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신형 i30 시승기 - 돈 들인 값하는 만점 해치백 하지만 디자인은?

핫 해치라 쓰고 막 해치라 불리는?! 3세대 풀 체인지 신형 i30를 시승 행사 이후 별도로 느긋하게 신형 i30를 꼼꼼하게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신형 i30는 컴팩트 해치백 시장에서 수입 메이커가 주도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시장에 2세대 i30를 PYL이라는 브랜드로 묶어 도전을 했으나...


그 결과는 수입 메이커에게 작은 스크래치?도 내지 못한채 공공도로에서 수입 해치백보다 더 보기 힘든 국산 해치백으로 참담한? 결과를 보여주기도 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에 이어 N 브랜드를 새롭게 선 보이며 고성능 핫 해치의 기반인 3세대 신형 i30를 선 보이며 핫 해치! 막 해지지! 라는 슬로건을 내 세우며 출시한 모델이다.

신형 i30는 핫 해치라는 슬로건을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 그리고 고성능 버전인 N의 서막을 알리는 신차이기도 하기에 펀 투 드라이빙을 강조한 TV 광고로 곤혹을 치루기도 했는데~


그런 핫 해치! 막 해지지~ 를 외치고 있는 신형 i30를 꼼꼼히 살펴 본 장,단점과 매력 그리고 아쉬운 점은 무엇인지? 살펴보자.

신형 i30를 이야기 하는데 있어 가장 먼저 살펴보고자 하는 부분은 변화된 하체 셋팅이다. 아반떼 스포츠부터 하체에 돈을 들이기 시작한 현대차는 신형 i30에서는 하체에 돈을 들인 것 만이 아닌 정성까지 가득 담은 모습이다.


이는 전륜 드리프트라로 펀 투 드라이빙과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보여주고픈 담당자의 마음을 십분 이해할 수 있는 부분으로 저속에서 부터 고속에 이르기까지~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유지하면서도 좌우 롤링과 앞뒤 핀치를 최대한 억제시킨 셋팅은 폭스바겐 골프와의 경쟁에서도 계급장 떼고, 디자인 떼고! 경쟁한다면 어깨를 나란히 하기에 충분 이상이다.

2세대 i30가 새시 강성과 괜찮은 하체 셋팅으로 달리기 성능에 신경을 쓴 모습이라면?! 3세대 신형 i30는 작정하고 드라이빙 퍼포먼스에 초점을 맞춘 모습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저속에서 부터 고속에 이르기까지 편안하면서도 탄탄한 승차감과 억제된 좌우 롤링은 조금 더 속도를 올려도 되겠다?! 라는 자신감을 운전자에게 주입시킨다. 현대차가 아반떼 스포츠에 멀티링크를 도입하면서 높아진 드라이빙 질감을 신형 i30를 통해서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으로 발전시킨 모습은 N 모델에 대한 기대치를 더욱 높여주는 계기가 되고 있다.

독일 3사의 해치백과 경쟁을 하겠다는 신형 i30는 이제는 어깨를 나란히 해도 빠지지 않은 퍼포먼스를 제공하는데.. 그 느낌과 밸런스는 벤츠 A 클래스와 매우 유사하지만 약간 더 부드러운 느낌으로 상당히 고급스럽다.

BMW나 폭스바겐, 아우디가 직결감과 빠른 반응으로 지면을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전달하는 모습이라고 하면 벤츠 A 클래스와 신형 i30는 무너질 듯 무너지지 않으면서도 부들부들한 승차감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경험으로 현대차만의 주행 퍼포먼스를 완성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작은 차체와 휠 베이스 대비 좋은 승차감과 주행 퍼포먼스를 갖추고 있지만 속도를 높일수록 가벼워지는 차체와 서스펜션은 BMW, 아우디, 폭스바겐과 같이 낮게 깔린 무게 중심으로 인한 안정감에 대한 욕심을 부리고 싶은 심정이다.

한층 업그레이든 하체 셋팅에 있어 중요한 부분인 브레이크 성능에 대해서도 빼 놓을 수 없다. 현대차는 기존 대비 사이즈를 키운 대용량 브레이크를 적용했다. 덕분에 현대차 특유의 중후반 담력이 풀려버리는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중고속에서도 자신있게 브레이킹을 할 수 있게 됐다.

