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나 1.6T 로턴 LPG 시승기 - 소형 RV LPG 시장을 시장을 열다!!

도심 초 미세먼지 이슈와 함께 친환경 LPG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LPG 규제 완화 이후 5인승 RV 신차 시장도 LPG 시장의 시작을 본격적으로 알리고 있다.

그 첫번째 신차로는 내년 1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쌍용 티볼리 LPG에 이어 현대차의 SUV 라인업인 코나, 싼타페에서도 LPG를 사용하여 유지비 절감 및 가솔린 엔진의 정숙성과 리스폰스 등의 장점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게 됐다.


티볼리 LPG 신차 출시에 앞서 RV LPG 시장을 선점하고 이끌어 가고 있는 (주) 로의 로턴 LPG 코나 1.6T 를 먼저 만나보는 시간을 가졌다.

쌍용차 티볼리 LPG의 경우 (주) 로와의 협력을 통해서 제조사의 공식 A/S를 받을 수 있도록 하여 티볼리 LPG 시장의 확대를 예고하고 있는데 반해, 싼타페, 코나의 경우 로턴 LPG를 통해서 가솔린 1.6 터보와 2.0 터보의 성능과 퍼포먼스를 유지하면셔 LPG의 저렴한 유지비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RV LPG 시장을 개척하고 확대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먼저 코나 LPG는 예상과 달리 순정보다 오히려 더 좋은 주행 감성을 보여주며, 시승하는 내내 2% 아쉬웠던 부분을 채워주기도 한 만큼 RV LPG에 대한 선입견을 바꾸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LPG 연료탱크인 LPG 봄베가 추가되고, 가솔린 연료 게이지 이외에 추가로 로턴 LPG 연료 게이지가 눈에 보이는 추가되는 부분을 제외하고는 코나 가솔린과 다를 바 없는 디자인으로~


로턴 LPG를 탑재했다고 해서 외간에서의 구분할 수 있는 큰 변화는 찾아 볼 수 없다고 해도 좋다. 르노삼성의 LPG 도넛탱크를 에프터마켓에서 독점 공급하고 있는 (주) 로인만큼, 외관에서는 다른 부분이 전혀 없이 기존과 동일하게 때문에 로턴 LPG 임을 확인할 수 없는데~


코나 1.6T의 경우 트렁크 하단 스페어 타이어 자리에 LPG 도넛탱크를 탑재하여 트렁크 공간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는 기존 LPG 자동차의 큰 LPG 탱크인 봄베를 대신 해 도넛모양의 슬림한 도넛탱크를 통해서 추가로 장착해야 하는 LPG 연료탱크로 인해서 트렁크 공간을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위에서 언급한 별도의 LPG 연료게이지는 센터페시아 하단의 시거잭 자리에 게이지를 구성하여 순정과의 이질감을 최소화했고, 순정 트립을 통해서 실시간 및 평균 연비 또한 기존과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다.

깜찍한 디자인과 크기는 시각적으로 시인성과 가독성이 좋고, 이쁘기까지 해서 차량에 탑승하는 탑승객의 공금증을 자아내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LPG 연료게이지는 총 5개의 LED로 잔량을 표시하고, LPG 연료가 아닌 가솔린 연료를 사용할 경우 버튼 OFF를 통해서 가솔린만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LPG와 가솔린 자동전화 모드를 기본으로 LPG 잔량이 부족할 경우 가솔린 연료를 사용하여 주행을 하게 되며, LPG 연료 잔량이 남아 있다면 LPG 연료를 우선으로 사용하여 주행하도록 셋팅이 되어 있다.


코나 1.6T의 파워트레인은 아반떼 스포츠와 공유하는 엔진으로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m로 7단 DCT 변속기와 매칭을 이루며, 디젤 보다 가솔린 트림이 더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파워트레인이다.


먼저 코나 로턴 LPG와 함께 본격적인 주행에 들어가면~ 가솔린인지? LPG인지? 구분할 수 없는 정숙성과 진동이 느껴지지 않은 아이들링에서의 가솔린의 장점을 고스란히 경험하게 된다.


