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볼보 S60 B5 시승기 B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가져다 준 변화


스웨디시 프리미엄 이라는 슬로건으로 메스티지 시장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 중 하나인 볼보의 컴팩트 스포츠 세단 S60이 파워트레인의 변경을 거쳐 'T' 아닌 'B' 라는 새로운 키워드를 내세웠다.

수입 컴팩트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벤츠 C 클래스, BMW 3시리즈가 시장을 대표하며 쉽사리 넘 볼 수 없는 리더 역할을 하고 있는 가운데 볼보 S60은 수요에 대한 물량 공급만 원활하다면 충분 이상으로 경쟁 모델의 위협적인 존재로 자리매김 했다.


그런 볼보 S60이 파워트레인의 변경을 거쳐 T5 라는 서브 네임을 B5로 새롭게 정의하고 환경과 효율성을 모두 만족 시키기 위한 B 마일드 하이브리드로 변화를 소비자에게 선 보이기 시작했다.

짧게는 6개월, 길게는 9개월이 걸려야 손에 쥘 수 있는 S60는 본의 아니게 T5로 계약한 고객들이 B5로 변경된 신차를 구입하는 상황에도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은 볼보 S60의 경재력과 인기를 단적으로 실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볼보 전 라인업에 T 아닌 B를 적용, 확대하고 있는 S60 B5를 마주한 첫 인상은 파워트레인 변경에 따른 외관의 눈에 보이는 변화가 없어 조금은 아쉽게 느낄수도 있지만, 여전히 볼보 특유의 과하지 않은 고급스러움, 과하지 않은 스포티한 그리고 스타일리쉬 한 모습은 그 만족도가 상당히 높고 매력적 임을 반문할 수 없다.

단정하고 심플하지만 그 멋스러움을 잘 표현하고 있는 스웨디시 프리미엄이 제시하는 디자인의 매력을 잔잔히 전달한다. 전통적인 세단의 형태에 낮은 전고와 와이드 한 스탠스가 전달하는 다이내믹한 스타일링은 오래 보아도 질리지 않는 볼보 만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이어간다.


프론트 액슬을 최대한 앞으로 배치하여 짧은 오버행을 구현하여 긴 후드를 가지게 된 측면은 낮은 루프 라인이 더 해져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더욱 크게 강조한다.

C필러를 크게 부풀리는 최근 세단들 과 달리 루프와 트렁크를 완벽하게 구분하고 있지만 올드한 느낌이 전혀 들지 않고 활동성이 매우 좋은 전통과 현대의 스타일을 잘 표현했다.


인스크립션에 적용되는 19인치 휠은 측면을 더욱 단단하고 차체를 낮아 보이게 만들며, 사이드 미러 하단 및 외관 곳곳에 적용한 하이그로시 소재는 최근 트렌드를 전통적인 세단에 잘 접목해 트렌디 한 스타일을 연출한다.


후면의 'ㄷ' 형태의 테일램프가 후면 디자인의 중심을 이룬다. 세단 라인업에 동일하게 적용된 스타일은 곧 볼보를 상징하는 디자인 언어 중 하나이고, 범퍼 가장자리에 위치한 듀얼 배기팁은 스포티한 이미지를 완성한다.


T5 뱃지가 있어야 할 자리에는 B5 뱃지로 대체되고 인스크립션 트림 추가되는 뱃지는 B5에서 삭제 해 인스크립션을 굳이 알리지 않는 아주 작은 변화를 거쳤다.

실내의 구성은 세단, SUV 구분없이 동일한 패밀리 룩을 고스란히 이어간다. 공간을 제외하면 다를 것은 레이아웃은 볼보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밝고 따뜻한 분위기로 밝은 컬러의 시트와 블랙 투톤 대시보드는 차분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고루하지 않은 리얼 우드 소재, 스티치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가죽 마감, 차체 사이즈에 따른 차별화 없이 동일하게 적용된 소재와 구성은 유럽풍의 고급 라운지를 실내로 옮겨 놓았다.

