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2018 벤츠 S클래스 페이스리프트 - 럭셔리 다이내믹으로의 변화

국내는 물론, 글로벌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는 벤츠의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S 클래스가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고공 행진에 박차를 가한다.

최근 불거진 폭스바겐-아우디의 디젤 게이트에 이어 벤츠 또한 디젤 라인업에 대해서 자발적 리콜을 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독일차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2018 벤츠 S 클래스는 가솔린 엔진을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S 클래스의 풀 체인지를 시작으로 E 클래스, C 클래스로 이어지는 패밀리 룩이 큰 성공을 거두며 높은 인기와 판매량으로 이어지고 있지만, 일명 대, 중, 소라고 불리며 구분이 쉽지 않은 유사한 디자인으로 인해서 디자인 변화에 대한 시장의 Needs가 높아지는 가운데~

2018 벤츠 S 클래스는 페이스리프트를 통해서 클래스에 따른 디자인 요소들의 특징을 변화시키기 시작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S 클래스의 가장 큰 변화는 첫 인상을 좌우하는 전면의 변화와 함께 차체를 찾아 보이게 만들었던 시각적인 요소들을 배제하고 플래그십 세단의 느낌을 잘 살리고 있는 모습이다.

헤드램프의 DRL 숫자로 대, 중, 소를 구분했던 현행 모습에서 탈피히 풀 LED 해드램프로 변경되어 더 커진 헤드램프와 보수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그럼에도 3개의 DRL은 유지하면서 S 클래스의 아이덴티티를 유지한 모습이다.


새로운 전, 후면 범퍼 또한 큰 변화를 거치며 럭셔리 다이내믹으로의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마이바흐와 트림에 따라서 다른 디자인을 선 보이고 있는 전,후면 범퍼는 럭셔리 다이내믹을 잘 표현하고 있고, S 클래스만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하는데 큰 역활을 한다.

후면 범퍼와 디퓨져, 쿼드 팁 배기는 강력한 고 배기량 엔진의 출력과 성능을 포현하면서도 정제된 느낌의 사각 쿼드 팁을 통해서 그 느낌을 잘 살리고 있지만, 테일램프는 변화 없이 기존과 동일하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외관의 변화 만큼 실내는 '더 이상의 화려함은 없다' 라고 말하고 있는 것 처럼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이 실내는 이런 모습이어야 해! 라고 말 하는 것만 같다. 경쟁 모델인 7시리즈 A8 등이 벤츠 S 클래스를 넘어 설 수 없는 이유를 가장 잘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


S 클래스의 새로운 실내는 12.3인치 고해상도 디스플레이, 새로운 스티어링 휠과 능동형 안전시스템이 탑재된 인포테인먼트, 듀얼 디스플레이를 직관적으로 작동하는 스티어링 양쪽의 터치 센서티브 컨트롤 등이 특징이다.


고급스러움을 더욱 살린 우드 트림에서 부터 최고급 가죽으로 감싼 도어 트림 등 기존 S 클래스의 실내를 더욱 업그레이드하여 그 품격을 더욱 높였다.


새로운 디자인과 소재의 변화 만큼 파워트레인의 변화 또한 주목할 만 하다. 2018 S 클래스는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최초의 메스세데스로 6기통 3.0L 가솔린 엔진은 367마력을 자랑하며, 동일한 엔진을 탑재한 S500은 최고출력 435마력을 자랑한다.

435마력을 자랑하는 S500은 내연 기관을 출력을 서포터하는 보조 전기 모터가 탑재되어 짧은 시간 동안 21마력으로 출력을 보태머 CO2 배출량을 22% 줄이는 효과를 더 한 것이 특징이다.


S 클래스의 고성능 버전에 속하는 S560은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에서 유일하게 AMG가 아닌 V8 4.0L 가솔린 엔진으로 469마력의 출력을 자랑하고, S600은 V12 6.0L 배기량으로 최고출력 530마력으로 풍부한 토크와 출력을 자랑한다.

가솔린 엔진을 주력을 내세우고 있지만 효율성을 강조한 디젤 엔진 또한 선 보인다. S 350D의 경우 268마력, 61.2kg.m의 토크를 자랑하는 직렬 6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하며, V12 6.0L 가솔린 엔진을 제외하고는 9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룬다.


새로운 디자인으로 기존 S 클래스의 품격을 한 단계 상승시키고 있는 2018 벤츠 S 클래스 페이스리프트는 최근 불거진 디젤 게이트로 인한 자발적 리콜과 함께 주춤할 수 있는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적절한 타이밍을 선 보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기존 대, 중, 소로 구분해야 했던 디자인과 스타일의 변화를 통해서 각 클래스의 차별화된 아이덴티티를 통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것과 동시에 E 클래스, C 클래스에 대한 변화 또한 에측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하며~

국내에서 르노삼성차, 쌍용차, 쉐보레 못지 않은 높은 판매량과 인기로 국내 수입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벤츠의 인기와 이를 저지하려는 BMW 신차들과 시장 변화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비교 시승] 제네시스 G80 vs BMW 530i vs 벤츠 E300
- BMW 신형 X3 SUV 라인업에 활력소를 불어 넣다
- [시승기] 캐딜락 CT6 용인 스피드웨이도 부담스럽지 않은 플래그십 세단
- BMW 5시리즈 GT 대신 6시리즈 GT로 네임벨류 높인다?!
- 대박 났다던 신형 5시리즈는?! - 5월 수입차 판매량
- [시승기] C200 카브리올레 제주의 자연을 탐하다
- 4월 수입차 판매량 자신만만했던 신형 5시리즈 신차 효과는?
-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 & 신형 GTS 직접 만나 볼 수 있는 2017 서울모터쇼
- 벤츠 새로운 활력소 더 뉴 C 350e & 더 뉴 GLC 35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 BMW 신형 5시리즈 vs 6세대 5시리즈 비교
-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기대치를 어디까지로 해야 할까?!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640)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1)N
Car & Motor Review (1051)N
Book (25)
june's lifelog (186)N
Food story (7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