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세번째 제네시스 G70 - 진짜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보여줄까?

현대자동차의 첫번째 독립 브랜드이자~ 현대차의 럭셔리 세단 브랜드로서의 세번째 신차인 G70이 2017년 국내와 북미, 유럽 출시를 앞두고 G70의 정체성을 예측할 수 있는 스파이샷과 정보들이 포착된 테스트 뮬 (시험 주행 차)을 통해서 베일이 벗겨지고 있다.

최근 포착된 제네시스 G70의 스파이샷은 얇은 위장막을 통해서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성능 등을 예측할 수 있는데~ 내년 출시를 앞두고 테스트에 열중인 G70을 모습을 예상해 보자.


제네시스 G70은 독립 브랜드로 출범한 현대차 제네시스의 세번째 신차이자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포지셔닝을 하고 있는 모델이다.

제네시스의 첫번째 신차인 EQ900 (에쿠스 후속)은 이미 완성 단계에서 에쿠스가 아닌 독립 브랜드로서의 전환을 통해서 제네시스의 정체성 보다는 에쿠스 후속의 정체성에 이름만? 제네시스 EQ900 (수출명 G90)으로 변화를 시도했고~


제네시스의 첫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제네시스 DH 후속인 제네시스 G80 또한 독립 브랜드의 완성형과는 거리가 있는 제네시스 DH 후속 모델로서의 G80이라는 네이밍을 부여 받았기 때문에 2017년 출시를 공개 및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G70이 진짜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처음부터 끝까지 보여주는 첫 신차라고 할 수 있다.

제네시스 G70은 후륜구동을 기반으로 BMW 3시리즈, 아우디 A4, 벤츠 C클래스 등과 동일한 세그먼트에서 경쟁을 펼치게 되는 신차로 짧은 오버행과 상대적으로 긴 후드 그리고 뒤쪽으로 자리를 옮긴 C필러 등은 차량의 무게 배분과 그에 따른 밸런스를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외관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비교적 가벼운 위장막 사이로 노출된 G70의 모습은 제네시스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과 정체성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으로 EQ900, G80에서 먼저 선 보인 커진 메쉬 타입은 그릴은 스포티함과 동시에 패밀리 룩을 계승하고 있으며~


공기 역학과 함께 고성능에 대한 표현을 아끼지 않은 전면 범퍼의 스커트와 립 등은 가장 자리로 위치한 헤드램프 디자인과 함께 인티피니 Q50이 연상되기도 한다.


낮아진 루프 라인과 고성능 버전을 표현하는데 있어 손쉬운 방법 중 하나인 사이드 미러의 컬러를 변경한 모습과 휠 하우스를 꽉 채우고 있는 19인치 휠 타이어는 잘 달리고, 잘 서는 전형적인 펀 투 드라이빙을 지향하고 있다는 것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후면부 또한 기존 현대차의 디자인과 다른 제네시스만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표현하고 있다. 범퍼 일체형으로 완성된 듀얼 머플러 팁은 대구경 사이즈를 적용하여 성능에 대한 이미지를 표현하고 있고~


삼각형 모양의 테일램프 디자인은 쿠페형 트렁크 리드 상단에 위치하여 차체를 더욱 커 보이게 하면서 머플러 사이의 실버 컬러 디퓨져를 통해서 공격적인 스타일을 완성하고 있어 기존 현대차의 디자인과는 다른 New를 선사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다.

아쉽게도 테스트 뮬의 스파이샷에는 실내의 모습은 유출되지 않았다. 내달 및 2017년 출시를 앞두고 있는 i30와 i30 N에 적용된 대시보드 일체형의 디스플레이가 G70에도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11월 출시를 앞둔 그랜저의 후속이 그랜저 IG의 실내 유출 모습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BMW나 아우디, 벤츠의 디스플레이 구성과 유사한 모습으로 현대차만의 완성도 높은 디자인에 대한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보여줄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다.

또한 LG전자의 21인치 4K 디스플레이에 대한 예상도 나오고 있으나... 제조 단가 및 인포테인먼트에서 제공하는 차량 제어 및 환경 설정 등을 고려하면서 아직은 시기상조가 아닐까? 한다.

제네시스 G70의 파워트레인은 아직까지 밝혀진 것은 없지만 쏘나타 2.0 터보의 파워트레인인 2.0L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유력하다는 내용들이 나오고 있다. 8단 자동변속기는 기아 K7에 처음으로 적용하고 별다른 문제점이나 불만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성능과 효율성을 만족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G70의 변속기로 낙점이 되지 않을까? 한다.


물론, 현재 양산차에 적용한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에 대한 예상도 충분히 할 수 있으나 현대차의 듀얼 클러치가 유럽이나 독일 메이커의 듀얼 클러치에 비해 순발력이나 변속 타이밍 등이 아직까지는 부족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는 점에서 G70의 변속기는 8단 자동변속기(토크 컨버터 방식)가 매우 유럭한 모습니다.

2.0L 가솔린 터보와 8단 변속기의 셋팅은 G70의 크기와 무게에 맞게 커스터 마이징 되어 성능 위주이냐? 효율성 위주이냐?로 나뉘겠지만... 럭셔리 세단을 지향하고 있는 포지셔닝이니 만큼 셋팅값에 따라사 G70에 대한 호불호가 크게 달라지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기도 한다.

엄밀히 말하면 G70은 제네시스 독립 브랜드의 첫 신차이자 세번째 모델이다. G70의 포지셔닝은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기반을 다지는 입문형 럭셔리 세단의 강력한 라이벌들과의 경쟁에 뛰어 들어야 한다.

기존의 독일 프리미엄 차량들의 경쟁력을 따라 잡는데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만큼의 노력과 시간이 필요함에도 현대차는 이제 막 시작을 하는 단계라는 점에서 제네시스 G70이 BMW 3시리즈, 벤츠 C클래스, 아우디 A4 등이 각각의 매력과 장점을 살려 시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는 것 처럼 제네시스 G70 또한 제네시스만의 감성 품질과 주행 품질 그리고 고성능에 대한 맛뵈기를 보여줄 수 있는 밸런스 등 차량 기본기에 대한 정체성을 보여주기를 바라며~


현대차의 독립 브랜드로 출범함 제네시스의 첫번째 모델인 EQ900, 두번째 모델인 G80 그리고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N 브랜드 신차에 대한 시승기와 자세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2017 풀 체인지 i30 출시 전부터 우려되는 디자인 요소들
- [시승기] 제네시스 G80의 3가지 키워드
- 제네시스 G80 사전계약 5천대를 바라보는 시선
- 제네시스 G80 직접 보니 미미한 변화와 억지스러움의 부조화
- 기아 CK (K8) 양산형 GT 콘셉트를 현실로 옮겨온 기아의 첫 고성능 스포츠 세단
- [시승기] 제네시스 EQ900 강렬함이 아쉬웠던 시간
- 올 뉴 i30 풀 체인지 신형 티저 영상 공개
- [시승기] 아반떼 스포츠가 넘어야 할 몇가지...

신고
◀ Prev 1  ...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130  ... 2513  Next ▶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513)N
Photo & Travel (247)
Review & Gadget (1037)
Car & Motor Review (943)N
Book (25)
june's lifelog (182)
Food story (7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