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쩌면 진짜 쏘나타의 매력을?! 신형 쏘나타 센슈어스 출시


풀 체인지를 거쳐 8세대 쏘나타로 거듭나면서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서 조금 힘이 빠졌던 쏘나타의 네임벨류를 다시금 확인 시켜 주고 있는 쏘나타 DN8이 2.0 스마트스트림, LPG, 하이브리드에 이어 고성능 버전인 1.6 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스포티하고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보여주게 될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를 출시하고 쏘나타의 인기에 새로운 날개를 추가했다.



신형 쏘나타 터보는 센슈어스라는 펫 네임으로 차별화를 시도했고 2019 서울모터쇼를 통해서 신형 쏘나타 터보의 외관을 공개하면서 많은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베이스가 되는 2.0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파워트레인을 탑재하고 파격적인 외관 디자인과 함께 니어 프리미엄을 외치는 실내의 구성은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만 국민 중형세단이라는 네임벨류에 걸맞게 신형 쏘나타는 출시와 함께 그랜저의 아성을 뛰어넘는 높은 인기와 판매량으로 그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하지만 신형 쏘나타 2.0 스마트스트림은 GDI를 대신하는 새로운 엔진을 탑재하면서 이도저도 아닌 엔진의 특성과 무미건조한 출력과 성능에 대한 매력이 저하되면서 신형 쏘나타의 단점으로 지적되기도 했다.



2.0 스마트스트림에 이어 LPG, 하이브리드를 선 보이며 공격적인 시장 장악에 열을 올리고 있는 신형 쏘나타는 1.6 CVVD 라는 새로운 다운사아징 터보 엔진을 추가하면서 새로운 날개를 하나 더 장착하고 더 높이 날아 오르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가장 큰 변화인 외관과 파워트레인을 통해서 신형 쏘나타가 가지고 있는 새로운 이미지와 스타일링의 매력을 어쩌면? 가장 보여주게 될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는 라인업의 확장과 함께 젊은 소비층이 원하는 Needs를 충족시켜 주게 될지? 기대가 되는데~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는 2019 서울모터쇼를 통해서도 미리 확인할 수 있었듯이, 강렬한 외관의 변화를 통해서 고성능의 이미지를 마음 껏 발휘한다.



과격하다? 라고 표현해도 좋을만큼 전면의 공격적인 이미지 변신은 마치 메르세데스-AMG, 아우디 RS 등을 보는 것 같은 매우 공격적인 모습으로 배기량이나 출력 대비 좀 과하다? 라는 성향도 가지고 있지만, 추후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는 N-라인, N 등을 고려하면 전면의 변화는 매우 성공적인 모습이 아닐까? 한다.

강렬한 첫 인상을 선사하는 전면의 모습은 측면에서는 기존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블랙 유광 사이드 미러, 터보 전용 휠 디자인 등의 포인트로 그 변화를 최소화 했다.



낮고 긴 C필러와 트렁크 리드의 날렵한 쿠페형 세단의 비율을 해치지 않으면서 전면의 강렬한 인상을 측면과 후면으로 이어가며 강약조절을 하고 있다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싱글 트윈팁 머플러와 공력 성능을 업그레이드는 크지 않지만 시각적인 만족감을 선사하는 디퓨져를 추가하면서 후면의 모습을 완성한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는 신형 쏘나타 디자인의 멋을 잠시 감추어 두었던 2.0 스마트스트림의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실내의 구성은 정식으로 공개되지 않았지만 기존과 동일한 구성과 레이아웃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니어 프리미엄을 추구하면서 높은 만족도를 보여주고 있는 실내의 구성을 변경하지 않으면서 전면과 1열 윈도우에 이중접합 유리를 적용하여 정숙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옵션을 통해서 실내의 변화를 추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나 그 범위는 컬러의 변경이나 소재의 변경 등으로 그 폭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격적인 외관의 변화와 함께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의 주목해야 할 부분은 1.6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기존 1.6 T-GDI 엔진이 아닌 CVVD 기술을 처음으로 선 보이는 새로운 엔진을 탑재했다는 점이다.



현대차가 얼마 전 공식 발표한 세계 최초로 개발한 CVVD 기술이 적용된 1.6 스마트스트림 엔진으로 기존 CVVT, CVVL 엔진에서 조절이 불가능 했던 밸브 열림 시간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로 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향상 시키면서 배출가스를 줄여주는 현대차 최초로 시장에 선 보이는 엔진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서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의 1.6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자랑하며, 8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뤄 기존 대비 높아진 성능과 효율성을 자랑한다.

이 뿐 아니라 CVVD 기술은 고부하 영역의 엔진 효율을 높여 연비 개선에 도움이 되는 저압 배기가스 재순화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적용했고, 통합 열관리 시스템으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기존 터보 엔진의 연료 분사 입력인 250bar 보다 40% 더 높은 350bar 직분사 시스템은 실린더 내 완전 연소율을 높여 출력과 연비 효율성을 극대화 했으며, 기계적인 마찰을 최소호환 구동부품 적용을 통해서 기계적인 부하로 인한 출력을 손실을 최소화 했다.

새롭게 선 보이는 1.6 가솔린 터보는 현대차의 신기술을 대거 적용한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통해서 2.0 스마트스트림의 한계? 라고 할 수 있는 출력과 연비의 타협점을 소비자의 Needs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계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부분이다.



이 밖에도 속도 감응형 스티어링인 C-MDPS를 삭제하고 랙 피니언 방식의 R-MDPS를 기본으로 적용하고 서스펜션 최적화를 통해서 운동 선능과 승차감을 개선했다고 밝히고 있다.

안전 및 편의 사양 또한 ADAS를 기반으로 한 반 자율주행 시스템, 빌트인 캠, 디지털 키 등 신형 쏘나타의 장점을 그대로 적용하면서 공격적인 가격 포지셔닝으로 상품성을 높이는데 주력했다.



신형 쏘나타 터보 센슈어스의 판매 가격은 스마트 2,489만원 / 프리미엄 2,705만원 / 프리미엄 패밀리 2,876만원 / 인스퍼레이션 3,367만원으로 책정하여 본격 판매를 시작하며~

신형 쏘나타 2.0 스마트스트림에서 가장 큰 불만 요소로 손 꼽히던 출력에 대한 아쉬움을 만족으로 바꾸는 계기를 만들어 낼지? 기대를 해 보며, 파워트레인에 대한 아쉬움이 컸던 2.0 스마트스트림과 경쟁 모델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에서 추가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신형 쏘나타 DN8 과거로 회기한 파워트레인
- [시승기] 신형 쏘나타 DN8 니어 프리미엄을 외치다!!
- [시승기] 2019 말리부 E-터보 누구를 위한 다운사이징인가?!
- [시승기] SM6 LPe 새로운 시작 LPG 차에 대한 선입견을 버려라!!
- [시승기] 더 뉴 말리부 욕심이 과했나?!
- [비교시승] 더 뉴 말리부 익스피리언스 경쟁 모델과 비교해 보니
- [시승기] SM6 프라임 실질적 가성비 중형세단을 말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93)N
Car & Motor Review (1534)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3)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