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 시승기 - 몇가지 풀어야 할 숙제만 해결된다면 2.0 가솔린 트림을 살 필요가 있을까?

뉴 라이즈가 더 해진 쏘나타가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새로이 투입되면서 지난 해 고전을 면치 못했던 쏘나타의 명성을 되 찾고 있는 가운데 하이브리드 트림을 빠르게 투입하여 쏘나타 뉴 라이즈의 세를 더욱 굳건히 하고 있다.

그랜저 IG 하이브리드 출시에 이어 쏘나타 라인업에 발 빠르게 투입된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몇가지 풀어야 할 숙제만 해결한다면? 2.0 가솔린 엔진을 완벽히 대체 할 수도 있을 것만 같다.


시승한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그랜저 IG 하이브리드를 통해서 높아진 상품성과 기술, 경쟁력을 먼저 경험했기에 기대치가 살짝 높아져 있던 시점이기에 조금은 까탈스럽게?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를 바라 볼 수 없었지만...

약 600km의 주행 거리를 경험하면서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2.0 가솔린 엔진을 꼭!! 선택해야만 하는 이유가 있지 않는 한?! 하이브리드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다.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첫 인상은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와 달리 하이브리드 트림 임을 보여주는 요소들을 적용했다.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의 경우 외관에서 휠과 범퍼, 테일 램프 그리고 전용 컬러를 통해서 스타일의 변화를 추구했다.


전면의 모습은 뉴 라이즈 트림과 동일하지만 후면의 경우 클리어 타입의 테일 램프, 하이브리드 전용 휠 타이어, 후면 범퍼를 다르게 적용하여 CID (공기 저항 계수)의 성능을 개선했다.

하지만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와 같은 전략으로 외관에서 하이브리드 트림에 대한 특별함? 신선함? 을 어필하게 보다는 이제는 기존 가솔린, 디젤 트림과 동일하게 스타일링 하는 것이 더 좋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다.


전용 컬러 또한 하이브리드 트림을 강조하려는 목적이 과하다? 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고, 전용 외장 컬러는 가죽 시트의 컬러와 매칭이 되어 특별함 보다는? 네임 벨류를 가볍게 하는 것만 같은 생각이 지금은 변함이 없다.

하이브리드를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전용 컬러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얼마나 많을지? 한번 쯤 고민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의 연빈 주행 성능, 매력 등을 살펴 보기 전에 가격 경쟁력을 살펴 볼 필요가 있다. 하이브리드의 가격은 가솔린과 동일한 모던 트림의 경우 가솔린 2,705만원, 하이브리드 3,193만원으로 488만원 가량의 초기 구입 비용의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하이브리드카 100만원 보조금 지원, 등,취득세 140만원 감면, 채권 및 공채 등 200만원까지 매입 면제 받을 수 있는 혜택을 받을 수 있으므로 초기 구입 비용에 대한 부담은 2.0 가솔린 트림과 큰 차이가 없고 여기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추가되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오히려 하이브리드 트림이 더 높은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하이브리드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이고 먼저 살펴 보아야 할 연비 효율성은 복합 연비 18.0km/L를 자랑한다. 이는 이전 대비 주행 거리를 늘리면서 연비 효율성을 높였는데~


이를 확인해 보기 위해 평일 고속도로에서 하이브리드의 연비를 체크 해 보았다. 뜨거운 햇살로 인해서 에어컨, 통풍 시트 등을 가동한 채 약 142km의 거리를 주행한 쏘나타 뉴 하이브리드의 연비는 23.1km/L로 놀라운 연비 데이터를 보여주었다.

고속구간에서 주행 차선과 추월 차선을 이용해 조금의 여유를 가지고 주행한 결과이지만 연비에 나쁜 영향을 주는 에어컨, 통풍 시트, 전자 장치 등을 사용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가 기존 대비 실 연비 개선에 많은 노력을 해고 그 결과를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고속 구간에 이어 도심에서의 연비 효율성은 출,퇴근 시간이 지정체가 반복되는 도심 그리고 차량 테스트를 위해 급 가속과 급 제동, 최고 속도 등을 확인하기 위한 테스트를 실시 한 결과~


약 103km 거리를 주행한 연비는 11.9km/L로 일상적인 주행을 이라고 가정하면 13km/L 대의 도심 연비 효율성을 보여주지 않을까? 예상이 되는 부분이고, 체감상으로 느껴지는 고효율의 연비는 숫자 이상의 체감을 하게 된다는 점에서 오너의 만족도는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연료를 풀로 채운 상태에서 200km가 넘는 거리를 주행했음에도 주행 가능 거리는 680km가 넘는 수치를 보여주고 있어 연비 효율성에 대한 자신감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고, 신차 구매에 있어 연비 효율성을 중시한다면? 하이브리드 트림으로 사야 할 이유를 말 해주는 것만 같다.