상위 모델에 적용되던 명품 유리 브랜드 오레포스의 손을 거친 크리스탈 기어 노브를 S60에도 새롭게 적용 해 독특하고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도움을 준다.


전장 4,760mm, 휠 베이스 2,72mm의 제원은 경쟁 모델 중 가장 길고 넓다. 긴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넓고 여유로운 2열 레그룸을 제공하는 실내 공간은 1열과 2열 모두 낮은 시트 포지셔닝을 통해서 포근한 느낌과 스포티 한 포지셔닝을 제공한다.


특히, 시트에 많은 신경을 쓴 브랜드 답게 포지셔닝의 자유도에서 부터 사이드 볼스터, 럼포트 서포트 그리고 안마 기능까지 포함하고 있는 시트는 탑승자의 체형과 요구 사양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 한다.


볼보의 B4, B5 로의 변화 핵심은 눈에 보이지 않는 파워트레인의 변화에 있다. T에서 B로의 변화는 이전에도 D와 B로 디젤과 가솔린으로 구분 했지만 이전 B는 가솔린 파워트레인을 의미했지만, 지금의 B는 가솔린의 B가 아닌 마일드 하이브리드 B로 파워트레인의 변화를 추구한 것이다.

최근 신차들이 선택하고 있는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더 이상 낮설지 않은 단어로, 볼보 라인업 T8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와 달리 최소의 하드웨어 추가와 그에 따른 비용을 최소화 하면서 친환경 파워트레인으로 그리고 하이브리드의 이점을 가질 수 있게 된 것이다.


B 마일드 하이브리드로 변화 한 파워트레인은 4기통 2.0 가솔린 터보로 최고출력 250마력, 최대토크 35.7kg.m로 4마력 낮아졌지만 이에 대한 의미는 없다고 봐도 좋고, 복합 연비는 11.6km/L (기존 10.8km/L)로 높아져 출력을 그대로 이어가면서 연비 효율성을 만족시키는 친환경 파워트레인으로 한발 더 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B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48V 배터리와 전기모터가 추가 됐지만 하이브리드 처럼 전기모터로 만은 구동이 불가하지만, 출발 시, 재가속 시 14마력의 힘을 보태고 항속, 탄력 주행시 엔진을 OFF 해 배출가스를 줄이고 연비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추는 여타의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뜻을 같이 한다.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면 엔진과 전기모터가 힘을 합쳐 순발력이 굉장히 높아져 흠칫 놀라게 된다. 전기모터가 14마력의 힘을 보태면서 출발, 재가속시 빠르게 올라가는 속도는 엑셀 리스폰스는 스포츠 세단의 지향점을 더욱 크게 어필한다.

엑셀에 조금 만 힘을 가해도 빠르게 반응하는 전기모터가 엔진에 힘을 보태며 속도를 올리는 경쾌함은 마일드 하이브리드의 또 다른 장점을 잘 보여준다.

기존과 다르지 않은 회전 질감과 엔진 사운드임에도 차체 움직임에서 빨라진 반응과 높아진 출력은 주행 모드에 따라 그 결을 달리하면서도 엔진과 전기모터의 합이 매우 좋은 결과와 만족도를 제공해 높은 가격을 지불하고 하이브리드를 선택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게 한다.


이는 단순히 전기모터와 배터리가 출력을 힘을 보내는 것 뿐만 아니라 에어컨, 제네레이터 등 엔진의 출력을 감소시키는 부가 장치들을 온전히 전기모터가 담당을 하게 되면서 순수한 엔진 출력을 오롯히 전륜에 전달하고 결과적으로 출력과 리스폰스 그리고 연비 효율성을 모두 만족시키게 된 것이다.

현행 마일드 하이브리드 신차들이 추가된 전기모터와 배터리의 개입에 대한 경험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 이지만, 볼보의 B 라인업은 운전자가 체감되는 폭이 크고 스포티한 움직임을 경험하게 되면서 이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모터가 힘을 더 하고 순수 엔진 출력에 방해되는 요소들이 사라지면서 높아진 연비 효율성은 약 65km 거리를 교통 흐름에 맞춰 고속 구간에서 주행을 한 결과 B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19.2km/L 라는 높은 효율성으로 변화에 대한 가치를 증명하기도 한다.


