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GV80 시승기, 프리미엄 SUV 시작을 알린 첫 인상은?!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번째 SUV GV80이 세상에 첫 선을 보인 이후 국내 준대형 SUV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키며 2만 대가 넘는 사전계약을 달성했다.


풀 사이즈 SUV인 팰리세이드에 이어 다시 한번 긴 기다림을 참아야만 만날 수 있는 흥행 성공의 첫 발을 내 딛으며, 제네시스라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국내 시장 안착에 큰 영향력을 발휘,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의 네임벨류를 높이고 확대하는 역할과 숙제를 모두 안고 그 출발을 시작했다.

GV80이라는 제네시스의 첫번째 SUV는 컨셉 모델에서 부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두줄 라인의 쿼드램프가 보여주는 강렬한 인상은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컨셉 그대로 만날 수 있게 된 덕분에 디자인과 스타일은 현 시점의 GV80 인기와 긴 기다림의 결과를 예상했을지? 궁금해지기도 하는 가운데...


마주한 제네시스 GV80은 그 무게감과 노력 그리고 브랜드가 전하는 첫번째 SUV에 대한 스타일을 완성형에 가깝게 표현하며 첫 눈에 그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하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을 선사한다.

사이즈 만큼 중후하면서 화려함을 자랑하는 크레스트 그릴, 제네시스의 시그니처 디자인 인 두줄 디자인의 쿼드램프, 간결하지만 근육질의 몸매를 과시하는 와이드 스탠스는 경쟁 모델을 압도하는 무게감과 존재감을 과시한다.


크레스트 그릴 그리고 그 위쪽에 자리한 제네시스 로고는 벤틀리, 캐딜락 등의 분위기가 오마쥬 되기도 하지만 고급스러움과 중후함, 무게감 등 GV80을 표현하는 다양한 수식어를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전면에서 이어지는 측면은 간결한 캐릭터 라인들로 완성했지만, 긴 후드에서 오는 안정감과 높은 벨트, 루프를 향하는 윈도우 그리고 전면에서 후면으로 이어지는 두줄 디자인의 램프와 크롬 가니쉬는 디자인 통일성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프리미엄 SUV를 해석하는 노하우를 찾은 것 같다.

19인치에서 부터 22인치 까지 선택할 수 있는 대형 휠 사이즈와 디자인 또한 GV80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시그니처 디자인 이자 완벽한 스탠스를 완성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후면의 모습은 GV80 디자인에서 가장 아이러니한 부분이다. 낮게 위치한 테일램프와 유려한 곡선이 만들어 낸 독특한 면과 선은 낮선 느낌은 호불호가 가장 크게 갈리는 부분이다.

어쩌면 와이드한 스탠스를 가장 부각 시키는 부분이면서 시각적 무게중심이 한껏 내려갔지만 그로 인해서 윈도우 라인이 도드라져 보이면서 어색한 느낌도 가지고 있어 전면과 측면에서 느꼈던 디자인의 힘이 맥이 풀리는 것 같기도 하다.


제네시스 GV80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외관은 어디선 본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알다시피 현대차 디자인 책임 이상엽 전무의 출신이 벤틀리이고, 그것을 GV80에 불어 넣으면서 제네시스만의 존재감과 강렬함, 시그니처를 현실에서 마주하고 있다.


실내의 구성은 제네시스만의 특별함 보다는 현대차 라인업 전체 구성에 발 맞추고 있다.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디지털 클러스터, 가로로 긴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 통합 컨트롤 다이얼, 디지털 공조기, 전자식 다이얼 변속기와 실내 곳곳을 감싼 가죽과 스티치는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정체성을 보여주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시각적인 효과보다 촉감에서 느껴지는 만족도에 집중한 모습이다.

경쟁 모델인 X5, GLE 등 최근 프리미엄 트렌드 구성을 가져가면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조합을 비교적 온순하게 그리고 점잖게 표현했다. 첫 눈에 느껴지는 화려함, 우아함 또는 럭셔리한 분위기를 피부로 실감하는데 있어서 아직은 2% 부족한 모습이다.


고급 소재의 사용이나 한껏 멋을 부리고 터치와 필기 인식을 지원하는 통합 컨트롤은 기능적인 부분을 충족시키고, 조작감이나 빛을 통해서 동작을 인식시키는 다이얼 변속기, 알루미늄 소재를 연상시키는 표현력과 소소한 화려함으로 멋을 낸 버튼 등 대중적인 브랜드와 프리미엄 브랜드의 격차를 크게 크게 벌이지는 않고 있다.

