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 푸조 e208 전기차 시승기, 이질감 제로의 친화력 돋보여~

 

푸조의 첫번째 전기차 e208 그리고 e2008이 풀 체인지를 거친 가솔린, 디젤 파워트레인의 신차와 함께 국내 시장에 발 빠르게 선 보이며 푸조 브랜드의 경쟁력을 전동화 라는 새로운 키워드를 플러스 해 소형 해치백, 소형 SUV 시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풀 체인지를 거친 뉴 푸조 208 그리고 처음으로 선 보이는 전기차 뉴 푸조 e208이 소형차 시장의 축소에도 불구하고 전동화 라는 키워드를 통해서 보다 대중적이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도심형 전기차에 대한 수요에 적극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뉴 푸조 208 & e208은 '2020 유럽 올해의 차(Car of the year)'에 선정 그 가치를 입증한 것은 물론,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왓 카(what car?)에서 진행한 전기차 시상식에서 '올해의 소형 전기차'로 선정되며 유럽 시장에서 그야말로 소형차 시장의 새로운 아이콘 이자 대세로 자리매김 하며 인기와 판매량을 크게 높이고 있다.


마주한 뉴 푸조 e208은 위풍당당하다. 작은 사이즈의 소형차 이지만 '사자의 발톱' 디자인을 더욱 강조한 전면은 다부지고 강인한 이미지를 크게 어필한다.


작은 차체의 소형차가 가지고 있는 먼가 어설픈? 또는 미완성? 의 느낌은 전혀 찾을 수 없는 다부진 전면 디자인은 유럽에서 큰 상을 수상한 이유를 예상해 볼 수 있는 모습으로 전기차 임을 알 수 있는 유일한 포인트는 블루 컬러를 추가한 그릴과 C 필러에 위치한 E 모노튜브 레터링 만이 그 존재감을 어필한다.

기존 전기차들이 내연기관 과의 차별화를 위해 디자인을 변경하면서 단점으로 지적되기도 하던 것과 달리 뉴 푸조 e208은 가솔린, 디젤, 전기 파워트레인 구분 없이 신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전장 4,055mm / 전폭 1,745mm / 전고 1,435mm로 이전 세대 대비 길고 넓고 낮아진 차체 사이즈는 CMP 모듈화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존의 껑충한 느낌을 많은 부분 지웠내다.

덕분에 측면에서 느껴지는 뉴 푸조 e208은 GT-Line 트림에 적용되는 17인치 휠을 적용 해 다부지고 빈틈이 느껴지지 않고 휠 하우스를 하이그로시 소재를 적용하여 측면 디자인을 완성했다.


작은 차체 이지만 껑충하거나 먼가 어설픈 느낌이 남아있지 않다는 점 만으로도 뉴 푸조 e208은 디자인 완성도와 경쟁력이 매우 높다는 것을 눈으로 경험하게 되는 부분이다.


후면 또한 뉴 508 SW의 디자인을 채용해 양쪽 테일램프는 하나의 디자인으로 연결하여 일체감과 안정감을 상승시켰다. 커다란 루프 스포일러 와 블랙 하이그로시 소재로 처리한 범퍼 하단 그리고 톡톡튀는 블루 컬러가 조화를 이룬 후면은 오롯이 효율성 만을 위한 전기차가 아닌 작지만 트렌디하고 재미있는 도심형 전기차 라는 인식을 어필한다.

실내의 구성은 푸조 브랜드가 자랑하는 i-콕핏을 한번 더 업그레이드 해 독특함과 개성을 살리면서 작은 공간을 크게 보이도록 구성한 것은 물론, 사용성 까지 만족시키는 i-콕핏의 장점을 크게 어필한다.


푸조 그리고 i-콕핏을 대표하는 헤드-업 클러스터는 3D 그래픽을 통해서 제대로 된 3D 디지털 클러스의 완성형을 보여주며 눈을 즐겁게 한다. 타사의 3D 그래픽 클러스터가 속속 시장에 선 보이고 있지만 푸조의 3D 그래픽을 마주하게 된다면 단언 푸조 브랜드에 엄지 척을 하게 될지도 모른다.

상단과 하단을 완벽하게 구분한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 구성은 기하학적인 느낌이 들 정도로 작은 차체 사이즈를 고려해 조금의 공간이라도 허투로 쓰지 않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로 시각적으로 느껴지는 1열의 공간은 소형차 라는 것이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센터페시아 상단의 커다란 터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아래 위치한 아날로그 스위치와 함께 사용의 편리성을 제공하고 시각적인 만족도 또한 높지만, 내비게이션이나 홈 화면 구성 등에 대한 부분은 여전히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부분이다.

공간의 구성은 작은 차체인 만큼 4인을 위한 공간이라기 보다는 중,단거리를 이동하는 1열 중심의 구성으로 차체 아래쪽에 배터리를 구성하여 주행 질감과 공간 활용성을 최대한 이끌어 냈다.


패브릭과 가죽이라는 독특한 시트의 구성 그리고 탑승자를 완전하게 지지하는 시트의 구조는 만족도 높은 착좌감과 함께 스포티하고 다이내믹 함이 몸으로 느껴진다.


2열 공간은 성인 탑승 보다는 트렁크 공간의 연장선, 다양한 짐들을 수납하는 공간 그리고 단거리 이동을 위한 공간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은 것에 비해 시트나 도어의 감성 품질은 의외로 디테일에 많은 신경을 썼다.


