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올 뉴 크루즈 시승기 - 셋팅에서 답을 찾다

2017년 쉐보레 볼륨 모델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진 채 국내에 출시한 올 뉴 크루즈를 시승했다. 현대차 아반떼의 승승장구 속에서 이렇다 할 경쟁 모델이 없는 가운데 올 뉴 크루즈는 아반떼의 저격수로 지목을 받으며 국내 출시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안고 시장에 나왔으나~

출시와 함께 가격, 에어백 등 우여곡절을 겪으며 이제서야 안정이 된 채 소비자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신차 효과는 이미 시간이 흐른 지금 시점에서 아반떼의 저격수로 다시금 도전을 하고 있는 올 뉴 크루즈를 시승하면서 해법이 무엇인지? 살펴 보았다.


풀 체인지를 거치 올 뉴 크루즈의 스타일은 나무랄데 없다. 날카로운 전면 디자인과 구성은 차체를 더욱 낮고 크게 보이도록 디자인 되어 이전 세대의 남성적인 면만 강조하는 것이 세련된 남성미를 표현하고 있다.

첫 인상을 좌우하는 올 뉴 크루즈의 전면은 더 이상 디자인에 대해서만은 아쉬움을 찾아 보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측면의 모습은 커진 차체와 볼륨감 덕분에 중형 세단 못지 않은 스타일을 자랑한다. 경쟁 모델인 아반떼 보다 길고 높아진 만큼 커진 휠 사이즈가 이를 더 하면서 SM6가 프리미엄 중형 세단이라는 포지셔닝을 했듯이 올 뉴 크루즈 또한 이와 유사한 준중형 이상의 준중형 세단으로 포지셔닝하고 있다.


후면의 모습은 전,측면과 달리 조금의 아쉬움이 남는다. 이전 세대의 페이스리프트 크루즈와 유사한 테일램프 디자인 그리고 후면으로 갈 수록 작아지는 듯한 캐릭터 라인과 볼륨은 차체를 실제 크기보다 작게 보이는 스타일은 국내 시장에서는 그리 선호하지 않는 타입이면서~


히든 타입의 머플러 팁은 점잖은 세단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는 점 또한 후면 스타일과 미스 매치가 아닐까? 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고, 최상의 트림에도 불구하고 LED 타입이 아니라는 점 또한 전체 스타일의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되는 부분이다.

실내로 들어가면 외관 만큼이나 고급스럽고 세련된 구성이 눈에 띈다. 트림에 따라서 격차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올 뉴 크루즈를 구입할 예비 고객이라면 대시보드 가죽 트림을 꼭! 선택하시라 말하고 싶다.


임팔라에서 부터 시작된 실내 가죽 트림은 쉐보레 전 라인업에 적용되면서 감성 품질을 높여주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특히 컬러가 적용된 대시보드 가죽 소재는 중형 세단 못지 않은 만족도를 제공하고 있어 오랜 시간 함께 해야 하는 부분에서 긴 호흡으로 바라 보고 만족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임팔라 - 말리부에 이어 거의 동일한 구성으로 된 스티어링 디지인과 부분 적용된 LCD 클러스터와 아날로그 클러스터는 시인성도 좋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쓰임새가 좋다.


네비 옵션을 탑재한 터치 인포테인먼트는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물론 반응 속도 등에서도 불만은 나오지 않고, 하이그로시를 적용해 고급스러움도 한층 업그레이드 했다.

대시보드와 동일한 가죽 시트는 쉐보레 특유의 단단한 쿠션감을 바탕으로 장거리 운전에 있어서 피로도를 최소하 하고 엉덩이에서 부터 허리, 등까지 단단하게 지지하는 느낌은 쉐보레의 차체와 서스펜션 셋팅과 궁합이 매우 좋다.


2700mm로 늘어난 휠 베이스 덕분에 2열 레그룸과 헤드룸 또한 더 이상 경쟁 모델 대비 답답하다는 핀잔을 듣지 않아도 된다. 2열 시트 또한 1열과 마찬가지로 단단한 쿠션감을 바탕으로 1열의 느낌을 그래도 유지하고 있다는 점 또한 올 뉴 크루즈의 장점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올 뉴 크루즈의 파워트레인은 1.4L 가솔린 터보와 Gen III 6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룬다. 다운사이징 엔진은 이전 세대부터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셋팅의 변화를 거쳤다.


1.4L 가솔린 터보는 최고출력 153마력, 최대토크 24.5kg.m로 경쟁 모델인 아반떼 1.6 GDI 132마력과 1.6 T-GDI 204마력의 중간으로 포지셔닝하고 있다. 이는 주행 특성에서도 고스란히 나타나는데~


중저속 구간에서 1.4 가솔린 터보의 출력은 제원상 만큼 1.6 GDI 보다는 리스폰스나 가감속에 유리하고 1.6 T-GDI 보다는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하지만 라이벌의 출력에 대한 경험이 크지 않다면 오히려 올 뉴 크루즈의 출력과 리스폰스에 더 후반 점수를 주기에 충분한 반응성이 돋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탄탄한 하체와 서스펜션 셋팅으로 엑셀 전개에 따른 리스폰스나 가감속에서 차체 움직임이 상당히 억제되어 있어 운전자가 느끼는 안정감이 매우 높으면서 리스폰스 반응이 좋기 때문에 가감속에 대한 실제 경험치는 아반떼 스포츠에 준하는 움직임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특히 앞뒤 핀치을 억제하는 능력은 상당히 높기 때문에 가감속에서 운전자가 느껴야 하는 부담을 최소하 하고 있어 엑셀 전개에 조금 더 과감해 질 수 있고, 일정 부분 롤링을 허용하면서 탄탄한 서스펜션은 스포츠 성을 강조한 셋팅으로 남성 운전자들이 선호하는 포인트를 잘 잡은 모습이다.