14마력의 전기모터 그리고 순수한 엔진 출력을 전륜에 전달하는 8단 자동변속기는 시승한 차량 만의 문제일 것으로 예상되나... 에코와 컴포트 모드에서 주행 환경에 따라 제 기어 단수를 찾아가지 못하고 고단 기어를 최대한 물고 있는 덕분에 막바지에 쉬프트 다운을 하면서 급작스레 가속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여주어 큰 아쉬움이 남기도 했다.

이는 출력 곡선의 변화에 따른 변속기 로직 변화 없이 그대로 마일드 하이브리드에 탑재 되었을 가능성도 있으나, 아마도 시승차 만의 문제에 더 가깝다는 점에서 변속기에 대한 이야기는 더 이상 의미가 없을 것 같다.


스티어링의 반응은 여전히 직관적이고 빠른 리스폰스로 운전자의 의도를 차체 움직에 반영하고, 투톤 가죽으로 마감한 스티어링의 그립감은 여전히 기분 좋은 그립과 고급스러움을 전달한다.


스포티한 움직임을 책임지는 서스펜션은 기존 리프 스프링을 유지하면서 20kg 늘어난 공차 중량 그리고 무게배분, 출력 분포 등이 달라지면서 승차감의 변화 그리고 후륜 그립의 변화를 가져왔다.

동일한 하드웨어지만 기존 대비 더욱 단단해지 서스펜션 셋팅은 컴포트 한 승차감을 원한다면? 불만으로 작용될 수도 있을 만큼 단단하게 바뀌었다. 덕분에 고속 구간에서는 안정감이 더욱 높아지고 차체 움직임 또한 직관성을 올라가면서 운전의 즐거움을 크게 높이는 일장일단을 보여준다.

승차감을 고려해 S60을 선택할 예정이라면? 19인 휠의 인스크립션이 아닌 18인치 휠의 모멘텀 트림을 선택하는 것이 신차 구매에 대한 만족도가 올라 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후륜 그립이 달라진 하드웨어에 반영되면서 코너를 공략하는 회두성, 고속에서의 그립이 조금 더 높아져 주행 안정감이 크게 높아진 차체 움직임은 스포츠 세단 이지만 연비 효율성을 포기할 수 없는 볼보 B 마일드 하이브리드의 지향점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라는 생각이다.


볼보 S60 B5 B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간결하지만 감각적이고, 여유로운 실내 공간과 유럽풍 라운지에서 느끼는 고급스러움, 컴팩트 스포츠 세단으로의 지향점을 더욱 확고히 하면서 친환경 파워트레인의 연비 효율성까지~


일상과 펀 투 드라이빙을 충족시키며 보다 다양한 요구사항을 만족시켜 주기를 원하는 운전자를 보다 폭 넓게 만족시키는 S60 B5는 분명 소비자의 선택에 있어 힘을 쓸 때와 힘을 뺄 때를 잘 아는 스웨디시 프리미엄의 가치와 메세지를 더욱 명확하게 전달하고 있다.

- [시승기] 볼보 XC40 다재다능 프리미엄 컴팩트
- [시승기] 볼보 S60 T5 C, 3 아닌 6을 선택하게 만들다!
- [시승기] 볼보 S90 T5 인스크립션 명확한 메세지가 필요해!
- [시승기] 볼보 XC60 T8 이런 SUV는 없었다?!
- [시승기] 2세대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왜건이 싫은 당신에게~
- [시승기] 볼보 XC60 우아하게 힘을 자랑하다!
- [비교시승] BMW 330i vs 볼보 S60 의외의 박빙 승부

* 해당 차량은 브랜드 및 제작사에서 제공한 시승용 차량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07)N
Car & Motor Review (1640)N
Review & Gadget (1084)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