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 뉴 카마로 SS 시승기 - 용인 서킷에서 경험한 성숙된 주행 감성으로 경험하다!!

2018년 재기를 시작했지만 시장에서는 그리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한 쉐보레가 쉐보레의 고성능 스포츠 카인 카마로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인 더 뉴 카마로 SS를 새롭게 선 보이며~


가성비 스포츠 쿠페, 가성비 고성능 머슬카 시장에 포드 머스탱의 위세를 꺽기 위해 다시금 높아진 상품성과 성숙된 주행 감성으로 데일리 고성능 쿠페로 재 탄생했다.


그 시작을 알리는 장소는 더 뉴 카마로 SS에게는 조금 좁은? 부족한? 공간이라고도 할 수 있는 용인 AMG-스피드웨이에서 더 뉴 카마로 SS를 조금 더 강하게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더 뉴 카마로 SS는 한층 성숙해지 주행 감성에 앞서 한층 강렬해진 첫 인상을 제공하는 전면은 후한 점수를 주기에 충분하다.


날렵해진 LED 헤드라이트와 새로운 LED DRL 그리고 하이그로시를 적용하면서 그릴 디자인을 변경하고 공기 역학을 고려한 전면 범퍼 등은 스타일과 기능을 만족시키기 위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덕분에 범블리로 알려져 있는 카마로는 더 이상 범블리가 아닌 카마로 SS로서의 새로운 스타일을 연출하면서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후면의 모습은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


날카롭고 역동적인 모습과 달리 유선형의 LED 테일램프는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부분이나 전,후면의 스타일 연결성이 좋지 않다는 점에서 테일램프는 기존의 모습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이다.


새로운 스타일과 내,외관의 구성은 먼저 다룬 더 뉴 카마로 SS 콘텐츠를 통해서 하단 링크에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라며~ 본격적인 주행에 들어서기 전 쉐보레 더 뉴 카마로 SS의 어메리칸 머슬카, 어메리칸 스포츠 카를 전면으로 내세 운 더 뉴 카마로 SS의 화려한 퍼포먼스는 매우 인상적인 시작을 알리며 주행을 시작했다.


익히 잘 알고 있다시피, 더 뉴 카마로 SS는 6.2L 자연흡기 대 배기량 엔진으로 어메리칸 머슬카를 대표하는 아이콘 중 하나이다. 터보나 슈퍼차저 등이 아닌 자연흡기 대 배기량 특유의 꾸준한 출력과 토크 곡선을 바탕으로 자연흡기의 특유의 매력과 출력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한 북미 시장에 오롯이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엔진은 기존과 동일하지만 포드와 GM의 합작으로 효율성과 동력 성능을 만족시키기 위한 10단 자동변속기를 쉐보레 라인 업 가장 먼저 국내에서 선 보이고 있다.

10단으로 다단화된 변속기 덕분에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kg.m의 출력을 운전자의 성향과 노면 상황에 따라서 하드코어, 여유로운 기어비를 통해서 편안함에서 부터 강력한 퍼포먼스를 이끌어 내는데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다.


이러한 변화는 데일리 고성능 쿠페로 일상에서도 투박하지 않고 부드럽고 저 RPM을 적극 사용하면서 편안한 주행까지 만족시키는데 매우 큰 역할을 한다.

빠르게 움직이며 차량의 움직임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슬라럼 코스 부터 시작된 더 뉴 카마로 SS의 주행은 한층 단정해진 MRC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을 바탕으로 크고 넓은 차체를 기민하면서도 부드럽게 차체를 이끈다.


힘 만 쎈 녀석에서 이제는 짧고 빠르게 움직여야 하는 슬라럼 코스에서도 차체 롤링을 최소화하면서 기민하게 움직이면서도 운전자의 요구에 따라서 어렵지 않게 컨트롤이 가능한 후륜의 오버스티어는 운전의 즐거움과 머슬카의 맛을? 잘 보여주기도 했다.

비교적 전,측방의 시야가 좁은 고성능 쿠페라는 한계를 차체 움직임을 통해서 부담이 아닌 즐거움으로 바꾸어 주는 그런 경험을 제공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다.


