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벤츠코리아 3세대 CLS 최초 공개 먼저 만나 본 신형 CLS의 느낌은?!

4도어 쿠페의 원조이자 시장에서 붐을 일으켰던 주인공인 메르세데스-벤츠 CLS가 풀 체인지를 거쳐 3세대 모델로 글로벌 데뷔 이후 국내에서 최초로 그 모습을 공개하며 신형 CLS를 기다려 왔던 소비자의 마음을 흔들기 시작했다.

3세대로 진화한 신형 CLS는 지난 11월 LA 오토쇼를 통해서 6년 만에 풀 체인지 된 신차로 CLS의 특유의 스타일을 더욱 강력하게 집약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신차로 경쟁 모델인 아우디 A7이 국내 출시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먼저 시장 선점에 나섰다.


신형 CLS는 글로벌 데뷔 이후 국내에서는 만나 볼 수 없는 신차였기에 더욱 그 궁금증을 자아냈었는데, 국내 최초로 그 모습을 공개한데 앞서 중국을 대표하는 베이징모터쇼 2018 오토차이나를 통해서 신형 CLS을 먼저 만나 보았다.

4도어 스포츠 쿠페를 지향하는 3세대 CLS의 지향점을 잘 보여주는 무광 매트 블랙으로 치장한? 신형 CLS를 공개한 베이징모터쇼에서는 CLS에 대한 높은 관심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는데~


차량의 사진이나 내,외부를 살피기 조차 어려울 정도 많은 취재진과 인파들로 늘 붐볐던 모델이기에 더욱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신차 중 하나였다. 특히, 더 낮고 더 길어진 차체는 이전 세대의 모습을 벗어나 4도어 쿠페형 세단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만든 원조 답게 오롯히 4도어 쿠페 아이덴티티에 모든 초점을 집약한 강렬한 첫 인상을 제공했다.


덕분에 신형 CLS는 4도어 쿠페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해도 좋을만큼 오롯히 한 곳에 초점을 맞춘 덕분에 장점이 단점으로 느껴질수도 있을 만큼, 긴 전장과 낮은 전고는 부담으로 느껴질 정도이기도 했다.

그동안 온라인을 통해서 보았던 신형 CLS의 모습은 무척이나 순화된 느낌이였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한 4도어 쿠페 스타일에 너무 집착한 느낌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을 정도였다.


풀 체인지를 거친 만큼 올드랬던 CLS의 실내는 S 클래스의 고급스러움을 가져오면서 외관과 실내의 모습에서 통일감을 느낄 수 있었던 점은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풀 체인지를 거친 A클래스, C클래스 페이스리프트에서도 S 클래스의 럭셔리 감성을 대폭 채용을 하고 있는 만큼, 신형 CLS의 실내는 소재의 고급화와 정갈하면서 스포티한 느낌을 연출하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럭셔리 4도어 쿠페 세단인 만큼 2열 공간 또한 이전 대비 한층 여유로워졌다. 4인승 세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던 이전 세대와 달리 여유로운 레그룸과 헤드룸을 확보하고 시트 또한 럭셔리 세단에 걸 맞는 착좌감을 제공해 2열 탑승객에게 더 이상의 핀잔은? 듣지 않아도 될 것 같다.

다만, 4Mactic을 선택할 경우 2열 가운데 센터터널이 높게 올라 온 점은 풀 타임 4륜 구동 세단에 있어서는 물리적 한계를 벗어날 수 없는 모습은 여전히 남아있다.


국내 본격 판매를 앞두고 먼저 공개한 3세대 더 뉴 CLS는 베이징모터쇼에서 확인할 수 없었던 파워트레인을 확인 해 볼 수 있다. 국내에 출시할 더 뉴 CLS의 파워트레인은 직렬 6기통 디젤 및 가솔린 엔진을 선 보일 예정이다.

트림별로는 더 뉴 CLS 400d 4Matic 9,990만원, 더 뉴 CLS 400d 4Matic AMG 라인 1억 900만원으로, 직렬 6기통 3.0 디젤은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71,4kg.m의 성능을 자랑하며~


AMG 라인업에 합류하는 CLS 53 4Matic+는 직렬 6기통 3.0 가솔린 엔진에 'EQ 부스트' 로 불리는 통합 전기모터와 48V 전기 시스템이 더해져 극대화된 성능과 최적의 효율성을 발휘하며, 엔진 출력 435마력, 최대토크 53.0kg.m에 전기모터 출력 22마력, 25.5kg.m가 더해져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게 된다.

안전 및 편의사양으로는 S 클래스의 사양을 대거 적용했다. 능동형 브레이크 어시스트, 차선 이탈 방지 어시스트, 주의 어시스트, 속도 제한 어시스트, 탑승자 사전 보호 시트멩, 멀티 LED 헤드램프,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 기능 등을 기본 및 선택품목으로 제공 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이끌어 낸 모델 중 하나였던 CLS가 6년만에 풀 체인지를 거쳐 더 뉴 CLS로 국내 출시를 예고하면서 쿠페형 세단의 유일한 경쟁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아우디 신형 A7의 출시 시기 또한 궁금해지는 가운데~


쿠페형 세단이라는 아이덴티티의 너무 집중하고 집약한 나머지 조금은 과하게 느껴지기도 하는 벤츠 더 뉴 CLS가 국내 럭셔리 스포츠 세단 시장에서 그동안 인기와 명성을 계속해서 이어 갈 것인지? 기대 해 보며, 2018년 국내에 선 보일 신차들을 미리 만나 볼 수 있었던 베이징모터쇼에서 주목 받은 신차들의 자세한 정보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베이징모터쇼] DS7으로 첫 포문을 연 시트로엥의 프리미엄 전략의 시작
- [베이징모터쇼] 벤츠 C 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미리보니 핵심은 럭셔리
- [베이징모터쇼] BMW M2 컴페티션 작은 변화가 만들어낸 큰 감동
- [베이징모터쇼] BMW X2 직접 보니 매력 가득한 기대되는 컴팩트 SUV
- [베이징모터쇼] 벤츠 신형 A클래스가 보여준 럭셔리 컴팩트 해치백의 새로운 기준
- [베이징모터쇼] 볼보 XC40 컴팩트 SUV 시장의 새로운 강자
- [베이징모터쇼] 신형 포커스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는 순간
- [베이징모터쇼] 테슬라 모델 3 처음 만나는 대중적인 테슬라의 모습은?!
- [베이징모터쇼] 폭스바겐 T-RCO(티록) 국내 소형 SUV 시장 올킬도 가능?!
- [베이징모터쇼] 인피니티 QX50 직접 확인해 보니~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963)N
Photo & Travel (248)
Car & Motor Review (1328)N
Review & Gadget (1078)
Book (25)
june's lifelog (205)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