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제네시스 G80 시승기 - G80이 말하는 3가지 키워드

현대차의 준대형 세단을 대표하는 제네시스가 독립 브랜드 홀로서기를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제네시스가 G80이라는 네이밍으로 페이스 리프트를 거쳐 본격 출시를 알렸다.

제네시스 G80 출시와 함께 상품성과 주행 질감, 품질 등에서 내 놓으라 하는 유수의 럭셔리 세단들과 경쟁을 하고 있는 제네시스 G80을 잛은 시간이나마 먼저 경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제네시스 G80의 모든 것을 직접 경험하는 시간은 별도의 시승을 통해서 확인해 보도록 하겠지만~ 그에 앞서 먼저 만나본 G80의 첫 시승에 대한 첫인상은 3가지 키워드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3가지 키워드는 미미한 변화 속에 숨어있는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는 자율주행시스템, 고급감을 강화한 디테일, 럭셔리 세단에 한발 더 나아간 고급진 승차감이라고 할 수 있다.


첫번째 키워드인 자율주행보조시스템 HDA이 G80의 가장 큰 변화점이다. 자율주행보조시스템인 HDA는 제네시스 독립 브랜드 첫 모델이 EQ900의 기술을 G80에 적응하면서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시스템을 선 보이고 있다.


기존 ASCC (어드밴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가 업그레이드 되어 자율주행 환경에 한발 더 나아간 기능으로 HDA라는 새로운 네이밍으로 선 보였다. HDA는 앞뒤 차간 거리 조절과 차선 이탈 방지 그리고 차선의 중앙으로 스스로 알아서 주행할 수 있도록 스티어링을 작동하는 기능이다.

사용법은 기존 ASCC와 동일하다. ASCC를 작동하고 고속도로 본선에 진입하면 내비게이션과의 연동을 통해서 HDA가 활성화 되어 차선을 따라서 스스로 차선 중앙으로 주행하는 기술로~


60~160km/h 속도 내에서 스스로 차선을 알아서 유지하고 코너를 돌아나가는 과정에서도 스스로 차선과 차선 중앙을 인식하여 주행하는 기술로 HUD (헤드 업 디스플레이)와 클러스터의 LCD 정보창을 통해서 HDA 활성화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강서구에 위치한 메이필드 호텔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영종도의 호텔 오라까지 주행하는 동안 고속도로에서 HDA의 성능과 품질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고속도로 본선에 진입하고 ASCC (어드밴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를 사용하면 활성화 되는 HDA 기능은 양쪽 차선을 인식하여 차선 중앙으로 스스로 주행할 수 있도록 조향을 돕는데~


차선 중앙을 유지하는 품질과 스티어링을 조향하는 품질은 꽤나? 만족스럽다. 차선 유지를 위해 스티어링을 조향하는 과정에서 운전자가 느끼는 이질감은 최소화하면서 부드럽게 조향하는 기능은 EQ900의 그것과 상당한 차이라고 할 수 있을만큼 발전한 모습을 보여주고~

톨게이트를 인식하여 앞뒤 500mm 내에서는 HDA가 비활성화 되고 ASCC만 작동하는 등의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 쓴 모습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부분이고, 이전 제네시스에서도 보여주었던 과속 카메라를 인식하여 알아서 속도를 줄이고, 고속도로의 제한 속도에 따라 자동으로 속도를 유지하는 모습은 운전자를 충족시키기에 부족함이 없다.


코너를 돌아나가는 과정에서도 차선의 중앙을 애써? 지키려는 모습에서도 품질에 대해서는 불만이 나오지 않는 모습으로 자율주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

그럼에도 EQ900에서 오른쪽으로 밀려나가는? 가까이 가는? 차선 인식률은 G80에서 개선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나 여전히 양쪽 차선 중 오른쪽으로 치우쳐 주행하는 모습과 좌로 굽은 코너에서 오른쪽에 바짝 붙어서 주행하는 모습은 오른쪽 차선에 있는 차량에게 위화감을 일으킬 수 있는 여지를 남기고 있어 차선 인신률에 따른 차선 유지는 좀 더 개선의 필요성이 있다.


두번째 키워드는  고급감을 높이기 내.외관의 디테일 변화이다. 제네시스 G80은 기존 모델과의 차임점 찾기를 '숨은 그림 찾기' 와 비교할 만큼 첫인상을 좌우하는 외관에서는 그 변화를 찾기가 쉽지 않다.


