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볼보 XC40 시승기 다재다능 한 프리미엄 컴팩트 SUV의 정의


볼보 SUV 라인업의 막내이자 콤팩트 SUV 시장의 확대에 발 맞추어 처음으로 선 보인 XC40은 국내 출시와 함께 기존의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긴 기다림을 감수해야 만 손에 쥘 수 있는 신차로 현재까지도 많은 소비자가 XC40의 출고를 손 꼽아 기다리고 있다.

볼보의 인기는 풀 체인지 또는 신차가 선 보이는 족족! 품절로 이어지며 국내 시장에서 볼보의 인기를 피부로 실감할 수 있는데, 그동안 선 보이지 않았던 콤팩트 SUV 시장에 등장한 XC40은 '너무 부풀려진 것은 아닐까?' 라는 개인적인 생각을 하기도 했었는데...


그 의구심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환경에서 XC40을 경험 해 보면서 인기의 비결은? 무엇인지 신차 출시 이후 시간이 좀 지났지만 이제라도 직접 XC40의 장단점을 확인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볼보 SUV 라인업의 막내 XC40 T4를 경험해 보기까지 긴 시간이 걸렸기에 기대와 아쉬움이 교차하고 있는 시점에서 점점 더 치열해지고 다양해지는 컴팩트 SUV 시장에서 마주한 첫 인상은 예상과 달리 듬직함이 가장 먼저 반긴다.


크기만 다른 XC90과 XC60의 차이와 달리 XC40 T4 인스크립션은 형들과 달리 차체 사이즈가 작아진 만큼 야무지고 단단한 이미지를 표현하는데 매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고 해도 좋다.

볼보 시그니처 디자인인 일명 '토르의 망치' 라 불리는 LED DRL은 고유 디자인 언어를 계승하면서 간결하지만 깊고 큰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이 만들어 낸 다부짐, 우직한 스타일은 볼보가 XC40의 주요 타겟층으로 여성 오너에게 집중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안타까운 마음이 들게도 만든다.


측면의 모습은 간결하면서도 볼륨감이 느껴지는 캐릭터 라인과 면 처리로 다부진 전면의 모습을 이어간다. 준중형 SUV인 투싼, 스포티지 보다는 조금 작고 셀토스, 트레일 블레이져 보다는 큰 전장과 휠 베이스로 소형과 컴팩트 SUV 중간에 위치하여 조금은 애매한 포지셔닝이다.

인스크립션 트림의 경우 19인치 휠이 적용되면서 남성적이고 강한 스타일을 추구하면서 단단한 느낌을 이어가는 모습은 사이즈나 휠 베이스 대비 캐빈(탑승 공간)의 비중은 크지 않다는 점은 유럽 메이커들의 성격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후면의 모습은 다소 심심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볼보 만의 간결하고 심플하지만 부족하지 않은 모습으로 L자 형 테일램프와 듀얼 배기팁을 적용해 스포티하고 다이내믹한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노력한 모습이 비춰진다.

높은 지상고를 적용한 덕분에 껑충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다양한 노면과 주행 환경을 만족시키고 강하고 다부진 인상을 준다는 점에서는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실내의 구성은 볼보 전 라인업의 구성과 마찬가지로 60, 90의 축소판이다. 볼보하면 떠 오르는 새로운 아이덴티티인 드리프트 우드를 적용한 대시보드와 커다랗고 시인성 좋은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상위 모델 대비 적용 부위를 크게 줄인 하이그로시 마감과 알루미늄 패널 등이 볼보 만의 분위기를 한껏 어필한다.


눈에 띄는 부분은 인스크립션 트림에 적용되는 스웨덴 명품 유리 제조사인 오레포스가 디자인 한 기어노브와 바워스&웰킨스 오디오를 대신 해 보스 하만카돈 오디오를 적용했다.

차량의 가격, 포지셔닝 등을 고려한 이러한 구성은 보는 시각에 따라서 조금 아쉽게 느낄수도 있는 부분이나, B&W가 아니더라도 하만카돈이 가져다 주는 사운드 또한 매력적이라는 점에서 볼보가 제시하는 타협점은 충분히 만족스럽다고 할 수 있다.


XC40의 숨은 매력 찾기 같은 곳곳에 숨은 수납 공간은 60과 90에도 없는 아이디어를 현실로 옮겨 놓아 차체 사이즈에 공간의 불만을 없애기도 한다. 별거 아닌 것 같다고도 할 수 있지만 작은 물건을 수납해 주행 중 이리저리 돌아 다니는 것에 대한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는 점 만으로 재미있고 만족스럽다.


