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푸조 뉴 508 SW 시승기 -  왜건 시장에 진짜 강자가 나타났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바뀌지 않는 몇가지가 있다. 그 중에서 해치백, 왜건의 무덤이라 불리는 자동차를 바라보는 시각은 오랜 시간동안 이어져 오고 있는 불호의 이미지가 있다.



필자 또한 무덤이라는 불리는 시장에서도 해치백에 있어서 만큼은 세단보다 선호도가 높은 차종이지만... 왜건이라는 카테고리는 실용성이나 효율성에서는 그 장점을 충분히 이해하지만 선뜻 왜건 차량을 선택하는데 매우 주저하지 않을 수 없다.

왜건의 선택을 주저하는데 있어 가장 망설이게 되는 부분을 뽑으라면 역시나 껑충하고 멋스럽지 못한 디자인이 가장 크지 않을까? 한다. 그나마 수입 완성차 메이커들이 시장의파이가 매우 작음에도? 신차를 투입하고 있지만 볼보의 크로스컨트리를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시장의 반응을 이끌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벤츠 슈팅브레이크, 에스테이트, BMW 투어링, GT시리즈 등을 위협하는 강렬한 왜건 신차가 등장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볼보의 플래그십 모델인 뉴 508 세단의 왜건 버전인 뉴 푸조 508 SW이다.

마주하게 된 뉴 508 SW는 푸조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 그리고 508 세단의 디자인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스타일리쉬한 왜건을 완성한 오랜 시간 왜건을 시장에 선 보이고 그 인기를 이어갈 수 있었던 노하우를 아주 잘 보여주는 듯 하다.



왜건하면 떠 오르는 선입견? 이미지? 는 '우리는 달라!!' 라고 말 하고 있는 것만 같은 뉴 508 SW의 디자인과 스타일은 지금 껏 가장 훌륭한 왜건 디자인의 완성이라고 해도 좋을 것 만 같다.

전면에서 마주한 뉴 508 SW는 세단? 왜건? 이라는 질문을 던질 만큼, 감각적인 508의 스타일을 자랑한다. 사자의 발톱이라 불리는 LED DRL과 매서운 눈매 그리고 심플한 캐리턱 라인들이 만들어낸 군더더기 없는 강인한 인상은 푸조의 전성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뉴 508 SW의 가장 큰 특징이자 스타일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부분은 측면이다. 왜건하면 떠 오르는 각지고, 엉덩이를 뒤로 한껏 빼면서 전체 비율이 잘 맞지 않는 그런 모습이 연상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늘어난 전장과 커진 C필러와 트렁크 리드 등은 벤츠의 슈팅브레이크, BMW의 GT 그리고 전통적인 왜건의 스타일을 탈피한 푸조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돋보인다.



뉴 508 SW의 전장은 세단 대비 30mm 커지면서 시각적으로 느껴지는 비율이나 디자인은 세단의 스포티하고 날렵한 이미지를 깨뜨릴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함에도 낮고 긴 스포티한 왜건으로 완성했다.

시각적으로 거슬리거나 못 생김이 느껴지지 않는 디자인 완성도는 뉴 508 SW가 오랜 시간 유럽 왜건 시장에서 많은 판매량과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노하우를 가장 잘 보여주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후면의 모습은 뉴 508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완성형에 가깝게 표현한다. 우주선을 연상시키는 듯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 구성은 클리어 타입의 다이내믹 어댑티브 LED 테일램프와 함께 GT 라인의 스포티한 감성을 극대화 한 모습이다.

디자인의 구성이라는 면에서 어려움이 많은 왜건 스타일 임에도 뉴 508 SW에서 느껴지는 향기는 마치 포르쉐 파나메나 스포츠 투리스모가 연상되기도 하는 것은 필자만의 생각은 아닐 것 같다.



아쉬운 점은 이렇게 멋진 디자인과 스타일을 사진으로 담아내기에는 한 없이 부족하고, 어떤 각도에서도 그 멋을 제대로 표현하기가 매우 어렵다는 점은 직접 실물을 마주해 감각적인 디자인이 주는 높은 충족감을 경험해 보시라 강력히 추천하는 부분이다.