연속된 코너와 테스트를 위해 계속해서 하드한 브레이킹을 시도했을 경우에도 쉽게 지쳐버려 제 성능을 내지 못했던 기존의 모습과 완전히 달리 타이어 탄내~만이 올라올 뿐 브레이킹 성능은 꽤나? 오랫동안 제 성능을 유지하여 안정감을 높였다.


하체 셋팅과 브레이크 성능의 업그레이드로 더욱 빛을 보게되는 부분은 바로 1.6 GDI 터보 엔진이다. 현대기아차의 엔진 출력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을정도로 성능과 출력에 있어서는 나물랄데 없는 모습으로~


1.6 GDI 터보는 아반떼 스포츠와 동일한 최고출력 201마력, 최대토크 27.0kg.m로 7단 DCT (듀얼 클러치)와 조합을 이루며 공인 연비는 11.6km/L이다.

신형 i30에서는 하체 셋팅과 브레이킹 성능으로 그동안 GDI 엔진이 가지고 있는 출력이나 성능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하고, 제어하지 못했던 모습의 한계를 넘어 온전히 출력과 성능을 발휘하는 모습은 하체와 브레이킹으로 가장 큰 수혜를 본 부분이 바로 1.6 GDI 터보라고 할 수 있다.


추가로 아반떼 스포츠에서 보여준 나름의 배기음을 신형 i30에서도 적용하여 스포티한 멋을 내는데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차량 내에서는 배기 사운드를 듣기가 쉽지 않지만 외부에서 그리 크지 않게 나름의 배기음을 선사하는 부분도 운전을 즐겁게 만드는 요소 중에 하나이다.

이에 반해 스티어링에 대한 부분은 조금 더의 조율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기본 셋팅은 상당히 묵직하게 출발하며 스포츠 모드시 더욱 무거워지는 반면, 에코 모드에서는 가벼워지는 느낌은 찾을 수 없다.


묵직한 기본 셋팅에 대해서 불만은 나오지 않으나 여성 운전자의 경우 주차시 힘듬을 호소하기에 충분한 모습이고 스포츠 모드시 한껏 무거워진 스티어링은 부담이 될 정도로 운전자의 피로도 상승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스티어링의 반응 또한 주행 모드에 따라서 거의 변화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에코와 노멀모드에서는 뉴트럴한 반응과 크게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은 반응 속도는 현대차의 MDPS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지 않아도 될 것 같으나~


한껏 무거워진 스포츠모드에서는 무게감을 관장하는 전동 모터가 개입되는 것이 느껴질 정도로 인위적인 느낌을 모두 없애지 못한 부분은 추후 조율과 셋팅의 변화가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하며 D컷 스티어링 휠 또한 추가해 주었으면 좋겠다.

여기까지는 신형 i30의 장점이자 매력에 대해서 살펴보았다면 그 반대인 내,외관 디자인에 대한 아쉬운 점을 다루어 보자.

신차를 구매할 때 가장 먼저 보게되는 것은 당연히 외관 디자인이다. 첫인상을 좌우하는 외관 디자인은 그 차의 정체성은 물론 앞으로 계속 함께 하느냐? 그렇지 못하느냐?를 결정짓는 매우 중요한 순간이다.


신형 i30의 첫 인상을 좌우하는 외관 디자인은 신선함 보다는 어디선가 본 듯한 현대차의 익숙함으로 완성되었다. 아이오닉의 디자인을 가진 전면, 투싼의 디자인을 가진 후면, 쏘렌토의 모습이 느껴지는 C필러는~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i30에 대한 기대치를 낮추는 부분이라는 생각이 머릿 속을 떠나질 않는다. 여기에 현대차의 고성능 해치백인 N 모델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디자인의 바탕이 되는 신형 i30는 디자인만으로 경쟁자들과 승부를 본다면? 아마도 참패를 면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외관에 이어 실내로 들어가면 여전히 익숙함으로 가득차 있다. 스티어링, 공조기, 대쉬보드 등 아이오닉과 아반떼 스포츠 등과 부품을 공유하고 있다보니 신형 i30만의 정체성을 대신 해 기존 디자인의 조합을 통해서 어떻게든 New를 선사하고 싶었던?! 마음만을 읽을 수 있다.