도심형 소형 전기차에 오롯이 집중한 뉴 퓨조 e208의 주행을 책임지는 파워트레인은 100kW급 전기 모터가 자리한다. 출력으로 환산시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6.5kg.m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8.1초 만에 도달하고 최고속도 150km/h로 제한된다.


여기에 50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장착하여 급속 충전을 이용할 경우 80%까지 충전하는 30분이면 충분하고 1회 충전시 244km (환경부 인증)의 주행 거리를 확보 해 아이오닉, 볼트, 쏘울 등이 아닌 최근 출시를 알린 르노 조에와 직접적으로 경쟁하는 소형, 엔트리 도심형 전기차이다.


시동이 아닌 전원 On 하고 주행을 시작하면 어?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온다. 기존 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의 전기모터가 구동 되면서 경험하게 되는 느낌과는 다른 마치 소음이 전혀 없는 아주 부드러운 가솔린 엔진과 변속 충격이 없는 CVT 변속기가 조합을 이룬 것 같은 느낌으로 기분 좋은 주행의 시작을 알린다.


부드러우면서 유연하게 엑셀 전개에 따른 움직임은 현재 국내에 판매되고 있는 전기차 중 가장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아 갑작스레 속도를 올려 흠칫 놀라거나 '나 전기차다!!' 라고 대 놓고 표현하는 기존 전기차와 확연히 다른 기분 좋은 주행 질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배터리를 바닥에 구성하여 무게 중심을 최대한 낮추면서도 부드럽지만 탄탄한 승차감을 제공하면서 부드럽지만 강하게 속도를 올리며 남녀노소 구분하지 않고 전기차에 대한 이질감, 선입견이 느껴지지 않는 유일무일한 모델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절전, 표준, 스포츠 3가지 주행 모드를 제공하는 뉴 푸조 e208의 엑셀 반응은 스포츠에서는 스포티하고 다이내믹하게 즉각적으로 반응한다. 폭팔적인 가속 성능을 보여주기 보다는 주행 환경과 필요에 따라서 달라지는 엑셀 반응을 통해서 운전자의 요구를 잘 받아주고 행동에 옮긴다.

전자식 기어노브를 D 모드에서 한 단계 더 내려 B 모드로 진입하면 엑셀 OFF와 함께 적극적으로 회생 제동을 시작해 브레이크를 밟지 않고도 가감속이 가능한 원 페달 드라이빙이 가능하고 재 충전을 통해서 주행 거리를 늘리는데 꽤나? 도움을 가져다 준다.


다만, 브레이크 담력이 초반에는 매우 약하고 중,후반에서는 강해지다 보니 초반 브레이킹에 대비해 앞 차량과의 안전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점은 적응이 필요한 부분으로 추후 일정하게 담력이 적용 되도록 셋팅의 변화를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비교적 작은 스티어링 사이즈를 추구하는 브랜드 답게 핸드링은 나물랄데 없다. 즉각적인 차체 움직임을 이끄는 스티어링은 각종 랠리 및 고갯길에서 우수한 성능을 발휘했던 장점을 전기차 에서도 그대로 반영해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한다.

쉽사리 그립을 놓지 않은 휠 타이어와 좌우 롤을 쉽사리 허용하지 않는 서스펜션 셋팅은 기존 푸조 해치백들이 보여 준 운전의 즐거움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뉴 e208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를 추가했다.


17인치 휠 그리고 서스펜션은 기본적으로 스포티한 성향으로 승차감을 해치지 않기 위해 노력한 흔적이 돋보이다. 중,저속에서는 승차감을 만족시키면서 속도와 비례하게 단단함이 느껴지는 롤 제어는 고속 구간에서도 허투로 차체 흔들림을 허용하지 않아 150km/h 리밋이 걸려있는 속도가 왠지 아쉽게 느껴지기도 한다.

즉, 일상에서 부터 고속에 이르기 까지 뉴 푸조 e208은 전기차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최대한 줄이고 가솔린 엔진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적극 반영하여 누구나! 선입견, 이질감 없이 편하고 쾌활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높은 친화력를 크게 어필한다.


완충시 최대 주행거리는 244km로 긴 마일리지를 자랑하진 않지만, 급속 충전을 통해서 30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한 쾌적한 충전 환경, 홈 스테이를 통한 220v 충전 환경은 마일리지에 대한 우려는 크게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뉴 푸조 e208 GT-Line에 탑재된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 또한 딱히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차선 이탈 방지 및 차로 중앙 유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 첨단 안전 사양에 대한 상품성을 잘 갖추고 있으면서, 베이스 트림 인 알뤼르의 경우 2천만원 후반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가격 경쟁력이 플러스 된 뉴 푸조 e208은 도심을 위한, 중, 단거리 이동 수단 그리고 첫 전기차, 소형 전기차를 고민하고 있다면?!

푸조 브랜드가 처음으로 선 보이는 뉴 푸조 e208이 제시하는 매력과 상품성, 경쟁력을 시승 등을 통해서 직접 경험해 보시기를 강력히 추천한다.


- [시승기] 뉴 푸조 508 SW 즐거운 왜건 라이프를 제시하다!
- [시승기] 뉴 푸조 508 SW 진짜 강자가 나타났다!!
- [시승기]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한번 주유로 1000km 가능해?
- [시승기] 뉴 C4 칵투스 SUV 동급 최고의 승차감을 위한 특별함
- [시승기] 뉴 푸조 508 사자의 발톱을 드러낸 4도어 쿠페
- [시승기] 푸조 308 GT 덜 알려진걸까? 안 알려진껄까?

*해당 차량은 브랜드 및 제작사에서 제공한 시승용 차량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7)
Car & Motor Review (1677)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