한기지 의아한 부분은 리셋이 되는 트립의 정보와 달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하이브리드 정보는 데이터를 초기화 했음에도 불구하고 16km/L 라는 데이터가 변하지 않는 점은 꼭! 소프트 업데이트를 통해서 개선이 되어야 할 부분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의 주행 특성은 기존 가솔린과 크게 다르지 않다. 페이스 리프트 전 LF 쏘나타에 비해 셋팅 값의 변경으로 한결 단정해진 하체 셋팅은 기분 좋은 승차감과 함께 패밀리 세단으로 안성맞춤인 주행 질감을 선사한다.

2.0 CVVL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가 때론 번갈아 가며, 때론 함께 출력을 보태는 파워트레인의 리스폰스나 가속에 대한 불만은 없다. 에코, 노멀, 스포츠 3가지 주행 모드에 따라서 엔진과 전기 모터의 개입이 차이가 있지만~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에서 부터 고속 구간에 이르기 까지 기존 2.0 가솔린 엔진보다 좀 더 좋은 점수를 주고 싶은게 사실이다. 전기 모터의 구동 그리고 엔진의 개입, 반대의 상황에서도 이질감을 최소화하면서 부드러운 주행에 초점을 맞춘 셋팅은 현대차의 하이브리드 기술의 농익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2.0 가솔린에 비해 조금은 가속이 조금은 뒤쳐지는 것이 사실이나 일상적인 주행 패턴에 있어서는 아쉬움은 찾아 보기 어렵고, 중고속 구간에서도 엔진의 출력이 부족하다 싶은 면 전기 모터가 개입되면서 다시금 가속을 이어가는 모습은 사뭇 인상적이다.

다만, 고속 구간에서 전기 모터가 개입되는 순간 급하게 가속이 이어지면서 운전자가 개입 시기를 예측할 수 없다는 부분에서 불안감을 느낄 수 있으나 이는 하이브리드는 부드러운 가속 및 주행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또 하나 감속에 있어 회생 제동 (배터리 충전)과 물리 브레이크의 작동에 따른 이질감과 오너가 예측하기가 쉽지 않은 제동 거리에 대한 불안한 요소는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있다.


여기에 17인 구름 저항 타이어와 휠은 연비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아이템이지만, 오롯이 연비 만을 위주로 한 주행을 원하지 않는다면? 휠 타이어 변경을 통해서 기존 가솔린 또는 디젤 트림과 같이 주행 질감을 높이는 방법도 있으니 한번 쯤 고려해 봐도 좋을 부분이다.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개선된 연비 효율성을 바탕으로 도심에서 부터 고속 구간까지 전 영역에서 효율성을 대폭 끌어 올렸다. 고속 구간에서도 전기 모터만으로 주행 할 수 있는 거리와 속도를 높이므로 인해서 장거리 주행에 있어서도 높은 효율성의 장점까지 취하게 됐다.


이는 전기차 대중화 시대에 들어간 현 시점에서 위축되어 보이기는 하나? 실제로는 오히려 하이브리드 트림에 대한 관심과 판매량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효율성을 대폭 향상하고 기존 내연 기관과 크게 다르지 않은 주행 질감과 감성, 높아진 상품성 등은 하이브리드 보조금이 지원되는 현실에서 구매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 아닐까? 하며~


무난하지만 하이브리드 트림에 대한 기대를 만족 시켜주면서 패밀리 세단으로서 갖추어야 할 감성과 품질을 만족시키는 쏘나타 뉴 라이즈 하이브리드는 2.0 가솔린 트림을 고집하지 않아도 될 이유를 잘 말해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며~

중형 세단에 이어 준대형 세단에서도 3.0 가솔린 트림을 팀킬하고 있다고 봐도 좋은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와 최근 가장 핫한 신차인 스팅어 그리고 경쟁 모델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스팅어 3.3 GT 국산 고성능 세단의 시작을 말하다
- [시승기] 스팅어 3.3 GT 국산 고성능 세단의스타일을 말하다
- [시승기] 그랜저IG 하이브리드 잘 스며든 전기 모터와 상품성의 조화
- 티볼리 보다 싼 기아 스토닉 가격으로 승부한다?! 1,895만원에서 2,295만원
- 현대차의 첫 소형 SUV 코나 시작이 절반?! 가격 경쟁력 또한 빼 놓지 않아...
- i30 N 대신 할 벨로스터 N 막바지 테스트 모습 포착
- [시승기] 볼트 EV 전기차로 바꿔야 할 때를 말하다
- [시승기] 르노 트위지 재미와 즐거움을 더한 스마트한 전기차
- [비교 시승] 볼트 EV vs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기차 경쟁의 신호탄을 쏘다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716)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4)
Car & Motor Review (1123)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