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딜락 CT6 2.0T 시승기 - 다운사이징에 대한 선입견이 높을수록 그 매력은 더욱 빛나는~

캐딜락의 플래그십 세단이자 캐딜락의 존재감과 시장에서의 판매량을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는 CT6 라인업의 새로운 막내인 CT6 2.0T를 시승했다. CT6 2.0 터보는 플래그십 세단도 피해갈 수 없는 다운사이징 트렌드를 파격적으로 적용한 플래그십 세단으로~


차체 사이즈 대비 너무 작은 엔진, 작은 배기량으로 출시 전 부터 과연? 이라는 물음표를 던지며 시장에 출시했지만~ 예상과 달리 CT6 2.0 터보는 캐딜락을 성장시키는데 적지 않은 역할을 하고 있다.

필자 또한 2.0 터보로 플래그십 세단에 차체 사이즈에 버겁지 않을까? 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시승을 할 만큼 시장에서의 우려가 매우 컸지만?! 결과는 그와 반대로 GM의 2.0L 터보 엔진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 캐딜락 CT6 2.0T는 6천만원 대라는 파격적인 가격 경쟁력까지 갖추게 되면서 E세그먼트 세단을 구입할 수 있는 가격 보다도 낮은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플래그십 세단을 선 보이며 '가성비 플래그십 세단' 이라는 타이틀까지 얻게 되었다.

캐딜락 CT6의 첫 인상을 좌우하는 외관의 모습은 상위 트림인 3.6 프리미엄, 플래티넘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필자의 경우 플래티넘과 프리미엄을 먼저 시승하고 2.0 터보를 시승했음에도~

외관에서 느껴지는 차이는 거의 없다. 아니 그 차이를 찾지 않게 되는 것이 CT6가 고객에게 전하는 스타일링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다른 점이 있다면? 상위 트림은 모두 블랙 컬러였던 반면, 2.0 터보는 CT6와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인 화이트 컬러로 CT6 고유의 큰 차체가 주는 위용과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세련된 모습으로 도심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모습이 아닐까? 한다.


큰 자체를 받쳐주고 있는 19인치 휠,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떨어지는 캐릭터 라인, MRC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댐퍼가 아님에도 충분히 낮은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 서스펜션, 오른쪽에 위치한 듀얼 배기 팁 등 화이트 컬러의 CT6는 배기량이 중요하지 않아!!! 라고 말을 하고 있는 것만 같다.


실내 또한 상위 트림과 거의 차이가 없다. 소재를 변화시키며 전체적인 분위기를 바꾸는데 노력했다고 할 수 있는데~ 주황 계열의 컬러가 매칭된 시트, 우드 대시 카본 장식, 클러스터와 12인치 대화면 터치 디스플레이 CUE 까지 시각적으로 느껴지는 차별은 없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속을 자세히 살펴보면 편의 사양에서 가격을 낮추기 위한~ 그리고 팀킬을 하지 않기 위해 꼭! 필요한 옵션만을 탑재해서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모습이다.


개인적으로 가장 아쉬웠던 부분은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로 플래그십 세단의 품격가 편안함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 기준 아닌 기준이라는 점에서 이 부분을 제외하고는 오히려 가성비라는 부분에서 조금 더의 점수를 추고 싶은 마음이다.


큰 차체 그리고 휠 베이스가 가지고 있는 이점인 1열과 2열은 더 이상의 불만이 나올 수가 없다. 상위 트림에서도 그랬듯이 화려함과는 조금 거리가 있지만 광활한? 레그룸과 편안하고 안정적인 시트 포지션, 여유가 넘치는 좌우 공간 등...

6천만원 대라는 가격에서 이만큼 괜찮은? 플래그십 세단을 찾을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실내에서 느껴지는 CT6 2.0T는 모두가 여유롭고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는 럭셔리 세단이 아닐까? 한다.

캐딜락 CT6 2.0T에서 가장 우려의 목소리를 들어야만 했던 2.0 가솔린 터보는 예상과 달리 CT6를 이끄는데 오히려 매우 적극적인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게된 이유는 3.6L 배기량의 트림은 '언제든 준비는 되어 있지만 품격과 격조를 고려해서 부드럽고 편안하게 달리고 싶은 마음' 이 들었다면, 2.0L 터보는 '괜찮아 달려되 되! 작지만 강하다고! 오른발에 힘을 더더더더~~' 라고 말하고 있는 것만 같기 때문이다.