왜건에 대한 선입견 그리고 기존 이미지를 충분히 바꾸어 줄 수 있는 뉴 508 SW의 스타일은 공도에서 그 빛을 더욱 발하는 부분으로, 국내 왜건 시장을 이끌고 있는 볼보 크로스컨트리와는 확연히 다른 유럽 감성과 스타일리쉬한 왜건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는 계기가 되기에 충분한 모습이기 때문이다.



실내의 구성은 현행 세단과 동일하다. 트림의 구성이나 소재 또한 동일한 구성이나 시트의 구성과 소재에 변화를 주고, 2열 레그룸과 헤드룸이 늘어나면서 공간에서의 만족도가 높아진 점이 특징이다.

충격을 흡수하는 소프트 타입 우레탄이 곳곳에 적용된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의 구성, 카본 패턴의 무니를 통한 이미지 연출, 감각적인 센터페시아의 버튼 구성과 소재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사용에 있어 높은 만족감을 제공한다.



한마디로 푸조의 i-콧핏은 감각적인 디자인들로 완성된 대중적인 명품을 추구하는 니어 프리미엄이라는 가치에 매우 충실하고 이를 접하는 대중에게 높은 만족도를 제공한다.



세단과 다른 구성을 선 보이고 있는 1열 시트는 호불호가 조금 갈릴 것 같다. 나파 가죽으로 감싼 시트는 고급감과 편안함을 모두 만족시키려 노려했지만, 시트의 포지셔닝이 세단 대비 높아지고 시트의 착좌감 또한 기존 가죽과 직물 조합의 시트 대비 쎈 느낌? 으로 시트가 운전자를 감싸주고 지지하는 느낌이 아닌 '시트에 맞춰!' 라고 말하는 것 같다.



2열 공간은 아주 조금 늘어 난 레그룸으로 여유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고, 시원스런 헤드룸은 공간의 편안함을 크게 높였다. 왜건의 하드웨어 구성상 2열까지 이어지는 파노라믹 선루프는 아니지만 답답하거나 불편함을 느낄 수 없으면서 시트가 주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한다.



왜건의 가장 큰 장점인 트렁크 적재 공간은 최대 1,780L를 자랑한다. 넓은 공간은 짐을 넣고 꺼내기 편리한 구성과 함께 가장자리의 레일을 통해서 적재물을 흔들림을 방지하는 것은 물론, 원터치 2열 폴딩 버튼을 구성하여 일상 생활에서 부터 다양한 아웃도어, 캠핑, 차박 등과 같은 레저활동을 만족시킨다.



본격적인 주행에 들어가면 뉴 508 SW의 심장인 2.0L 디젤 엔진과 8단 아이신 변속기는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넘치지도 부족하지 않은 성능을 자랑한다.

부드럽지만 강한 엔진의 셋팅을 바탕으로 고효율을 지향하는 2.0L 디젤은 사라져가고 있는 디젤 엔진에 대한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몇 안되는 파워트레인이다.



현행 508 세단과 동일한 출력과 셋팅이지만 커진 전장과 늘어난 중량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출력은 실내로 유입되는 엔진 소음을 최대한 억제하면서도 고 RPM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셋팅을 통해서 고성능 디젤 엔진이 탑재되어도 좋을 것 같은 향수를 불러 일으키기도 한다.



177마력, 40.kg.m의 출력은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서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는데 꺼리낌이 없다. 변속기의 셋팅 또한 딱히 불만이 나오지 않는 유연하고 부드러운 변속은 새롭게 추가된 에코 모드와 함께 컴포트-표준-스포츠 모드에 따라서 RPM과 변속 타이밍을 변화시켜 운전자의 불만을 잠재운다.

파워풀한 출력은 아니지만 복잡한 도심의 주행환경에서 부터 다양한 아웃도어까지 만족시키는 적정선을 잘 지키고 있는 모습으로, 성향에 따라서 한 없이 부드럽다가도 때론 스포티한 주행의 맛을 적절히 제공한다.