아마도 3.3L 트림을 선택하는 G80 오너라면 새 차를 샀다는 기분을 느끼기도 전에 '어디가 바뀐거야?' '똑같네?' '제네시스네?' 라는 말을 먼저 듣게 될 것 같다. 하다 못해 휠 디자인 또한 변화가 없어 기존 휠을 G80에서도 그대로 공유하고 있다는 점은 '해도해도 너무한다!' 라는 소리를 들을 수 밖에 없지 않을까? 하지만~


실내로 들어가면 사뭇 다른 분위기와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 실내로 들어가자 마자 '고급스럽다' 라는 말이 나오는 것은 아니지만 보면 볼 수록, 타면 탈 수록~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제네시스 G80이 말하는 Rich함의 변화이다.


소재의 변화를 준 스티어링, 새로운 디자인의 기어 노브는 기계식에서 전자식으로 바뀌면서 기어 노브와 주변 버튼들의 구성을 새로이 했고 마감 소재의 퀄리티와 품질을 높이면서 시각적인 만족감과 손에 닿는 느낌의 고급스러움을 한층 업그레이드 했다.


시트의 디자인을 변경하면서 시각적인 느낌보다 착좌감에서 느껴지는 볼륨감과 편안함은 1열과 2열 모두 만족스럽고, 렉시콘 오디오와 우드 트림 등 실내 곳곳의 소재에 퀄리티를 높이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첫인상에서 강한 임팩트를 주진 못하지만~


제네시스 G80가 함께 하는 시간이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실내에서 느껴지는 고급스러움과 편안함, 안락함 등은 시간과 비례해 커지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나, 루프에 사용된 소재는 아반떼나 제네시스 G80이 똑같다는 점은 현대차가 소비자를 너무 간과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아쉬운 마음이 드는 부분이다.


세번째 키워드는 고급감을 강조한 만큼 셋팅만으로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구현한 서스펜션이다. 메리어트에서 영종도까지 왕복하는 시승 코스에서 선행은 직접 운전하고 후행은 고급지게? 변화된 승차감을 확인해 보기 위해 2열 좌석에서 승차감을 확인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G80을 타고 주행을 시작하면서 가장 먼저 느끼는 것은 역시 스티어링이다. R-EPS (랙 피니언 방식)의 스티어링은 시스템이 주는 신뢰도와 기존 제네시스에서도 불만을 나타나지 않은 부분이기에 G80 또한 부드럽고 편안하면서 뉴트럴한 반응은 불만을 찾기 어렵다.

스티어링에 이어 몸으로 느껴지는 승차감은 기존 대비 상당히 고급스러운 느낌을 금새 느낄 수 있었던 부분이다. 시승 전 Q&A를 통해서 서스펜션에 대한 하드웨어 변화는 없고, 셋팅 값만 바뀌었다고 발표한 내용을 고려하면~


현대차의 럭셔리 세단도 어떻게 셋팅하는냐?에 따라서 확연히 다른 고급스러움과 스포티함, 다이내믹함을 보여줄 수 있다는 것은 단적으로 잘 보여주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기존 제네시스가 부드럽지만 딱딱한 타입의 독일 세단의 모습을 따라했다면? 지금의 G80은 쫀득쫀득하고 부들부들한 승차감에 초점을 맞추어 단단하거나 탄탄한 승차감을 꼭꼭! 숨기면서 시종일한 차체 밸런스와 주행 질감 그리고 부드러운 승차감을 모두 만족시키고 있어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이다.


승차감을 좀 더 확인해 보시 위해 80~110km/h의 속도로 과속 방지턱을 넘어가는 경우에도 텅텅거리꺼나, 딱딱거리는 등의 서스펜션이 한계를 들어내는 소리는 들을 수 없고, 앞뒤 핀치와 충격으로 인해 놓쳐 버릴 수 있는 쫀득쫀득함과 부들부들한 고급진 승차감을 끝까지 제공한다는 점에서 G80이 럭셔리 다이내믹 세단에 매우 가까이 갔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는 데뷔를 앞두고 있는 G80 스포츠의 셋팅의 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부분이고,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N'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한 서스펜션 셋팅 능력을 가장 잘 보여주는 신차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다.


- 현대차를 대표하는 럭셔리 세단이자 제네시스 독립 브랜드를 이끄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제네시스 G80이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완성도를 더욱 높이며 소비자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짧은 시간과 도와주지 않은 날씨로 인해서 제네시스 G80의 다양한 장,단점을 확인하기에 턱 없는 시간과 환경이였지만 위 3가지 키워드를 통해서 G80의 말하는 변화는 호불호가 상당히 갈릴 수 있는 구매 포인트이자? 제네시스 G80을 바라보는 시각이겠지만? 필자의 충분히 만족스럽고 추후 있을 개별 시승을 통해서 더 많은 장점과 매력에 대한 설레임을 느끼기에 충분한 모습이라는 생각이다.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605)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48)
Car & Motor Review (1022)N
Book (25)
june's lifelog (183)
Food story (7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