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출시 앞둔 2세대 신형 QM3, 여전히 남아있는 단점들에 대한 아쉬움... 


국내 소형 SUV 시장을 개척한 트랙스의 부진을 성공이라는 키워드로 일구어 내면서 국내 시장에 르노삼성의 판매량을 끌어 올리는데 큰 역할을 한 QM3가 내년 풀 체인지를 거친 2세대 신형 QM3를 출시한다.



2세대 신형 QM3는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과 커진 차체 등의 변화를 통해서 유럽 소형 SUV 시장에서의 큰 인기와 판매량을 국내 시장에서도 이어가면 위축되어 있는 르노삼성 브랜드의 판매량을 높여야 하는 적지 않은 책임을 짐어지고 있는 신차이다.

공식적으로 출시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늦어도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할 것으로 알려져 있는 르노삼성 신형 QM3의 파워트레인과 제원 (유럽 기준)이 공개되면서 국내 출시 트림 및 사양 등을 모두 확인해 볼 수 있게 됐다.



풀 체인지를 거친 2세대 신형 QM3는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신형 클리오에 이어 적용한 세련된 외관 그리고 파격적인 변화와 구성들로 신형 QM3에 대한 기대감을 크게 높이고 있다.

현행 모델이 여성적이고 귀여운 이미지가 컸던 것과 달리 세련되고 날카로워진 외관의 변화는 크지 않은 듯 보이지만 그 폭과 체감은 매우 큰 변화를 가져다 준다.



2세대 신형 QM3의 내,외관의 디자인 완성도는 시장에서 매우 큰 호응을 얻으며 유럽을 시작으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이다.



외관의 변화는 실내로 이어지면서 단점으로 지직되던 부분들이 큰 변화를 통해서 외관에서의 첫 인상은 실내로 고스란히 이어지면 높은 만족도와 호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모델의 모습은 하나도 남기지 않겠다?! 라는 의지의 표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 듯, 그 어떤 것 하나라도 현행 모델과 같은 것을 찾기가 더 어려운 실내의 변화는 스티어링, 클러스터,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대시보드와 센터 페시아, 기어 노브 및 센터 콘솔, 시트, 컵 홀더까지...



완벽하게 변신에 성공했다. 2세대 신형 QM3에 있어서 실내에서 경험해야 했던 현행 모델에 대한 아쉬움은 커진 차체와 공간과 함께 신형 QM3의 경쟁력과 상품력이 가져다 줄 파급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내,외관의 파격적인 변화는 단점을 장점으로 그리고 만족도를 크게 높여 주는, 눈에 보이는 변화는 분명 환영할 부분이지만 이와 반대로 차량의 움직임을 책임지는 파워트레인과 서스펜션 등의 하드웨어는 눈에 보이는 것에 속으면 안된다?! 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은 아쉬움이 매우 크다.



유럽에 출시되는 2세대 신형 QM3의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TCe 110에서 부터 디젤 dCi 115까지 WLTP 인증을 통과한 7개의 파워트레인 구성으로 판매를 시작한다.

내년 국내에 출시할 신형 QM3의 파워트레인은 디젤 모델인 Blue dCi 115 EDC 모델로 현행 1.5 디젤이지만 마력과 토크의 셋팅이 다른 엔진이 출시 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나, 현행 1.5 dCi 엔진을 신형 QM3에도 탑재될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배기량은 동일하지만 현행 90마력이 아닌 엔진 출력을 높인 Blue dCi 115 EDC는 최고출력 115마력, 최대토크 26.5kg.m로 QM3 파워트레인 구성 중 가장 높은 출력을 자랑하는 엔진이다.

엔진과 조합을 이루는 변속기는 다단화를 적용한 7단 EDC (듀얼 클러치) 변속기로 업그레이드 되어 0-100km/h까지 걸리는데 11초의 시간이 필요하고 최고속도는 186km로 18인치 휠 타이어와 매칭을 이룬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유럽 출시 사양이지만 별도의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할 수도 있지만, 현행 QM3도 115마력의 디젤 엔진이 있었음에도 국내에는 90마력의 다운 그레이드 엔진을 탑재했다는 점에서 2세대 신형 QM3 또한 90마력 엔진에 6단 EDC 변속기를 변화 없이 탑재 할 가능성도 매우 농후하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115마력의 1.5 dCi 엔진과 7단 EDC 변속기가 국내에서 추가로 인증을 진행해야 한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하기도 한다.

여기에 현행 모델의 단점으로 지직되고 있는 부분은 풀 체인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신형 QM3에도 변화없이 동일하게 적용되어 있다.



단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후륜 토션빔 구성, 후륜 9인치 드럼 브레이크, 체인이 아닌 벨트 방식의 타이밍 벨트, 전자식 스티어링, 컬러 베리에이션의 직물 시트 기본 구성 (이니셜 파리 에디션 구성시 가죽 시트) 등을 여전히 그대로 유지되어 소비자들의 원성을 또 다시 들어야 하지 않을까? 한다.

화려한 변신에 성공한 눈에 보이는 파격적이고 세련된 변화는 분명히 칭찬과 환호를 보내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이지만, 시장에서 요구하는 트렌드와 하드웨어는 이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모습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새롭게 선 보이고 뛰어들고 있는 신차들이 경쟁 모델보다 뛰어난 장점을 선 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하드웨어에서 부터 소프트웨어까지 충족시키기 위한 시장이 요구하는 트렌드에 못 미치는 신형 QM3의 여전히 남아있는 단점은 눈에 보이는 빼어난 외관과 신차 효과로 이를 넘어 설 수 있을지? 매우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시장에서 요구하는 변화를 충족시키지 못한다면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QM3의 대대적인 변화에도 불구하고 저렴하지 않은 가격과 높아진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충족시키기는 그리 녹녹치 않을 것으로 예상해 보며~

SM3, SM7의 단종, 시들어진 SM6와 QM3의 저조한 인기의 유일한 돌파구이자 르노삼성의 유일한 먹거리를 책임지고 있는 QM6 가솔린, LPG, 프리미에르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에서 추가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더 뉴 QM6 LPe 출력이 부족하지 않을까?!
- [시승기] 더 뉴 QM6 프리미에르 어떤 점이 좋아졌나?!
- [시승기] 더 뉴 QM6 페리 가성비에 가성비를 더 하다!
- [시승기] SM6 프리미에르 프리미엄은 이제 그만!!
- [시승기] 더 뉴 QM6 LPe 출력이 부족하지 않을까?!
- [시승기] 2019 QM6 뛰어난 스타일과 담백한 SUV의 맛
- [시승기] 뉴 QM3 고급화 전략 통했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01)
Car & Motor Review (1540)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5)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