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GV80 시승기 이제는 성깔을 부려 볼 만도 한데~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야심차게 출발한 제네시스의 첫번째 SUV GV80은 출시와 함께 흥행 대박을 이어가고 있다. 사전계약 2만 대를 넘어서며 9천 만원을 넘나드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SUV에 대한 국내 시장의 수요를 피부로 실감하고 있다.


국내를 넘어 북미 시장에서 GV80의 성공 여부가 제네시스 브랜드의 자리매김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데 프리미엄 SUV로 새로운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GV80이 전하는 프리미엄 SUV에 대한 가치와 해석은 하단의 링크에서 추가로 확인 해 보시기 바라며, 눈에 보이는 새로운 것 만큼이나 중요한 새로운 파워트레인, 새시, 주행 성능, 승차감 등은 어떤 매력을 선 보이고 있는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제네시스 GV80은 BMW X5, 벤츠 GLE, 폭스바겐 투아렉 등과 경쟁을 하게 되는 프리미엄 준대형 SUV로 5m에 달하는 차체 사이즈와 현대차가 새롭게 선 보이는 인라인 6기통 디젤 엔진과 새로운 새시와 서스펜션 구성 등을 통해서 그 가치와 상품성,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GV80의 차체 사이즈는 전장 4,945mm, 전폭 1,975mm, 전고 1,715mm, 휠 베이스 2,955mm로 경쟁 모델들과의 차이가 거의 없지만 약간 좁고 낮은 대신 긴 차체와 휠 베이스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모듈화 플랫폼을 적용한 섀시는 G80, G90과 공유하지만 섀시의 설계와 강성은 SUV에 맞게 재 조정되면서 기존 현대차, 제네시스 라인업 대비 조금 더 단단하면서도 유연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는 고속구간에서 그 역량을 경험할 수 있는 부분으로, 직진 안정성과 회두시 한쪽으로 쏠리는 무게 중심에도 섀시가 흔들리거나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단단함이 서스펜션과의 조합을 통해서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만족시킨다.


특히, 새롭게 선 보이는 서스펜션 셋팅은 기존 텐션 스트럿의 구성을 전륜 뒤쪽이 아닌 앞쪽으로 배치하고 링크의 구성, 소재 변경 등을 통해서 운동성능과 직진 안전성에 큰 기여를 했고 이는 새로운 섀시 구성과 조화를 이뤄 탑승자에게 속도에 관계없이 높은 안정감을 경험하게 한다.

5m에 달하는 차체, 2톤이 넘는 공차중량의 육중한 차체를 이끄는 GV80의 심장은 현대차가 새롭게 선 보이는 6기통 3.0L 디젤 엔진이다. 6기통 3.0L 디젤 엔진은 현재 모하비에 유일하게 탑재가 되어 있었다.


GV80의 6기통 3.0L 디젤은 기존의 V6 3.0이 아닌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이 새롭게 선 보이며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L6, 즉 인라인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으로 모듈화, 엔진룸의 공간 확보, 환경 규제 등을 모두 만족시키게 되는 최신의 기술력을 불어 넣은 새로운 디젤 엔진이다.


L6 3.0 디젤은 최고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60.0kg.m로 8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룬다. 4기통 디젤은 벗어나 L6 디젤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장점을 가져가면서 최근 인라인 직렬 엔진에 대한 높은 기술력 그리고 진동 등의 직렬 6기통의 단점을 잘 커버했다.


시동을 걸면 디젤 엔진인지 모를 정도의 정숙함과 부드러운 회전질감이 가장 먼저 반긴다. 이는 4기통이 아닌 6기통 디젤을 선택하는 가장 큰 미덕 중 하나이고 이를 GV80에서 만날 수 있게 된 것이다.


엑셀에 힘을 가하고 차량이 출발을 하게 되면 부드럽고 유연하게 속도를 올린다. 278마력, 60토크라는 출력에 대한 아드레날린은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프리미엄 SUV로 포지셔닝한 만큼 이에 대한 초점을 맞추어 셋팅을 했다고 봐 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최대 토크가 나오는 시점 부터도 엔진은 그 유연함과 부드러움을 평온하게 유지한다. 급격하게 속도를 올리는 상황에서도 요동치거나 힘을 과시하는 법 없지만 시원스레 올라가는 속도계는 6기통 디젤이 가지고 있는 여유있는 출력을 바탕으로 4기통 디젤과 클래스가 다름을 조용하지만 강하게 전달한다.


잘 달리는 만큼 중요한 제동 성능을 전적으로 담당하는 브레이크 성능은 고개를 갸웃뚱 거리게 만든다. 최근 신차들의 하이드로백을 없애는 추세이고 GV80 또한 하이브리드나 EV처럼 하이드로백이 없는 브레이크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다.

