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그랜저 르블랑 하이브리드 시승기 몸도 지갑도 가뿐하게!~

 

국내 준대형 세단 시장의 스테디셀러 그랜저가 가성비를 앞세운 신규 트림 르블랑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르블랑 신규 트림은 페이스 리프트, 년식 변경이 아닌 기존 상품 구성에 가성비를 더 한 신규 트림으로 화이트와 블랙 그리고 카본과 알칸타라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르블랑' 의 뜻은 '하얀색'을 의미하는 프랑스어오 베이지와 블랙 컬러가 만들어 내는 새로운 조합의 인테리어를 적용해 한층 밝고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이브리드 및 3.3 가솔린에 적용되는 르블랑 신규 트림은 각각의 가격 차이가 있는 만큼 차이를 두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밝은 베이지 컬러의 시트, 블랙 대시보드 및 도어 트림을 공통으로 3.3 가솔린 르블랑에는 사이드 미러 커버, 리어 스포일러에 카본 스타일을 추가했고, 스티어링과 센터 콘솔에 알칸타라를 적용한 르블랑 퍼포먼스 패키지를 기본으로 각각 새로운 휠을 적용했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시승하게 된 트림은 그랜저 르블랑 하이브리드 트림으로 기존 하이브리드 트림에 소비자의 선호 사양을 추가로 적용하면서 가격 인상을 최소화 해 일명 가성비 구성이라 불리고 있는데, 이는 경쟁 모델인 기아 K8 하이브리드 (1.6 스마트스트림 하이브리드)의 출시 및 K8의 인기와 판매량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할 수 있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마주한 그랜저 르블랑은 '르블랑 퍼포먼스 패키지' 가 적용되지 않는 하이브리드 트림 인 만큼 기존과 전혀 다를 것 없는 동일한 모습으로 외관에서의 차이는 17인치 하이브리드 휠 뿐으로, 하이브리드 트림을 선택 할 예정이라면 18인 RAY 휠을 꼭! 선택하시기를 추천한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14개의 LED와 그랜저 만의 독보적인 스타일 그리고 듀얼 배기팁을 동일하게 적용한 후면 등 외관에서 르블랑 트림을 알아 볼 수 있는 요소는 없다고 해도 좋다. 휠 디자인과 사이즈는 기존에도 선택할 수 있기에 아무도 외관에서 르블랑을 알아 볼 수 있는 요소는 전혀 없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실내의 구성은 밝은 컬러의 베이지 시트와 블랙 대시보드 & 도어 트림의 구성은 르블랑 만의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이견은 없다. 밝은 컬러가 주는 화사함과 매트한 블랙 컬러의 대시보드가 조합을 이룬 구성은 여유로운 공간을 더욱 크게 느껴지도록 연출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선사한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최근 밝은 컬러의 시트를 적용하는 것이 트렌드인 만큼 시트의 이염이나 오염 등에 대한 인식의 변화, 주행거리의 축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어두운 계열을 벗어나 강렬한 원색 또는 밝은 컬러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Needs를 충족시켜 주는 부분으로 넘치지도 부족하지 않은 적절함을 잘 찾은 모습이다.

변화의 폭이 크지 않아서 르블랑 스페셜 트림이라고 해서 기대를 갖고 바라보기 보다는 가성비를 추구하면서도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는 점에 포커싱을 맞추는 것이 좋을 것 같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그럼에도 3.3 가솔린에 적용되는 르블랑 패키지가 좋다고 말하기 어려운 것이 외관의 카본 사이드미러 커버와 리어 스포일러, 스티어링 및 센터 콘솔 알칸타라가 그랜저와 잘 어울린다고 말하기 쉽지 않은 만큼 실차를 마주했을 때 느낌은 더욱 이질감이 느껴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르블랑의 핵심은 눈에 보이는 시각적인 만족도가 아닌 소비자 선호 사항인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12.3 컬러 LCD 클러스터, 엠비언트 무드램프,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앞좌석 통풍시트 등을 적용했음에도 가격 인상을 최소 9만 원에서 최대 25만 원으로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에 포커싱을 맞추고 바라봐야 한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르블랑 하이브리드는 기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으로 세타 II 2.4 MPi 가솔린 엔진과 38kW 전기모터의 구성으로 시스템 최고출력 200마력과 6단 자동변속기가 전륜에 출력을 전달한다.