다이얼 변속기는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컴팩트 SUV GV70을 비롯해 G70 페이스리프트 신차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가죽 소재를 실내 곳곳에 사용하고 시트에서 부터 도어 트림, 스웨이드 소재의 루프 마감 등 실내 곳곳에 고급 소재를 사용해서 프리미엄에 대한 가치를 표현하고 있고, 스티치 등으로 한껏 멋을 냈다. GV80이 프리미엄 SUV를 지향하고 있다는 점에서 외관에서 느껴지는 시그니처 디자인이 실내에서도 이를 이어 압도적인 분위기를 연출 할 무엇인가가? 없다는 점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다.


5m에 달하는 차체 사이즈와 2,955mm 휠 베이스가 제공하는 넉넉한 공간은 1열과 2열 모두에게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 2열 시트의 경우 슬라이딩과 리클라이닝 기능으로 보다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고, 퀼팅 시트와 스웨이드 소재를 적용한 헤드레스트가 주는 고급스러움과 편안함은 GV80의 정체성을 표현한다.


전동식 테일게이트와 트렁크 공간은 필요에 따라서 숨겨진 바닥 공간을 활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사이드에 위치한 2열 시트 전동 버튼을 통해서 손쉽고 편리하게 2열 시트 폴딩 & 원위치를 시킬 수 있다.


실내 구성에서 유일한 아쉬운 점이라면 주,야간 구분없이 분위기 연출에 큰 역할을 담당하는 엠비언트 라이팅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넓고 넉넉한 실내를 자랑함에도 불구하고 2열 시트의 방석 부분이 조금 짧아서 허벅지를 지지하는데 부족함이 느껴지는 점은 GV80에서 가장 큰 단점으로 느껴진다.

제네시스 GV80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은 현대차의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HDA 2라 명명된 업그레이드 된 반 자율주행 기술은 시장에서 호불호가 갈리지만 조금만 더 들여다 보면 그 격차를 실감케 한다.


전방 카메라를 통한 실시간 전방 시야를 센터페시아의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보여주고 이를 기반으로 내비게이션의 경로 안내를 통해서 보다 명확하고 편리하게 경로 안내를 받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고속도로의 차선 중앙을 유연하고 똑똑하게 유지하고 곡선 구간에서는 스스로 알아서 속도를 조절한다.


앞 차량은 물론 전후측면 모두를 추가된 4개의 근거리 레이져와 카메라를 통해서 차량 및 물체를 인식하고 이를 통해서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과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며 보다 적극적으로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한 단계 높아진 자율주행 기술은 방향지시등 동작만으로 스스로 알아서 차선을 변경하는 기능을 처음으로 선 보이고 있는데, 이를 작동하는데 있어 몇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만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다 보니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핀잔을 듣기도 한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부분으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에서 앞 차량과의 거리 설정, 이동하려는 차선의 후방 차량과의 거리가 확보되어야 하는 조건이 충족되어야 하지만, 이는 안전하고 여유롭게 차선을 변경하는 기술적 진보를 누구나 경험하고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으로 칭찬을 아끼지 않게 되는 부분이다.


이 뿐 아니라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방 주차충돌방지 보조, 전방 충돌방지 보조 (교차로 대항차 및 교차 차량, 회피 조향 보조 기능),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 지능형 헤드램프 등 안전에 관한 사항은 제한된 법규 내에서 경쟁 프리미엄 SUV 대비 가장 높은 점수와 경험을 제공하는데 이견을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모두 집약해 놓은 GV80은 그 기능들을 사용하는데 있어 시도와 경험 만으로는 부족하다. 새로운 기능과 기술을 사용하는데 있어 메뉴얼 정독은 필수가 되어 버린 수 많은 기능들은 기술의 진보와 함께 기능을 공부하지 않고서는 제대로 활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제조사의 노력 만큼 사용자의 학습이 요구되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V80은 모든 것이 새롭다. 지금까지 현대차 라인업이 보여주지 않았던 모든 것을 쏟아 부었고, 글로벌 프리미엄 SUV 시장에 도전장을 던지기 시작한 신차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정체성을 가장 높고 널리 알려야 하는 큰 숙제를 안고 있고, 새로운 파워트레인 기존 과는 다른 주행 질감과 성향 그리고 지향점을 가지고 있는 GV80이 말하는 또 다른 주행에 관한 메세지를 다음 시승기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자.


- 벤츠 2020 GLE 쿠페 얼굴 줄이고 덩치는 키우고
- 3세대 제네시스 올 뉴 G80 공개 쿼드램프 부흥기의 시작
- [시승기] 벤츠 더 뉴 GLC 쿠페 날카로움과 우아함의 공존
- 빠른게 최고?! 제동성능 만큼은 내가 최고!! TOP 10
- 남과 다른 프리미엄 DS3 크로스백 첫 인상은?!
- 포드 신형 올 뉴 익스플로러 직접 보니 장점 만큼 단점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60)N
Car & Motor Review (1597)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