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세대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왜건이 싫은 당신에게!~


길고 긴 기다림을 감수하면서 까지 구입해야 할 브랜드가 된 볼보 60 클러스터 이단아 2세대 V60 크로스컨트리를 시승하는 시간을 가졌다.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는 2세대 풀 체인지 모델로 해치백, 왜건의 무덤이라 불리는 국내 시장에 적지 않은 바람을 일으키며 꾸준한 판매량을 자랑하고 있다.

2세대 V60 크로스컨트리는 세단과 SUV의 장점을 모두 취하는 올라운더로 포지셔닝하는 모델로 못 생긴 왜건을 벗어나 볼보 만의 스타일리로 완성한 왜건 아닌 왜건 또는 키 작은 SUV라 불러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시승을 위해 마주한 신형 크로스컨트리 V60 T5 프로는 왜건이라는 선입견이 떠 오르지 않을 만큼 단정하고 정갈한 캐릭터 라인과 다부진 바디 스타일은 도심 그리고 다양한 레져활동을 만족시키는데 있어 다부진 느낌을 강하게 전달한다.

볼보하면 떠 오르는 일명 토르의 망치라 불리는 LED DRL, 떡 벌어진 어깨가 연상되는 넓고 낮은 가로 형태의 전면 디자인, 다양한 환경에서 차체의 손상을 최소화 하기 위한 블랙 클래딩 가드 마감 등은 세단 대비 높은 지상고에도 불구하고 세단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시각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심심한듯 하면서도 곳곳에 남성적인 느낌을 더 하는 디자인 요소들은 일정 부분 고급스러운 느낌을 보여주기도 하고,  다양한 아웃도어를 만족시키기 위한 스타일 면에서도 부족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최신 볼보 디자인을 왜건 이라는 포지셔닝에 매우 잘 접목했고 이는 시장에서의 판매량을 통해 증명하고 있는 모습이다.


왜건을 선택하는데 있어 가장 마음에 걸리는 부분은 측면과 후면이다. 날렵하게 떨어지는 C필러 그리고 트렁크 리드를 대신 해 트렁크 공간을 크게 확장함으로 인해서 껑충해 보이거나? 혹은 비율이 잘 맞지 않은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V60 크로스컨트리는 이러한 모습과 달리 높아진 지상고를 바탕으로 간결하게 군더더기 없는 측면의 완성 해 세단, SUV 와는 다른 크로스컨트리만의 디자인을 보여주며 감각적인 19인치 휠 디자인과 조화를 이뤄 왜건에 대한 선입견을 변화 시키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을 어필한다.


60 클러스터의 SUV인 XC60을 줄여 놓을 것 같은 측,후면의 모습은 같은 디자인 임에도 불구하고 바디 스타일에 따라서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은 디자인을 완성했다는 점은 국내 시장에서도 충분히 디자인의 힘을 보여주기에 충분 이상이다.


SUV 라인업에 적용되는 'ㄴ' 자 형태의 테일램프는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고, 높은 진입간을 가지고 있음에도 껑충해 보이지 않으면서 안정감이 느껴지는 후면 디자인은 듀얼 배기팁과 함께 정갈하지만 다이내믹한 모습을 연출한다.

볼보의 모듈화 플랫폼 SPA 플랫폼을 기반으로 4,785mm의 전장과, 1,850mm의 전폭, 1,490mm의 전고는 세단과 SUV의 장점을 취하면서 S60의 파생이 아닌 XC60의 전고를 줄인 키 작은 SUV 라고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실내의 구성은 60 클러스터에 적용되는 동일한 구성으로 XC60 & S60 인스크립션에 경험한 블랙 가죽 마감과 밝은 컬러의 시트, B&W (바워스 앤드 윌킨스) 오디오 시스템, LCD 클러스터와 동일한 사이즈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등이 차분하지만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한껏 연출한다.

40, 60, 90 각각의 클러스터 별로 동일하게 적용되는 실내의 구성과 분위기는 차량의 바디 스타일에 따라서 그 차이를 두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차량의 지향점이나 가격 등을 고려하면 충분히 여유롭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는 점에 이견이 나오지 않는다.


특히, T5 프로 (인스크립션)에 적용되는 B&W(바워스 앤드 윌킨스) 스피커는 새삼스럽게 그 만족도가 높아진다. 센터에 자리한 스피커에서 부터 실내 곳곳에 자리한 스피커는 운전자는 물론, 탑승자들로 부터 찬사를 듣기에 충분 이상의 감성을 충족시킨다.


19개의 스피커로 구성된 오디오는 다양한 음색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블루투스 또는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 커넥티드를 통해 연결된 스마트폰 내비게이션의 안내음성 까지도 최고의 사운드로 만날 수 있는 경험은 '볼보 = B&W 프리미엄 사운드' 라는 수식어를 추가해야 마땅할 것 같다.


공간의 구성은 충분 이상으로 만족스럽다. 장거리 이동에도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고 볼 타입의 마사지 기능이 추가된 시트는 볼보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매력 중 하나이다.


왜건 스타일의 장점인 2열 공간은 넉넉한 레그룸을 바탕으로 편안하고 여유롭다. 세단 대비 높은 지상고로 인해서 헤드룸 공간이 조금 좁게 느낄 수도 있는 부분이나 넓은 트렁크 공간과 2열 공간은 SUV와는 또 다른 왜건 스타일 만의 넓은 공간 활용의 장점을 120% 발휘한다.


다양한 사이즈의 물건을 수납, 적재할 수 있는 트렁크 공간의 여유는 웨이크보드, 스키, 스노우보드, 캠핑장비 등 레져활동을 만족시키는 공간을 제공하고, 테일게이트를 열고 트렁크에 걸터 앉아 낚시나 휴식 등을 SUV 대비 낮은 높이의 장점을 살려 편안하고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매력을 추가한다.