하드웨어의 제원 만 보면 그랜저도 이제 끝물 임을 알 수 있는 부분으로 K8에 새롭게 적용된 파워트레인이 내년에 선 보일 그랜저 풀 체인지에 동일하게 또는 업그레이드 되어 적용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시동을 걸면 엔진을 대신 배터리가 주행이 준비 됐음을 소리 없이 알린다. 정지에서 출발, 재가속, 항속 주행에서 엔진이 아닌 전기모터 만으로 주행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전형적인 특징을 보여준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주행을 시작하면 38kW 전기모터가 5m에 달하는 차체를 가뿐하게 이끈다. 빠른 리스폰스를 바탕으로 정지에서 출발, 재가속에서 전기모터가 20.9kg.m의 강한 토크는 단순히 연비 효율성 만을 위해 하이브리드 트림을 선택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보여주기도 하는 것 같다.

조용하고 강하게 순간순간 출력을 이끌어 내는 전개는 적응이 조금 필요할 만큼 빠른 리스폰스로 불만 아닌 불만이 나올 수 있지만 2.5 가솔린, 3.3 가솔린 트림 대비 확실히 빠르고 강하고 출력 전개에 부담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이 특징이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배터리 만으로 주행거리가 길지는 않지만 적재적소에 엔진이 활성화 되어 출력의 바통을 이어 받는다. 엔진 활성화에 대한 이질감은 거의 없지만 활성화 여부는 중,저속 구간에서는 충분히 알 수 있고 고속 구간에서는 활성화 여부를 거의 알 수 없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개입한다.

합산출력 200마력이 강력하다고 말하기는 어려운데, 그 이유는 전기모터의 최대토크 대비 세타 II 2.4 MPi 엔진 자체가 효율성에 포커싱을 맞추고 있어 엔진 출력 만으로는 분명 아쉬움이 있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엔진과 전기모터가 출력을 합산 할 때는 준수한 출력 전개를 통해서 가속에 대한 답답함은 느낄 수 없으나 전기모터가 개입되는 시점에 순간 최대토크가 나오는 만큼 울컥거림을 경험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조율이 필요한 부분이다.

현재의 2.4 하이브리드를 대체 할 K8의 1.6 하이브리드에 대한 평가가 매우 좋은 만큼 이제는 올드해진 세타 II 2.4 MPi 하이브리드는 분명 끝물 임을 몸소 실천한다고 할 수 있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하이브리드에서 중요한 덕목 중 하나인 연비 효율성을 고속구간에서 확인해 보았다. 최대 120km/h의 속도에서도 엔진을 정지하고 배터리 만으로 항속주행이 가능한 덕분에 트래픽이 제법 있는 주행환경에서 추월 및 주행 차선을 번갈아 가며 흐름에 맞춰 주행을 해도 약 18km/L 대의 효율성을 확인 할 수 있었고~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연비를 위해 제한속도 내에서 여유롭게 주행을 해도 약 20km/L 대의 연비 효율성을 확인 할 수 있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선택하는 이유를 데이터를 통해서 확인시켜 준다.

순간순간 쏟아져 나오는 최대토크를 바탕으로 정지에서 출발, 재가속에 매우 가뿐하고 빠르게 반응하면 파워트레인의 성격으로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에서 높은 효율성을 바탕으로 답답하거나 둔하지 않은 준대형 세단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충족시키기에 부족함이 없는 파워트레인이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스티어링의 반응은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17인치가 아닌 18인 RAY 휠을 무조건 선택하라고 하고 싶다. 미쉐린 프라이머시 타이어와 17인치 하이브리드 휠이 조합을 이루다 보니 직관적인 반응 보다는 편안함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보니 기본적으로 언더스티어 성향이 짙게 나타나 차량의 회두성에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한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이는 승차감 이라는 부분에서 이점으로 작용된다. 배터리와 전기모터 등이 추가된 만큼 공차중량이 늘어났기 때문인데 기본적으로 편안한 승차감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상하 운동이 급격한 경우 충격을 고스란히 실내로 전해진다는 점은 참조해야 할 부분이다.

 

2021 그랜저 하이브리드 르블랑 시승기

하이드로백 타입이 아닌 전자식 브레이크는 준수한 성능으로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고 담력 또한 뉴트럴하게 반응 해 불만이 나오지 않고,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위치한 배터리를 통해서 트렁크 공간을 헤치지 않고 있다는 점은 충분히 좋은 구성이라고 할 수 있다.

내년 풀 체인지를 예고하고 있는 2021 그랜저의 스페셜 트림 르블랑 그리고 하이브리드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의 등장과 함께 곧 사라질 하드웨어이지만 다양한 프로모션과 상품성 그리고 가성비를 앞세워 보다 합리적으로 그랜저를 구입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가장 대중적인 준대형 세단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신차라는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7)
Car & Motor Review (1677)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