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르노삼성 더 뉴 QM6 LPe 시승기 - SUV에 LPG는 출력이 부족할 것이다?!


2019년 LPG 규제 폐지 이후 첫 번째로 선 보인 중형 LPG SUV 르노삼성 더 뉴 QM6 LPe를 시승했다. 르노삼성차는 글로벌 모델인 콜레오스(QM6)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온라인으로 선 공개한 이후 가장 먼저 국내에서 더 뉴 QM6라는 이름으로 출시했다.



LPG 규제 폐지 이후 국내 완성차 메이커는 LPG 신규 파워트레인과 트림을 시장에 선 보이기 위해 바쁜 행보를 보이고 있고, 르노삼성차는 LPG 신차를 빠르게 시장에 투입하면서 첫번째 중형 LPG SUV를 페이스리프트 신차와 함께 가장 빠르게 선 보이기 시작했다.

국내 완성차 메이커들은 LPG 신차를 적극적으로 투입하면서, 내릴 줄 모르는 기름값 (가솔린, 디젤)에 대한 소비자의 부담을 줄이고, 친환경 연료인 LPG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원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켜주고 있다.



특히, 8세대 신형 쏘나타는 르노삼성 SM6 LPe와 함께 LPG 세단 시장에서 소비자의 선택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고, RV 시장에서는 티볼리 & 에어 LPG 트림에 이어 더 뉴 QM6 LPe가 중형 LPG SUV의 포문을 열었다.



LPG 신차 시장이 확대되면서 LPG 충전소 및 브랜드의 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E1 LPG의 경우 자사의 멤버십 서비스인 E1 오렌지카드를 통해서 포인트 적립 및 사용과 시중 은행 및 카드사 와의 제휴를 통해서 최대 L당 100원 할인이라는 큰 혜택을 제공하기도 한다.



더 뉴 QM6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상품성을 업그레이드하고 외관 디자인을 변경하면서, 최상위 트림인 더 뉴 QM6 프리미에르까지 총 3종의 신차을 선 보였고, 이는 가솔린 중형 SUV의 대중화에 이어 중형 LPG SUV 시장의 대중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LPG 자동차하면 가장 먼저 떠 오르는 트렁크를 가득 메운 LPG 봄베(LPG 연료탱크)와 겨울철 시동 지연 및 불량 그리고 출력과 연비가 부족하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그도 그럴 것이 택시 등과 같은 영업용 차량과 렌터카에서 LPG 자동차의 특징을 직, 간접적으로 경험해 왔기 때문이다. LPG 자동차에 대한 이러한 선입견과 인식을 확실하게 변화시키게 될 더 뉴 QM6 LPe는 중형 SUV 시장의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해도 좋을 것 같다.



LPG 자동차에 대한 선입견 그리고 기존 인식을 바꾸어 줄 것으로 예상되는 더 뉴 QM6 LPe의 특징과 주행 성능과 그리고 연비 효율성을 지금부터 자세히 살펴보자.



더 뉴 QM6 LPe는 르노삼성의 특허 기술인 도넛탱크를 탑재했다. LPG 자동차하면 기존 트렁크에 위치한 LPG 봄베(LPG 연료탱크)를 스페어 타이어 공간으로 집약 및 축소 시켜 LPG 자동차의 최대 단점으로 지적되던 트렁크 공간을 현행 가솔린, 디젤과 거의 동일하게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별도로 LPG 도넛탱크에 대해서 설명을 하지 않으면?! LPG SUV라는 것을 눈치 채지 못 할 정도로 깔끔하고 넓은 트렁크 공간을 자랑한다. 이는 더 뉴 QM6 LPe를 기다렸던 소비자에게 박수와 칭찬을 듣기에 충분 이상의 공간과 기술을 자랑한다.



기존 LPG 자동차들이 LPG 봄베 (LPG 연료탱크)가 트렁크에 위치하고 공간 대부분을 잠식하고 있는 것이 보통이고, 혹시나? 발생할 수도 있는 후방 추돌이나 사고로 인해 위험한 것을 아닐까? 라는 인식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르노삼성 더 뉴 QM6 LPe의 도넛탱크는 후방추돌사고 시 2열 탑승객의 안전성을 최대로 확보했고, 기존의 방식과 달리 탑승공간 아래에 위치한 LPG 연료탱크의 위치로 더욱 안전하도록 설계 및 제작 해 혹시나?! 하는 선입견은 버려도 좋다.