더 뉴 카마로 SS를 좀 더 강하게 밀어 부칠 수 있는 용인 AMG-스피드웨이에서의 서킷 주행을 시작하면 대 배기량 고출력에 대한 부담이 서서히 사라지면서 강하게! 강하게! 를 외치며 코너를 공략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대 배기량, 고출력 고성능 쿠페인 만큼 엑셀 컨트롤은 서킷에서는 매우 중요한 포인트이다. 차량의 밸런스를 무너 뜨리지 않으면서 빠르고 깊숙히 코너를 공략해야 하는 환경인 만큼~


이전 카마로 SS는 이에 대한 부담이나 긴장을 꽤나? 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지만, 더 뉴 카마로 SS는 그런 부담과 긴장을 한층 낮아졌다. 일부러 이를 확인해 보기 코너에서 깊숙히 엑셀를 전개했지만 적당히 날라가는? 후륜의 오버스티어와 기민하고 이질감 없이 개입하는 토크 벡터링은 고속 코너에서도 조금 더의 엑셀을 전개하면서 놀랄만큼 안정적인 코너 공략의 즐거움을 배가 시킨다.


오버스티어 발생 시에도 트랙션과 토크벡터링은 누구나 쉽고 안정적으로 코너를 공략할 수 있는 한층 성숙된 어메리칸 머슬카의 면모를 보여주면서 강력한 출력과 퍼포먼스에 대한 욕구를 상승시킨다.


며칠간 열리는 시승 행사로 인해서 타이어는 순정이 아닌 한국타이어 EVO2를 끼고 있지만 숨길 수 없는 더 뉴 카마로 SS의 본성을 이끌어 내는데 있어서는 전날 눈이 내리고, 기온이 매우 낮은 한 겨울이라는 점에서 비교적 타협점을 잘 찾았고~


타이어의 그립이 차를 받쳐 주기 전에 트랙션 컨트롤과 토크백터링이 먼저 안정적인 차체 밸런스를 유지하는 기특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페리 전과 후의 차이는 꽤나? 커졌다는 것을 체험할 수 있는 부분이다.


스티어링의 반응은 페리 전과 큰 차이는 없으나 뉴트럴한 반응과 오버스티어 시 컨트롤을 하는데 있어 부족함은 찾을 수 없으며, 브렘브 브레이크는 강력한 출력을 감당하는데 있어 아쉬움은 없다. 오히려 브레이킹에서 타이어의 그립이 이를 못 받쳐주는 것을 경험하기도 한다.


짧고 굵었던 용인 AMG-스피드에서의 더뉴 카마로 SS는 달라진 스타일링 뿐만 아니라 한층 성숙해진 주행 감성과 누구나 편하고 즐겁게 스포츠 주행을 즐길 수 있는 진짜 데일리 고성능 쿠페로 다시 태어나 경쟁 모델인 포드 머스탱을 저격할 수 있는 완벽한 준비를 마친 모습이 아닐까? 하며~

페이스리프트 전 경험한 카마로 SS와 고성능 디비젼들의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더 뉴 카마로 SS 가성비 고성능 쿠페 머스탱 잡으러 출격
- 2018 포드 머스탱 출시 화려한 볼거리와 아이템을 전면으로~
- [시승기] 제네시스 G70 짜릿함을 덜어낸 럭셔리 스포츠 세단
- [시승기] 카마로 SS 미국산 머슬카의 굴레를 벗은 대 배기량 쿠페
- [시승기] 벨로스터 N 기름값이 부족할 수 밖에 없는 이유?!
- [시승기] 벨로스터 N 잘 만들었지만 결정적 한방의 부족?!
- [시승기] 스팅어 3.3 GT 국산 고성능 세단의 시작을 말하다
- [시승기] 스팅어 3.3 GT 국산 고성능 세단의스타일을 말하다
- 재 탄생한 로켓펀치 벤츠 A35 AMG 해치백의 끝판왕을 위해~
- [시승기] 캐딜락 ATS-V 저 평가의 설움 속에서 빛을 발하다
-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기대치를 어디까지로 해야 할까?!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42)N
Car & Motor Review (1484)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2)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