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꼭 사야겠어?!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코나가 3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를 단행하고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그리고 N 라인을 선 보였다. 소형 SUV 시장은 그 어떤 시장보다 치열했었지만 지금은 기아 셀토스와 현대 코나가 사실상 시장을 이끌고 있다고 봐도 좋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특히 코나 하이브리드는 소형 SUV 시장에서 니로 하이브리드와 함께 친환경 파워트레인의 장점과 매력을 어필하는 신차인데, 니로 하이브리드는 출시 된 후 많은 시간이 흐른 관계로 올드 해 진 시점에서 코나 하이브리드는 디젤의 단종에 따른 가솔린 버전에 대한 연비 효율성을 충족시켜 주면서 가솔린의 장점을 누릴 수 있는 신차이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3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더 뉴 코나의 새로운 얼굴은 노말과 N 라인 버전으로 나뉘는데, N 라인의 경우 디자인은 호에 가깝지만, 노멀 버전의 경우 불호에 가까운 의견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Nimble 이라는 슬로건으로 등장한 더 뉴 코나는 광고의 또 다른 주인공인 거북이를 선택한 이유를 알 것 같은 첫 인상을 제공한다. 더 뉴 코나 광고를 한번 이상 시청했다면 실제 마주한 더 뉴 코나에서 코나가 아닌 거북이 먼저 떠오르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될 지도 모른다.

성격이나 이미지가 완전히 다른 노말 버전은 분명 변화에는 찬성을 하지만 그 결과에 대해서는 찬성표를 던지기가 쉽지 않다. 먼가 둔 해 보이고 답답함도 느껴지는 새로운 얼굴은 어쩌면 N 라인을 위한 일명 '몰아주기' 를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다행인 것이지는 몰라도 측면에서는 하이브리드 전용 임에도 스포티 함이 넘치는 18인치 휠 디자인이 실망스런 부분을 위로해 주는 것 같다. 여기에 전장을 조금 키운 덕분에 시각적으로 기존 대비 듬직한 구석이 느껴지기도 하는데 이는 새로운 휠과 함께 위안을 삼게 된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후면은 기존의 레이아웃을 그대로 유지하고 램프와 범퍼의 디자인을 변경 해 언뜻 보면 그 변화를 알아채기 어렵지만 전체 이미지는 조금 달라졌다. 전면과 마찬가지로 후면 또한 변화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호불호 이전에 관심을 받을 수 있는 이미지는 아니다 에 한 표를 주고 싶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실내 또한 변화의 폭은 매우 소극적이다. 기존 레이아웃과 동일 하지만 FULL LCD 클러스터를 새롭게 적용한 신선함을 준다. 공간이 작은 만큼 변화를 주기가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고, 변화에 따른 호불호가 더욱 크게 갈릴 수 있는 부분이고 풀 체인지 시에 더욱 디지털화 된 변화를 적용할 것 임을 암시한다고 볼 수 도 있다.

공간의 구성은 기존과 동일하다. 살짝 높은 느낌의 시트 포지셔닝과 위치나 여전시 시인성이 낮은 컴바인 타입의 HUD는 정보량이 늘어났지만 칭찬을 하기엔 애매하고,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 또한 페리 이전과 동일하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또한 완전히 동일하다.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가 1.6 스마트스트림 가솔린과 전기모터, 배터리의 새로운 조합으로 효율성을 크게 끌어 올린 것과 달리 한 동안 문제가 되었었던 1.6 GDi 직분사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가 조합되어 올드함을 그대로 이어간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정지에서 출발 그리고 변속기를 메뉴얼로 옮기면 스포츠 모드로 진입 해 엔진과 전기모터가 수시로 힘을 합해 기존 1.6 스마트스트림 대비 출력이라는 부분에서는 분명 우수하지만 이는 현재의 시점(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가 판매되고 있는 시점)에서 경험하게 되는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이렇다 할 경쟁력을 보여준다고 하기 어렵다.

즉, 1.6 디젤의 단종과 함께 빈 자리를 채워주는 파우트레인으로 하이브리드를 선택하는데 연비 효율성을 최 우선으로 해 선택할 예정이라면? 충분히 고민에 고민을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그럼에도 하이브리드의 최대 강점 중 하나인 연비 효율성을 확인 해 보지 않을 수 없어 고속도로로 이동해 약 180km의 거리를 주행 차선과 추월 차선을 적절히 활용 해 주행 한 결과 20.8km/L의 연비 데이터를 보여 주었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가 1.6 스마트스트림 + 전기모터의 조합으로 약 28km/L 대의 연비를 보여 준 것 대비 무척이나 아쉬운 부분으로, 이제는 현재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의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매력은 매우 낮아졌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3년 전만 해도 충분히 경쟁력 있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이지만 빠르게 변화하고 높아진 기술력 대비 그 끝을 보여주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1.6 GDi HEV + 6단 DCT 변속기는 합산출력 141마력으로 풀 체인지와 함께 사라질 파워트레인을 구입하는 결과라고 해도 좋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의 승차감은 배터리가 추가되어 공차 중량이 늘어난 만큼 가소린 대비 단단함이 느껴진다. 유연하게 노면의 충격을 처리하기 보다는 직관적으로 노면의 충격을 탑승자에게 전달한다.

전기모터와 배터리로 늘어난 공차중량, 무게 밸런스에 대한 별도의 셋팅이 아닌 가솔린과 동일한 셋팅으로 인한 결과가 아닐까? 하지만 이는 고속구간에서는 오히려 장점으로 작용해 안정감이 높아진 것을 경험하게 된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승차감 이라는 부분에서는 다소 손해를 봤지만 연비 효율성과 고속주행 안정감을 얻은 일장일단의 모습을 보여준다. 스티어링 반응은 딱히 불만은 나오지 않고 세련되지는 않았지만 괜찮은 HDA, 전기모터와 엔진구동에 따른 이질감도 크지 않아 매우 무난한 하이브리드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다만, 브레이크 셋팅은 불안정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초반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제동 성능은 중, 후반에서 담력이 매우 낮아져 중,고속에서 제동시 운전자의 의도대로 정지하기 쉽지 않고, 부드러운 제동 성능은 일정부분 포기를 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다.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

한 마디로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는 페이스리프트 이전 2020년형 코나 하이브리드를 껍데기 만 바꾼 신차일 뿐으로 올 뉴 아반떼 하이브리드의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아닌 기존 파워트레인을 그대로 사용한 완전히 동일한 신차로 그 존재 이유는 오롯이 디젤 단종에 따른 부재를 채우기 위한 구성이라고 밖에 볼 수 없다.

니로 하이브리드의 올드함에 지친 소비자를 위해 신선한 페이스로 돌아온 더 뉴 코나 하이브리드가 새로운 마스크 속에 숨겨 놓은 올드함이 잘 감추고 풀 체인지 까지 소비자의 선택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 [시승기] 쏘나타 N 라인 운전 좀 하는 아빠를 위한 차
- [시승기] 2020 아반떼 하이브리드 효율성에 공간을 더 하다!
- [시승기] 아반떼 N 라인 역대 아반떼 중 단연 최고!!
- [시승기] 코나 N 라인에 퍼포먼스 파츠를 더 하면?!
- [시승기] 르노삼성 XM3 눈이 즐거운 쿠페형 SUV
- [시승기] 트레일블레이저 액티브 오프로더를 꿈꾸는 소형 SUV
- [시승기] 베뉴 SUV의 탈을 쓴 경차?!

* 해당 차량은 브랜드 및 제작사의 시승용 차량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