지 않을까? 하며~


티볼리의 인기를 이끈 티볼리 가솔린 시승기와 라이벌인 트랙스 가솔린, 트랙스 디젤 그리고 QM3의 시승기와 티볼와의 직접적인 비교를 통해서 장,단점을 확인 해 본 비교 시승기는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트랙스 디젤 엔진만 바꿨을 뿐인데
- 트랙스 디젤 라이벌들과의 차이점은? 트랙스 디젤 2,195만원 부터~
- [비교시승] 티볼리 vs 트랙스 가솔린 소형 SUV의 선택은?
- 인기 소형 SUV 트랙스 vs 티볼리 vs QM3 vs 2008 비교해 보니
- [비교시승] 푸조 2008 vs QM3 연비 대결의 승자는?
- [시승기] QM3 펀 드라이빙을 즐겨라!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625)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49)
Car & Motor Review (1040)N
Book (25)
june's lifelog (184)
Food story (7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