무엇보다 다양한 주행 환경과 운전 패턴에도 일정 수준 이상의 고효율 연비 효율성을 자랑하는 푸조-시트로엥의 디젤 엔진은 8단 아이신 변속기와의 매칭을 통해서 디젤게이트 이후 매우 소극적으로 엔진의 출력을 이끌어 내는 승용 디젤과 달리 가진 힘을 잘 쏟아내는 기특한 엔진과 변속기의 조합이 아닐까? 한다.

사이즈와 무게가 늘어난 덕분에 차량의 무게 배분의 변화를 필연적으로 거칠 수 밖에 없다. 결론 부터 이야기하자면~ 뉴 508 SW는 세단이 아닌 왜건을 먼저 염두 해 두고 개발한 것이 아닐까? 라는 질문을 던지게 만든다.

스포티하고 경쾌한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세단과는 조금 다른 진중하면서 유연하게 움직임은 뉴 508 SW의 차량 밸런스는 세단보다 오히려 더 큰 점수를 주기에 아낌이 없다.



앞쪽에 무게가 편중될 수 밖에 없는 구조에서 뒤쪽의 무게가 증가하면서 앞뒤 무게 배분이 조금이라도 좋아진 뉴 508 SW은 직관적이면서도 나름의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한 댐퍼와 서스펜션 셋팅을 통해서 주행 감성을 크게 높였다.



세단이 스포티하고 쾌활한 느낌이라면? 왜건은 노면의 정보를 직관적으로 전달하면서 빠른 조향에도 쉽게 흔들리지 않고 진중하게 앞바퀴의 조향을 따라가는 후륜의 그립이 매우 인상적이다.

미쉐린 PS4 타이어와 조합을 18인치 휠 타이어는 약 언더의 성향을 타이어로 묶고, 후륜을 살짝 미끄러뜨리며 급격한 코너링에서도 부드럽게 코너를 탈출하는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구조적으로 짧은 스트록을 가진 댐퍼의 성능을 최대한 이끌어 내기 위해 차량의 중심(사선)으로 각도를 구성하여 그립과 승차감 그리고 댐퍼의 움직임을 키워 다양한 노면에서의 대응 능력을 최대치로 이끌어 냈다.

타이어와의 매칭에서 '과한 것 아닐까?' 라는 생각도 했지만 결론적으로 서스펜션과 타이어의 조합은 뉴 508 SW가 이끌어 낼 수 있는 최대치를 높이는데 매우 성공적인 셋팅으로 북미 시장에서의 도전장을 위한 많은 준비와 노력의 결과물 임을 확인하는 순간이다.

이는 직접 딜러사 등을 통해서 뉴 508 SW의 움직임을 확인해 본다면?! 분명 뉴 508 SW에 반하지 않을 수 없는 디자인과 스타일 그리고 주행 감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 같다.



눈으로만 보는 것이 아닌 오감으로 느끼고 경험해야 그 진가가 더욱 빛을 발하는 뉴 508 SW는 분명 볼보 크로스컨트리가 이끌고 있는 국내 왜건 시장에 진짜 강자가 나타났음을 알리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하며~

푸조-시트로엥이 공격적으로 시장에 선 보이고 있는 신차들의 시승기와 소식을 아래 링크에서 추가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뉴 푸조 508 SW 볼보 크로스컨트리 견제에 나섰다
- [시승기]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한번 주유로 1000km 가능해?
- [시승기] 뉴 C4 칵투스 SUV 동급 최고의 승차감을 위한 특별함
- [시승기] DS7 크로스백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다
- [시승기] 시트로엥 DS7 브랜드 첫번째 자율주행과 연비 효율성
- [시승기] 뉴 푸조 508 사자의 발톱을 드러낸 4도어 쿠페
- [시승기] 푸조 308 GT 덜 알려진걸까? 안 알려진껄까?
- [시승기] 씨트로엥 뉴 C4 칵투스 SUV 경쟁력과 상품성을 모두 갖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93)N
Car & Motor Review (1534)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3)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