2열의 공간은 차체 사이즈에 적절한 구성과 밝은 컬러의 시트가 기분 좋은 착좌감을 제공한다. 레그룸이나 헤드룸 준중형 만큼은 아니지만 프리미엄 소형 SUV 표방하는 신차들 대비 조금 더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사실이다.


트렁크 공간 또한 딱히 나물랄데 없는 모습으로 깊은 바닥 공간을 2중 구조의 매트로 구성하여 활용성을 크게 높여 2열 공간에 대한 기대가 크게 높지 않다면 전체적인 공간 구성은 충분히 만족스럽다.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기에 앞서 T4 라는 뱃지를 부착한 XC40의 후드 아래에는 2.0 가솔린 터보가 8단 자동변속기, 풀 타임 사륜구동과 조합을 이룬다.


볼보 엔진 라인업의 기초이자 중심인 2.0L 가솔린 터보는 T5와 준 고성능 T6, 고성능 T8과 동일한 4기통 2L 가솔린 엔진으로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30.6kg.m를 자랑한다. 볼보 가솔린 라인업 중 가장 낮은 출력 이지만 차체 사이즈과 포지셔닝을 고려하면 충분 이상의 제원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좋다.


XC40 T4의 190마력, 30토크는 충분히 힘을 내고도 남는다 라고 해도 좋다. 볼보 2L 터보는 출력의 수치에 관계없이 활기차고 출력을 이끌어 내는 성능이라는 부분에서 나무랄데 없기에 주행을 시작하면 부드러우면서도 강하게 출력을 이끌어 내며 운전자의 요구대로 빠르게 속도를 올린다.


단순히 2L 터보에 190마력?! 이라는 선입견은 최소 볼보 브랜드에게는 해당이 되지 않는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일상에서는 부드럽고 여유롭게 출력을 이끌어 내다가도, 출력이 필요할 경우 변속기가 준비를 할 약간의 시간 이후 경쾌하게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는 시원스런 가속 성능은 독일도, 미국도 아닌 볼보 만의 기분 좋고 경쾌한 특유의 가속 질감을 선사한다.


기본적으로 6,000rpm 까지 회전수를 크게 사용하면서 마력과 토크를 폭 넓게 사용해 출력을 이끌어 내는 엔진은 T4 뱃지에서 여전히 그 매력을 어필한다.

8단 자동변속기는 급격하게 출력 곡선의 변화를 요구하지 않는다면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엔진의 출력 곡선에 따라 여유롭고 부드러움을 기초로 고 rpm에서도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는데 최선을 다 한다.

여기에 풀 타임 사륜구동은 고속 구간에서도 안정적으로 트랙션을 확보하는데 도움을 주고, 뉴트럴한 스티어링 반응에 발 맞추어 스포티한 차체 움직임을 선사한다.


할덱스사의 풀 타임 사륜구동은 별도의 오프로드 모드를 통해서 도심을 벗어나 다양한 주행 환경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한다. 오프로드 모드 시 RPM의 사용을 부드럽고 리니어하게 조정하여 험로에서 트랙션을 확보한다.


급격하게 출력을 끌어 올리며 트랙션을 잃게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고 험로를 부드럽고 안정적으로 주파할 수 있도록 배려하며 높은 지상고가 가지고 있는 이점을 최대로 이끌어 내며 다재다능한 컴팩트 SUV로서의 면모를 과시하는 것을 빼 놓을 수 없다.


볼보 SUV 라인업의 막내이자 컴팩트 SUV 시장에서 조용하지만 강하게 그리고 긴 기다림을 감수해야 하는 볼보 XC40은 크고 화려함 보다는 직접 경험해 봐야 하는 볼보 만의 매력을 치열한 컴팩트 SUV 시장에서 그 세를 더욱 확장하는데 이변은 없을 것으로 예상되며~

볼보 SUV 라인업 및 T4에서 T8까지 이어지는 뱃지가 주는 볼보 라인업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에서 추가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볼보 S60 T5 C, 3 아닌 6을 선택하게 만들다!
- [시승기] 볼보 S90 T5 인스크립션 명확한 메세지가 필요해!
- [시승기] 볼보 XC60 T8 이런 SUV는 없었다?!
- [시승기] 2세대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왜건이 싫은 당신에게~
- [시승기] 볼보 XC60 우아하게 힘을 자랑하다!
- [비교시승] BMW 330i vs 볼보 S60 의외의 박빙 승부
- [시승기] 신형 S60이 말하는 볼보의 스포츠세단이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55)
Car & Motor Review (1592)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