트렁크 공간의 협소함과 함께 LPG 자동차는 출력이 부족하다? 연비도 부족하다? 라는 선입견에 많다. 이 또한 선입견으로 이에 대한 실제 출력과 연비는 어떨지?! 직접 확인해 보기로 했다. 



주행에 앞서 더 뉴 QM6 LPe의 파워트레인을 살펴보면~ 4기통 2.0L 배기량의 LPG 전용 엔진으로 기존의 기화기 방식 등이 아닌 인젝터 방식의 LPG 액상분사 방식으로 겨울철 시동 지연, 시동 불량, 연비 저하, 출력 저하 등에 대한 단점을 개선한 엔진으로 기존의 선입견을 변화 시키기에 충분한 기술과 성능을 자랑한다.

2.0 LPe 엔진과 뉴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의 조합을 통해서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19.7kg.m로 가솔린과 거의 차이가 없는 출력을 자랑한다. 



출력의 곡선이나 분포, 최대토크가 나오는 분포는 연료 특성상 가솔린, 디젤과 다르지만, 더 뉴 QM6 LPe의 파워트레인은 직접 경험 해 본다면? 오!! 예상보다 좋은데?!~ 라는 말이 절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본격적인 주행에 들어가면 우려했던? 선입견이었던? 출력이 부족하다? 라는 생각은 금세 사라진다. 에코-노멀 2가지 주행모드를 제공하는 더 뉴 QM6 LPe는 에코 모드에서는 오롯이 연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기존 가솔린, 디젤의 에코모드와 다를 것 없이 부드러운 가감속의 셋팅으로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느긋하게 가속을 이어간다. 기존 가솔린, 디젤의 에코 모드가 가진 효율성을 위한 특성과 다를 것이 없는 모습이다.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지독한 정체구간이 아닌 이상, 일상적인 주행에서는 노멀 모드에서 주행 하기를 권장하는 부분이다. 왜나하면? 노멀 모드에서 비로소 2.0 LPe 엔진을 힘을 충분히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에코 모드에서는 그저 순하게~ 순하게~ 가감속을 이어가면서 정체구간에서 효율성을 위했다면? 노멀 모드에서는 에코 모드와는 확실히 다른 엔진의 리스폰스를 경험할 수 있다.



LPG 엔진의 특성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초반 토크를 바탕으로 리니어하게 출력을 이끌어 내며, 중,저속 구간에서는 가솔린 보다 오히려 더 부드럽지만 빠르게 속도를 올리는데? 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조용하고 부드러운 엔진 회전 질감을 바탕으로 뉴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와의 조합은 중,저속 구간에서 부드럽지만 강하게 출력을 전달하면서 꽤나? 순발력 있는 움직임을 선사한다.

이에 대한 가속 성능 비교는 아래의 영상을 통해서 확인해 볼 수 있는데~ 더 뉴 QM6 LPe의 파워트레인과 가솔린 파워트레인의 출력과 가속 성능을 동일한 구간에서 테스트 해 본 두개의 영상을 확인 해 보자.




영상을 통해서도 확인해 볼 수 있듯이~ 중저속 구간에서 LPG는 출력이 부족하다? 힘이 없다? 라는 선입견을 아직도? 그래도? 가지고 있다면!! 더 뉴 QM6 LPe를 직접 시승해 보고 판단을 내려 보시기를 강력하게 추천하는 부분이다.

고속 구간에서의 출력 또한 크게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엔진의 출력도 출력이지만~ 무단변속기와의 매칭이 아주 잘 셋팅이 되어 필요에 따른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며 가속을 이어간다.

엔진이 힘을 쏟아내는 부분에 있어 가솔린과 디젤의 출력 분포가 다르듯이 LPe 엔진 또한 출력 분포가 다르므로, 출력의 리스폰스나 차량의 움직임에 익숙해지고 나면 출력이라는 부분에서 가솔린 과의 차이가 매우 적다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더 뉴 QM6 LPe의 출력 분포는 일상적인 주행을 대부분을 차지하는 0-130km/h 구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 이상의 속도에서의 가속은 더디지만~ 차량의 포지셔닝이나 지향점을 고려하면 충분히 만족스러운 가감속 성능을 자랑한다.