특히 최근 실내 인포테인먼트 구성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센터페시아 상단에 위치한 터치 디스플레이는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의 그것을 따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디자인에 있어서는 과거 PDA나 초기형 내비게이션의 모습을 보는 것만 착각에 빠진다.


특히 디스플레이 가장 자리에 위치한 물리 버튼은 터치 디스플레이 임에도 불구하고 과거로의 회기를 보여주는 것만 같고 터치와 물리 버튼의 구성과 조합에서 또한 사용의 편리성 보다는 낮설음이 더 많아 익숙해질 때까지는 불편함을 호소해야 하는 부분이다.


전자식 파킹브레이크와 오토홀드, 컵홀더의 구성 또한 라이벌로 지목한 골프와 동일한 구성과 배치라는 점 또한 아쉬운 부분이고 센터콘솔의 용량 또한 적은 편이여서 실내 공간의 활용성은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준다.


나름 핫 해치에 걸맞게 벨트 컬러와 스티지 등으로 개성을 살린 스티어링과 시트는 그립감과 착좌감은 상당한 좋은 편에 속하고 장거리 이동에 있어서도 피로도를 낮추고 있는 점은 칭찬할만 하지만 허리 부분의 지지는 운전하는 내내 계속해서 자세를 교정해야 하는 부분은 안타까운 모습이다.

신형 i30는 풀 체인지를 거친 만큼 많은 부분에서 새로운 변화를 거쳤다. 그 만큼 좋아진 점과 그렇지 못한 점이 공존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이나 기존의 잘했던 점이 오히려 신형에서는 단점으로 지적되는 부분은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다.


신형 i30는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내,외관의 디자인과 구성 보다는 고성능 N 모델의 베이스로 펀 투 드라이빙과 주행 질감, 승차감과 운동 성능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신차 임을 5일간 시승하면서 더욱 확실해진 모습으로 N 모델에 대한 기대치를 매우 높이고 있다.


후륜 멀티링크, 새로이 셋팅된 7단 DCT (듀얼 클러치) 그리고 서스펜션과 댐퍼 등 성능과 높아진 소비자의 눈높이를 만족시키기 위해 투자한 돈에 대한 결과를 잘 보여주고 있는 신차이며 소비자가 원하는 핫 해치! 펀 투 드라이빙을 위한 해치백을 현대차에서 제대로 만들어 놓은 모습이 아닐까? 하며~

아쉽게도 신형 i30 시승차량의 경우 1.6 디젤 모델이 없는 관계로 필자의 차량인 골프 mk7과 비교 시승을 통해서 경쟁력을 확인해 볼 수 없었다는 점은 추후 디젤 트림이 출시되면 다시금 신형 i30와 골프 mk7의 비교 시승을 다루어 보도록 하겠으며, 신형 i30의 첫 인상과 경쟁 모델인 수입 해치백에 대한 다양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3세대 신형 i30 첫 주행 점수는?!
- 첫번째 N 컨셉 RN30의 경쟁자는 골프 R CLA 45 AMG 일 뿐...
- 현대차 투싼보다 작은 새로운 CUV 선 보인다?! 투싼 IX25와는 완전히 다른 신차
- 신형 i30를 바라보는 해외 네티즌은 어떤 반응을 보였나?!
- 2017 풀 체인지 i30 출시 전부터 우려되는 디자인 요소들
- 골프 MK7에 도요타 알루미늄 테이프 테스트 해 보니~
- 현대기아차 세타2 엔진 리콜이 아닌 보증 연장 괜찮을까?
- 골프 mk7 만족도 UP 시키는 숨은 TIP 5
- 디젤 엔진관리 리퀴몰리 밸브&인젝션 클리너 + 스피드텍
- 포드 포커스 RS 그리고 켄 블락의 9번째 짐카나 Raw Industrial Playground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717)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4)
Car & Motor Review (1124)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