그래서 인지 브레이크의 담력이 제동 성능은 굉장히 리니어 하고 무겁다. 제대로 제동이 될까? 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처음에는 다소 당황스러움도 느끼게 되지만 적응이 되면 승차감을 초점을 맞추어 부드럽게 제동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만 같다.


스티어링의 반응 또한 부드럽고 유연한 움직임에 초점을 맞추었다. 반 자율주행 시스템 덕분에 비교적 큰 사이즈의 R-MDPS가 주는 풍부한 힘을 바탕으로 큰 덩치의 차체를 운전자의 요구에 맞게 이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텐션 스트럿의 위치와 서스펜션 설계를 새로이 하면서 직진 안전성을 물론, 회두성도 상당히 좋아졌다.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스티어링 반응과 코너를 공략하는데 있어 제법 민첩하게 머리를 집어 넣는 모습은 스포츠성에 대한 자신감을 대 놓고 드러내도 좋을 것 같다.


승차감을 책임지는 서스펜션은 전자식 가변 댐퍼를 적용해 주행 모드에 따라서 그 담력을 다르게 한다. 일상적인 주행 환경에서는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면서 작은 롤을 일부 허용하면서 고급스러운 주행 환경을 만족시킨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댐퍼의 담력을 높여 노면의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하지만 잔 진동을 처리하는데 있어 거친 면은 잘 숨기고 노면의 피드백을 정확하게 전달하는 능력은 댐퍼의 변화값이 비록 크진 않다.


그럼에도 단단해진 댐퍼의 스티어링의 반응에 따라서 빠르게 차의 머리를 돌리고, 노면이 불규칙한 환경에서 좌우로 크게 하중이 이동하는 상황에서도 차체를 잘 잡아주며 그립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며 높은 무게중심, 큰 덩치에 대한 부담감을 해소하는 기분 좋은 긴장감을 가져다 주기도 한다.

추후 고성능 디비젼을 비롯해 에어 서스펜션을 채용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지만, 이전에 먼저 선 보이고 있는 전자식 가변 댐퍼의 능력은 추후 다양한 버전을 위한 기반을 잘 다지는데 초점을 맞추었다고 할 수 있다.


22인치 휠 타이어 또한 이에 큰 역할을 하는데, 19인치 또는 20인치 휠 사이즈를 선택할 경우 승차감에 조금 더 초점을 맞출 수 잇다. 일상적인 주행, 장거리 이동에 있어서 고급스럽고 여유로운 승차감이 가져다 주는 편안함은 GV80을 선택하는데 있어 참조하면 좋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8단 자동변속기와 패들 쉬프트는 딱히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디젤 파워트레인의 특성상 잦은 변속이 필요 없다 보니 각각의 기어 단수를 찾아 가는데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당연히 변속 충격을 찾아 볼 수 없고, 패들 쉬프트의 반응 또한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는 변속 타이밍으로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해치지 않으면서 충분히 힘을 발휘 할 수 있도록 기어 단수를 잘 찾아간다.


6기통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조합이 보여주는 연비는 고속구간에서 100~120km/h 속도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활용하여 주행한 결과 약 16km/L 대의 높은 연비 효율성을 보여 주기도 했다.

다양한 테스트를 위한 주행에서도 약 10km/L 안밖의 연비를 보여주는 데이터는 디젤 파워트레인의 장점을 고스란히 보여주면서 까다로운 환경 규제를 만족시키는 칭찬할 만한 파워트레인을 현대차가 새롭게 완성했다고 할 수 있다.


새롭게 선 보인 섀시, 파워트레인, 서스펜션, 소프트웨어, 반 자율주행 시스템 등 제네시스 GV80의 하드웨어는 감각적이고 파격적인 모습은 아직 보여주지 않았지만 분명 날카로운 이빨을 숨기고 이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한 첫 걸음으로 매우 성공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칭찬할 만큼 신차 그리고 프리미엄 SUV로서의 자격을 증명해 주는 모습이 아닐까? 한다.


- [시승기] 제네시스 GV80 프리미엄 SUV 시작을 알린 첫 인상은?!
- 3세대 제네시스 올 뉴 G80 공개 쿼드램프 부흥기의 시작
- 포드 신형 올 뉴 익스플로러 직접 보니 장점 만큼 단점도
- [시승기] 쉐보레 트래버스 한국 시장을 위한 변화는 있을까?!
- [현지 시승] 쉐보레 트래버스 더 크고 더 강력하게!!
- 북미시장 성공?! 텔루라이드 5천대 가뿐히 돌파!!
- [시승기] 팰리세이드 국산 풀 사이즈 SUV의 세심한 배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55)
Car & Motor Review (1592)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