이는 LPG SUV를 선택하는데 있어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 오너들도 이질감을 느끼지 않고, 원하는 만큼의 가감속을 통해서 편안하고 부드럽고 정숙한 주행 환경을 만끽 할 수 있다는 장점을 어필하는 부분이다.


LPG 엔진의 출력, 가감속 성능에 이어 경제성을 보여주는 연비 효율성은 어떤지? 확인해 보기 위해 서울 톨게이트를 출발해 천안휴게소까지의 연비를 확인해 보기 위해 고속도로로 향했다.



법정 속도 내에서 차량 흐름에 맞추어 약 78km를 달려 도착한 천안휴게소에서 확인해 본 연비 효율성은?! 약 13km/L대의 준수한 효율성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비용으로 환산하면~ 78km / 13km/L * 804원 = 4,824원의 비용이 필요한 반면, 가솔린의 경우 L당 15km/L로 계산해도 필요한 비용은 7,758원으로 LPG 대비 약 2배에 가까운 차이를 확인할 수 있어 LPG의 경제성을 다시금 확인하게 된다.

이를 년 단위로 비교 해 보면, 년 1만 5천km 기준으로 가솔린의 경우 1,000 리터 * 1490원 = 149만원의 주유 비용이 발생되는 반면, LPG의 경우 1,153 리터 * 804원 = 92만 7천원으로 년간 약 57만원의 비용을 절약할 수 있게 된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L당 100원이 적립되는 제휴카드를 사용할 경우 년간 115,000원을 추가로 할인 받을 수 있어 약 60만원 가까이 주유 비용을 절약해 차량의 관리 비용이나 자동차 보험료를 대체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진다.

LPG 엔진의 특성상 고속 주행에서는 가솔린이나 디젤 대비 연비 효율성이 낮은 것이 사실이나, 높아진 LPG 엔진의 기술력과 저렴한 충전 비용을 고려하면? 매우 만족스러운 경제성과 효율성의 결과를 보여 준다.



스티어링 반응은 LPe 트림이라고 다를 것 없다. LPe 트림은 전륜 구동만 선택할 수 있지만, 운전의 재미, 사륜구동 특유의 소음이 없다는 점 그리고 도심 주행의 비중이 대부분을 차지한다면? 오히려 장점으로 작용되는 부분이다.

스티어링 반응이나 승차감 그리고 전 영역에서 보여주는 탄탄한 서스펜션 셋팅이 주는 주행 안정감은 고속에서 더욱 잘 나타나기도 한다. 경쟁 모델인 싼타페, 쏘렌토와 비교해 보면, 싼타페 보다는 단단하고 쏘렌토 보다는 유연한 셋팅이 주는 더 뉴 QM6 특유의 주행 질감도 여전히 잘 보여준다.



국내 첫번째 중형 LPG SUV로 첫 발을 내딘 더 뉴 QM6 LPe는 LPG에 대한 선입견을 타파하는데 매우 적극적이다. 가솔린과 디젤의 대안이 아닌 LPG 라는 새로운 선택권을 제공하기 시작한 는 더 뉴 QM6 LPe는 가장 대중적인 LPG 파워트레인으로 상품성과 경제성, 효율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새로운 LPG SUV의 모습이 아닐까? 하며~

마지막으로 더 뉴 QM6 LPe는 글이나 영상이 아닌 경험을 통해서 LPe 트림의 매력을 느껴보시기를 적극 추천하면서~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변화된 내,외관 그리고 업그레이드 된 상품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더 뉴 QM6 프리미에르 시승기와 경쟁 모델, LPG 신차들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에서 추가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더 뉴 QM6 프리미에르 어떤 점이 좋아졌나?!
- [시승기] 더 뉴 QM6 페리 가성비에 가성비를 더 하다!
- [시승기] 혼다 CR-V 터보 아빠를 위한 세컨 카?!
- [시승기] 첫 RV LPG 티볼리 에어 LPG 선택은?!
- [시승기] SM6 LPe 새로운 시작 LPG 차에 대한 선입견을 버려라!!
- [비교 시승] 티볼리 LPG vs 가솔린 연비 테스트 결과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83)N
Car & Motor Review (1524)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3)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