승차감에 있어서는 약간의 적응이 필요하다. 아반떼 스포츠와 비슷하지만 이 보다는 승차감에 조금 더 비중을 준 모습으로 포지셔닝이 조금 애매한 것이 아니야? 라고 할 수 있지만 단단한 서스펜션을 바탕으로 승차감을 제공하고자 노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고속주행에서 빛을 발하는 부분으로 준중형 세단 중 속도와 비례하여 높아지는 안정감과 무게 중심이 지면에 가까위지는 주행 질감과 장점은 쉐보레 브랜드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부분으로 일상에서 경험하게 되는 주행 환경에서 딱히! 흠 잡을 때 없는 주행 질감과 감성은 올 뉴 크루즈를 선택하는데 있어 빼 놓을 수 없는 매력이다.


여기에 연비 또한 기대 이상의 성적을 보여준다. 평일 저녁 약 140km의 고속도로를 추월 차선과 주행 차선을 주행하면서 경험할 수 있었던 19km/L가 넘는 연비 효율성은 다운사이징 엔진의 최대 목적 중 하나인 효율성을 완성하고 있다는 점에서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올 뉴 크루즈의 고속 주행 연비는 왠만한 컴팩트 승용 디젤 못지 않은~ 오히려 더 높은 효율성을 보여 준다는 점에서 출시와 함께 디젤 트림을 선 보이지 않은 이유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였다.


랙 피니언 타입의 스티어링은 고가의 하드웨어 만큼 직관적인 반응은 흠 잡을 데 없다. 묵직한 무게감과 함께 적당한 그립의 스티어링은 여성 오너에게 조금은 무겁게 느껴질수도 있는 부분이나~ 저속에서 부터 고속에 이르기까지 운전자의 의도대로 뉴트럴하게 반응하는 차체 움직임은 차에 대한 신뢰를 높여주는 부분이다.


하체 셋팅 또한 '잘 만든 토션빔 열 멀티링크 안 부럽다' 라는 말 처럼 토션빔을 후륜에 적용했지만 실제 주행에서 멀티링크 부럽지 않을만큼 전륜의 괘적을 따라오는 주행은 하드웨어만이 중요한 것이 아닌 셋팅의 노하우가 얼마만큼 중요한지?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토션빔에 대한 우려는 연속으로 코너가 이어지는 와인딩 구간에서 다시금 셋팅의 노하우가 얼마나 중요한지? 확인할 수 있다. 단단한 새시를 바탕으로 승차감을 위해 일정 부분 롤을 허용하면서 지면을 놓치지 않고 코너를 탈출하는 차체는 이전 세대 대비 한층 고급스럽게 아이덴티티를 유지하고 있음을 확인시켜 주었다.

그럼에도 올 뉴 크루즈의 가장 큰 단점은 와인딩 구간에 여실히 드러났다. 바로 엔진의 출력이다. 다운사이징으로 작은 배기량이 가지고 있는 한계치를 여실히 드러냈기 때문이다.


- 올 뉴 크루즈 1.4 터보 가속 영상


가파른 와인딩 코스에서 3단까지 출력을 뽑아내면서 가속을 이어가던 모습은 4단에 들어가면 힘이 쭉 빠져버리는 배기량, 마력의 한계를 보여주었다. 어쩌면 기대치를 너무 높게 잡았을 수도 있지만... 아반떼 스포츠와 적지 않은 출력의 격차를 4단 쉬프트 업과 함께 크게 보여준 모습은 엔진 출력에 대한 갈망을 매우 크게 느낄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보여준다.


올 뉴 크루즈는 전체 만족도에서 상당히 높은 점수를 받기에 충분한 매력을 어필한다. 특히 도심과 일상 주행에서 느낄 수 있는 강점은 아반떼와 아반떼 스포츠의 장점을 잘 조율하고 있다는 점 또한 올 뉴 크루즈의 매력이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출력에 대한 갈망은 일상에서 경험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는 점에서 올 뉴 크루즈를 구입하는데 참조하면 좋을 것 같은 생각이다. 출시와 함께 우여곡절을 겪고 이제서야 아반떼와 정면 승부를 펼치게 될 올 뉴 크루즈 그리고 국민 준중형이라는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는 아반떼, 아반떼 스포츠 등 경쟁 모델들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 등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3월 국산차 판매량 - 주도권 잡은 현대기아차
- 골프 빈자리는 내 것 인피니티 Q30 시선을 사로잡다
- [시승기] 올 뉴 크루즈 가격 부담 안고 첫 발을 내딘 결과는?!
- 직접 확인해 본 올 뉴 크루즈 3가지 승부수
- [시승기] 신형 i30 돈 들인 값하는 만점 해치백
- [시승기] 아반떼 스포츠가 넘어야 할 몇가지...
- [시승기] 아반떼 스포츠 존재감을 드러내다
- [시승기] 더 뉴 K3 디젤 대중성에 스타일을 더 하다!
- [시승기] 신형 아반떼 가솔린 이것만은 알고 구입하자
- [시승기] SM3 디젤 디자인만 변한다면~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582)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47)
Car & Motor Review (1000)N
Book (25)
june's lifelog (183)
Food story (7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