크로스컨트리 V60 T5 프로의 심장은 볼보 전 라인업에 탑재된 4기통 2.0L 가솔린 배기량으로 T6가 터보와 슈퍼차저가 조합을 이룬 것과 달리 T5는 싱글 터보로 최고출력 254마력, 최대토크 35.0kg.m의 충분히 즐길 수 있을 만큼의 힘을 자랑한다.


여기에 AWD 시스템을 통해서 각 휠로 출력을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자동 8단 변속기와 매칭을 이뤄 엔진의 출려과 회전수에 맞게 각 기어 단수를 잘 찾아가며 부드러우면서도 힘을 쓸때 제대로 쓸 줄 아는 불만이 나오지 않는 준수한 성능을 자랑한다.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하면 정숙한 엔진 사운드와 부드러운 회전이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리며 정지에서 저속 구간에서는 여유롭고 부드럽게 동력을 전달한다.

각 기어 단수를 잘 찾아가는 변속기와 함께 제법 여유롭게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다가도 필요에 따라서 엔진의 출력을 크게 끌어 올리며 빠르게 속도를 높여 경쾌한 가속 성능을 자랑한다.


에코-컴포트-스포츠 3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하는 파워트레인은 각 모드에 따라서 그 성격을 달리하며 스포츠 모드에서는 고RPM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며 과하지 않은 출력을 허투로 쓰지 않고 지면에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경험하게 된다.

급 가속시 잠시 잠깐 주춤 거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1.8톤이라는 공차중량, 다운사이징 터보라는 하드웨어를 고려하면서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부분이고 운전자의 요구대로 빠르게 속도를 올리며 부드럽지만 강한 가속 성능은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누구나 손쉽게 컨트롤하고 즐길 수 있는 올라운드더 포지셔닝의 면모를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차체 움직임은 V60 크로스컨트리가 추구하는 바를 정확하게 표현한다. 부드럽고 뉴트럴한 스티어링 반응에 따라서 차체는 어느 상황에서나 정직하게 차의 앞 머리를 돌리고, 리프 스프링 서스펜션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멀티링크 못지 않는 움직임과 그립으로 볼보가 멀티링크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를 알 것 같다.


V60 크로스컨트리의 승차감은 세단, SUV 대비 조금 더 하드하다. 잔 진동을 고급스럽게 걸러내기 위한 노력에서 부터 노면의 정보를 운전자에게 있는 그대로 전달하지만 불쾌감이나 불편함은 느낄 수 없다.

보는 시각에 따라서 V60의 서스펜션은 다이내믹한 운전을 위한 셋팅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운전자의 의도대로 차체 움직임을 이끌어 내며 고속구간에서 높은 안정감과 선회 능력은 세단도 아니고 SUV도 아닌 크로스컨트리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를 하나 더 추가 한다.


특히, 도심을 벗어나 다양한 아웃도어, 레저활동 등을 위한 환경에서 높은 지상고를 바탕으로 불규칙한 노면을 만나더라도 게의치 않고 본연의 승차감을 유지하면서 거칠 것 없이 목적지를 향해 나아간다.


풀 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은 별도의 터레인 모드를 지원하지는 않지만 노면 상황에 따라서 각 휠의 구동을 적재적소에 전달하고 지상고가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SUV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만족스러운 사륜구동 시스템의 매력도 빼 놓지 않는다.

온로드를 포함한 오프로드 환경을 만족시키기 위해 긴 스트로크의 댐퍼을 채용하고 불규칙한 노면의 강한 충격을 버터야 하는 등의 다양한 노면 환경에 대처해야 하는 목적을 가지고 있는 만큼 댐퍼의 셋팅은 조금 더 하드하게 셋팅 한 이유를 몸 소 느낄 수 있는 부분이다.


브레이크 성능은 나물랄데 없다. 초반 부드러운 제동 담력을 시작으로 승차감을 해치지 않으면서 중, 후반 강력한 제동 성능을 보여준다. 볼보에서 빼 놓을 수 없는 파일럿 어시스트는 차선의 중앙을 부드럽고 편안하게 유지하고 앞 차량과 거리, 끼어드는 차량에 대한 인식도 등 매우 안정적이고 높은 신뢰도를 보여주며 위험이 감지 될 경우 강력한 회피 기능으로 안전에 대해서는 무척이나 깐깐한 브랜드 임을 강조하기도 한다.


올라운더라는 슬로건을 보다 정확하게 피부로 실감할 수 있게 하는 2세대 V60 크로스컨트리는 왜건에 대한 선입견을 버릴 만큼 단정한 스타일과 함께 국내 시장에서 왜건에 대한 필요성과 만족도 그리고 보다 다양한 환경에서의 높은 활용성을 충족 시키는 국내 왜건 시장을 이끌고, 이끌어 나가는 주인공이 되지 않을까? 하며~

2세대 V60 크로스컨트리의 유일한 경쟁 모델인 푸조 508 SW와 볼보의 중심 XC60 등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추가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뉴 푸조 508 SW 즐거운 왜건 라이프를 제시하다!
- [시승기] 신형 S60이 말하는 볼보의 스포츠세단이란?!
- [시승기] 볼보 XC60 우아하게 힘을 자랑하다!
- [비교시승] BMW 330i vs 볼보 S60 의외의 박빙 승부
- [시승기] 더 뉴 A5 스포트백 돌아온 풍운아!!
- [시승기] DS7 크로스백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다
- [시승기] 벤츠 더 뉴 GLC 쿠페 날카로움과 우아함의 공존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70)N
Car & Motor Review (1607)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