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첫번째 N 컨셉 RN30의 경쟁자는 골프 R, CLA 45 AMG 일 뿐...

2016년 하반기 글로발 자동차 시장을 휘두르게 될 신차들과 컨셉카들이 파리모터쇼를 화려하게 꾸민 가운데 현대차는 자사의 고성능 버전인 N 시리즈의 첫번째 컨셉카인 RN30를 공개하면서 고성능 스포츠 카 시장에서의 도전을 선언했다.

현대차의 RN30은 현대차의 고성능 버전인 N 브랜드의 내일을 보여주는 컨셉카이면서 글로벌 시장에 출시를 앞두고 있는 첫번째 N 모델인 i30 N 보다 더 강력하고 파워풀한 고성능 차량에 대한 예고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고성능 스포츠카 시장에 뛰어 들겠다는 선포식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모터쇼에서 자동차 메이커가 내 놓은 컨셉카들은 단순히 화려한 눈요기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아닌 양산까지 얼마나 걸릴지? 어떤 포시셔닝과 디자인으로 출시가 될지? 예측 가능한 첫 데뷔라고 할 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게 되는데~

2016 파리모터쇼를 통해서 첫 공개한 N의 첫번째 컨셉인 RN30은 얼마전 출시를 알린 i30를 기반으로 한 고성능 버전인 i30 N 보다 더 높은 성능과 출력, 퍼포먼스 차량으로 포지셔닝하게 되는 신차의 컨셉이다.

그럼에도 현대차 RN30은 첫 공개 이후 현대차에 대한 기대를 순식간에 사라져 버리게 만드는 매직을 보여 준 유례없는 N 브랜드의 컨셉카가 아닐까? 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그런 기대를 한 순간에 사라져 버리게 만든 이유는 바로 파워트레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는 RN30의 포지셔닝 때문이다. 현대차는 베이스 모델인 i30를 시작으로 고성능 버전인 i30 N 출시를 앞두고 있고 그 보다 더 높은 출력과 성능으로 본격적인 고성능 스포츠카 시장에 뛰어 들어야 하는 RN30의 포지셔닝은 기대와 예상을 완전히 벗어났기 때문이다.

첫번째 N 브랜드 컨셉인 RN30의 파워트레인은 2.0L 가솔린 터보로 최고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46kg.m로 변속기는 현대차 최초의 7단 DCT 습식 변속기를 적용하고 상시 사륜 구동 방식인 4륜 전자식 LSD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여기서 RN30의 포지셔닝은 확연히 알 수 있다. 380마력, 46kg.m의 출력은 이미 시장에서 판매가 되고 있는 골프R, CLA 45 AMG, RS3, A45 AMG 등과의 경쟁에서 멈추어 선 모습이다.


현대차 N 브랜드의 첫 번째 컨셉에 대한 대중의 기대는 포르쉐 911, 벤츠 AMG GT, 아우디 R8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모습을 연상하고 있었기에 공개된 RN30의 빈약한? 파워트레인과 포지셔닝은 기대가 아쉬움을 바뀌는 순간이 아닐 수 없기 때문이다.

2.0L 가솔린 터보, 380마력, 46토크, 7단 DCT 습식 등은 현대차에 있어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미 컴팩트 해치백, 세단 시장에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브랜드들이 점유하고 있는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시장에 가세를 한다는 것에 그치기 때문이다.

RN30의 베이스가 된 i30가 골프, 미니, 푸조 308 등과 경쟁을 내세우고 있다는 점 그리고 i30 N은 RN30를 통해서 안 보아도 비디오라고 할 수 있을만큼 골프 GTI, 아우디 S3, 미니쿠퍼 S, 푸조 308 GT 등과 경쟁을 벌이게 되는 것이다.


이는 i30 - N - RN30은 골프 - 골프 GTI - 골프 R 과 라인업으로 경쟁 모델을 넘어서거나 더욱 강력한 고성능 스포츠 모델이 아닌 기존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골프R, 벤츠 A45 AMG, CLA 45 AMG, 아우디 RS3 등으로 경쟁 포지셔닝을 한다.

물론 RN30이 이미 시장에서 인정 받은 C 세그먼트 시장에서 인기리에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는 탐나는 시장이자 모델들이라고 하지만... 메이커, 브랜드의 스포츠 모델 이미지를 만들고 이끌어 가기에는 매우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실제 주행에서 또한 펀 투 드라이빙을 위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차량들이지만 차의 컨셉, 출력, 구동방식 등은 그리 오래시간 사랑받기 힘든 것이 사실이고 쭉 뻗은 고속 구간에서는 고출력 세단이나 쿠페들에게 허무하게 선행을 내 주어야만 하는 현실로 인해서 더 높은 배기량과 출력, 성능을 원할 수 밖에 없게 된다.


즉, 현대차 N 브랜드의 RN30는 고성능 스포츠카 시장이 아닌 기존 C 세그먼트의 스포츠 해치백, 스포츠 쿠페, 스포츠 세단과의 경쟁을 위한 컨셉일 뿐이라는 점이다.

이뿐 아니라 공개된 RN30은 모터쇼가 아닌 튜닝 모터쇼인 라스베가스 SEMA쇼에나 나올 듯한 모습으로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나 지향점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i30를 베이스로 이것저것 눈 요기를 위한 각종 액세서리를 가져다 붙여 놓은 것만 같음 어설품이 가득한 모습이기 튜닝카에 지나지 않은 모습이다.


N 브랜드의 고성능 라인업의 디자인을 이끌어 가기 위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잠깐의 시간동안 시선을 사로잡기에는 컬러나 조합들에서는 충분히 성공했다고? 판단할 수도 있지만 조금만 들여다 보면 N 브랜드의 내일은 찾아 볼 수 없고 눈 요기 거리에 불가한 디자인과 컨셉은 조잡한? 조악한? 모습들이 조합을 이루고 있다는 표현이 무색하지 않는 모습이다.

현대차 RN30은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N의 내일과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컨셉카이다. RN30 컨셉카를 통해서 본격적인 스포츠카 시장에서 포르쉐 911, 벤츠 AMG GT, 아우디 R8, BMW M6 등 과 경쟁하겠다는 선포식의 역활을 해야 마땅한 모습이였을까? 라는 큰 아쉬움을 남겨주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며~


현대차가 늘 지목하지만 그 수준에서는 늘 경쟁 상대에 못 미치고 있는 라이벌들에 대한 다양한 내용과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벤츠 AMG GT C 오픈 에어링 고성능 로드스터로의진화
- 캐딜락 고성능 세단 CTS-V 출시 출력과 토크 모두 내가 최고!
- BMW M4 GTS 새로운 휠에 숨은 최고를 위한 노력
- [시승기] 캐딜락 ATS-V 고성능 스포츠 세단의 또 다른 기준
- 턱 없이 부족한 표현력 푸조 308 GT
- BMW 새롭게 추가된 M2 쿠페 정식 공개
- 골프R 폭스바겐 배출가스 조작의 여파를 잠재 울 수 있을까?
- [시승기] 벤츠 C63 AMG S Edition 서킷에서 달려보니
- [시승기] 벤츠 AMG GT 서킷에서 만나다
- 진짜 서민의 포르쉐 7세대 골프R 300마력으로 출시 및 가격
- 벤츠의 고성능 쿠페 벤츠 AMG-GT의 환상적인 자태
- 신형 i30를 바라보는 해외 네티즌은 어떤 반응을 보였나?!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2667)N
Photo & Travel (248)
Review & Gadget (1052)N
Car & Motor Review (1076)N
Book (25)
june's lifelog (187)
Food story (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