로턴 LPG의 경우 기존의 가솔린 엔진이 가지고 있는 출력과 성능을 거의 차감없이 그대로 유지할 수 있으며, LPG 연료의 고 토크가 가속 성능에 이점으로 작용하며 깊게 엑셀을 전개하면? 이내 전륜이 토크 스티어를 경험할 수 있을 정도로 경쾌한 가속 성능을 자랑한다.

LPG 맞아? 라고 반문할 정도로 기존 가솔린과 차이가 없는 가속 성능을 보여주며 기존 가솔린과의 차이를 차만 타보고는 알아채지 못할수도 있다. 물론, LPG 연료의 특성인 토크와 마력 곡선이 다른 점은 물리적인 특성이 나타나는 것은 사실이나 불만은 나오지 않는다.


기존 가솔린 파워트레인은 LPG 도넛탱크를 추가한 만큼, 후륜 서스펜션에 걸리는 하중이 탱크 무게만큼 높아졌다. 언뜻 보면 후륜에 하중이 걸리는 만큼 밸런스가 깨지지 않을까? 라는 합리적인 의구심을 갖게 된다.

하지만 그 의구심은 이내 기분 좋은 표정으로 바뀐다. 기존 코나 가솔린 4륜 구동 트림을 선택하더라도 그립에 대한 신뢰도가 그리 높지 않았고, 주행 중에서 차체가 떠 다니는 듯 한 느낌으로 조금은 불안한 느낌을 가질 수 밖에 없었지만~


LPG 도넛탱크가 추가되면서 후륜에 추가 하중이 걸리면서 서스펜션의 변화를 가져오게 됐다. 추가된 하중만큼 가벼운 차체는 한층 무거워지고 지면 그립이 높아지면서 오히려 차량 밸런스에 도움을 받고 있다는 것을 주행을 시작하면서 경험할 수 있다.

코나 1.6 터보 4WD를 시승하면서 특유의 가벼운 그립과 차체에서 느껴지는 낮은 안정감으로 인해서 4WD LOCK를 항시 ON하고 주행했었던 점을 고려하면 지금의 코나 LPG는 순정 코나의 주행 감성이 이랬다면?!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부분이다.


아마도 코나 1.6T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면?! 코나 LPG는 오히려 무겁게 느껴질 수도 있고, 부드러운 승차감이 단단해진 승차감으로 바뀌면서 불만을 토로할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스포티한 주행에 있어서 그립을 놓치지 않으면서 코너과 고속 주행에서 느껴지는 묵직한 안정감은 분명, 로턴 코나 LPG에 조금 더의 점수를 주지 않을까? 한다.

연비 또한 충분히 만족스러운 부분으로 자유로에서 체크한 연비 효율성은 약 20km/L 대의 높은 효율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또한 로턴 코나 LPG를 선택해야 할 저렴한 유지비의 장점을 어필하는 것은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는 기본 중에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내년 1월 티볼리 에어 LPG를 시작으로 현대차와 (주)로와의 협력을 통해서 현대차 공식 워런티로 코나 LPG를 만나 볼 수 있을지?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최소 티볼리 LPG 보다는 코나 LPG에 조금 더의 점수를 주게 되지 않을까? 하며~

2% 아쉬웠던 코나 1.6T 4WD에 대한 시승기와 소형 SUV 시장을 대박 모델인 티볼리 디젤과 가솔린에 대한 큰 아쉬움 그리고 소형 SUV를 개척한 트랙스와 QM3, 스토닉 1.0 터보에 대한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코나 1.6T 잘 만든 만큼 가격도~
- [시승기] 코나 1.6T 2가지 단점만 빼면 만점 소형 SUV
- [시승기] 뉴 QM3 고급화 전략 통했나?!
- [시승기] 코나 디젤 - 가솔린과 달리 무미 건조한 매력?!
- [비교시승] 코나 vs 트랙스 화려함이냐? 볼매냐?
- [비교시승] 스토닉 vs 트랙스 닮았지만 다른 감성의 라이벌
- [비교시승] 코나 EV vs 볼트 EV 선택의 고민 중이라면?!
- LPG SUV의 시작 티볼리 LPG 유지비와 친환경 모두 잡는다?!
- [비교시승] 트랙스 vs 티볼리 선두의 자리를 탐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93)N
Car & Motor Review (1534)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3)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