2.0L 터보의 성능은 최고출력 269마력, 최대토크 41.0kg.m로 8단 하이드라매틱 변속기와 매칭을 이룬다. 여기에 5m가 넘은 플래그십 세단 임에도 불구하고 1735kg의 가벼운 무게가 조합을 이루며 경쾌함을 선사한다.


부족하겠지? 부족할꺼야... 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마주한 2.0L 터보, 변속기, 공차중량의 조합이 만들어낸 가속에 대한 느낌은 빠른 리스폰스와 경쾌함으로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에서 5m가 넘는 차체는 아주 가뿐하게 이끌고 가속을 이어간다.

가속 페달을 밟으면 나즈막히 들려오는 엔진소리가 아니였다면? 2.0L 터보 배기량에 대한 예상을 하지 못했을지도 모르는데~ 이는 8단 하이드라매틱 변속기, 가벼운 차체 중량의 조합이 만들어내는 경쾌함으로 터빈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하며 오너에게 조금 더!! 를 속삭이듯이 말하는 것만 같다.

물론, 급가속이라는 부분에서는 큰 차체를 이끄는데 있어 3.0L 이상의 배기량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하지만... 아래 0-100km 가속 영상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듯이~


CT6 2.0T는 에상보다 거침없는 가속과 함께 배기량에 대한 부족함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GM의 2.0 가솔린 터보 엔진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고속 영역에서는 조금 아쉬움이 남기도 하지만 이는 배기량이 가지는 물리적 한계라는 점에서 충분히 타협이 되는 부분으로 주행 환경이 도심의 비중이 높다면 2.0L 배기량이 아쉬울 것이라는 선입견을 가지지 않아도 된다.

작은 배기량에 대한 선입견을 더 많이 가지고 CT6 2.0T를 경험한다면 그와 비례하는 만족도는 더욱 커진다는 점에서 CT6 2.0T의 파워트레인에 대한 만족도는 기대 이상이다.


뉴트럴한 스티어링의 반응, 탄탄하지만 승차감과의 타협점을 잘 찾은 노멀 서스펜션, 외부 소리를 차단하는데 많은 신경 쓴 NVH 성능 그리고 여유로운 공간이 주는 편안함과 안락함의 조합이 만들어낸 CT6 2.0T는~


가장 매력적인 요소라고 할 수 있는 6천만원 대에서 구입할 수 있는 플래그십 세단으로 D, E세그먼트 시장에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모델들과의 경쟁에서도 충분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CT6 2.0T의 매력은 더욱 업그레이드 된 모습이다.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서 가장 작은 배기량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시장에서의 환영과 인기로 이어지고 있는 캐딜락 CT6 2.0T는 가격, 성능, 공간 등 도심을 위한 플래그십 세단으로서 힙리적인 소비를 원하는 소비자에게 제대로 어필하고 있는 모델이 아닐까? 하며~

먼저 경험한 캐딜락 CT6의 상위 트림인 CT6 플래티넘, 프리미엄 그리고 캐딜락 라인업의 시승기 등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캐딜락 CT6 용인 스피드웨이도 부담스럽지 않은 플래그십 세단
- [시승기] 캐딜락 ATS-V 저 평가의 설움 속에서 빛을 발하다
- [시승기] 캐딜락 ATS 탈수록 매력적인 스포츠 세단
- 대형세단도 다운사이징 CT6 2.0 터보 소비자가 먼저 알아봤다!!
- [비교시승] 캐딜락 CT6 vs BMW 530i 겉마음과 속마음의 현실
- [시승기] 캐딜락 CT6 가성비 플래그십 세단의 새로운 기준?!
- 제네시스 G70 수입 경쟁 차종 서킷 비교 시승해 보니 결론은?!
- [시승기] 제네시스 G70이 말하는 품격
- [시승기] 제네시스 G70 짜릿함을 덜어낸 럭셔리 스포츠 세단
- 베일 벗은 아우디 신형 A7 7,760만원 부터
- 2017 충돌 안전에서 가장 안전한 럭셔리 세단 TOP 10
- 더 뉴 S 클래스 차가 아닌 경험과 감성을 이야기하다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165)N
Car & Motor Review (1507)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2)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