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반떼 N 라인 출시, 가성비 스포츠 세단을 꿈꾼다?!


가장 일상적인, 가장 대중적인 준중형 세단의 왕좌 신형 아반떼가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 디비젼의 감성을 품은 가성비 스포츠 세단 신형 아반떼 N 라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장 경쟁에 돌입한다.

아반떼 N 라인은 삼각반떼의 오명을 벗고 디자인과 플랫폼의 대대적인 변화에 성공한 아반떼 노멀 모델의 스포츠 세단 버전으로 N 브랜드의 감성을 취하면서 가성비를 충족시키는 아반떼 버전 업 신차이다.

얼마 전 외관을 공개한 이후 더욱 강렬하고 선명해진 신형 아반떼의 이미지를 강화한 아반떼 N 라인은 국내 시장에서의 단종은 물론, 북미 시장에서도 단종을 예고한 i30 N 라인을 대신 해 스포츠 성을 강화하면서 시각적인 요소들을 충족시키는 가성비 스포츠 세단이라고 해도 좋을 것 같다.


파격적인 변화에 디테일과 이미지를 더욱 크게 강조한 신형 아반떼 N 라인은 혼다 계열의 신차가 연상되기도 하지만 조금은 무섭게도 느껴지는 강렬한 외관이 가져다 주는 첫 인상은 젊은 소비층에게 '그래도 SUV를 살래?' 라고 말 하는 것 같기도 하다.

그릴과 연결된 헤드램프에서 전면 범퍼 중앙으로 이어지는 블랙 하이그로시 에어 인테이크와 범퍼 가장 자리에 위치한 N 브랜드의 디자인을 적용한 전면은 쏘나타 센슈어스 (쏘나타 1.6 터보)보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더 높은 점수를 주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이다.

추후 고성능 시장에 선 보이게 될 아반떼 N의 변화된 모습을 먼저 경험할 수 있는 변화는 디자인이 가져다 주는 힘을 다시금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후면의 모습은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히든 타입의 배기팁을 외부로 꺼내 듀얼 배기팁을 적용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기존 하이그로시 소재의 적용이나 캐릭터 라인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배기팁이 있는 것과 없는 것 만으로도 노멀과 스포츠 버전은 작지만 큰 차이를 만들어 낸다고 해도 좋을 것 같다.

여기에 벨로스터 N에 적용된 가변 배기를 적용해 일명 팝콘 사운드라 불리는 후적음을 아반떼 N 라인에서도 경험할 수 있으므로 퍼포먼스 패키지로 예상되는 옵션을 추가해야 할 이유를 제공한다.


실내의 구성 또한 고성능 디비젼의 감성을 곳곳에 적용하여 스포츠 세단의 분위기를 한껏 어필한다. 세미 버켓 타입을 적용한 시트는 N 로고와 함께 탑승자를 단단하게 지지해 주도록 구성하였고 레드 스티치를 적용한 가죽과 레드 컬러 엠베언트는 그 분위기를 더욱 업그레이드 시킨다.


조금은 특별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 일체형 클러스터 왼편의 빈 공간에 드라이브 모드 버튼을 새롭게 추가한 점 그리고 트림에 따라서 풀 LCD 클러스터가 아닌 RPM과 속도계에 아날로그는 적용한 클러스터는 6단 수동변속기와의 매칭을 더욱 또렷하고 선명하게 선사하게 되면서 LCD가 아닌 아날로그 클러스터가 가져다 주는 감성과 즐거움을 강조한다.

일체형 클러스터의 빈 공간을 활용한다는 점에서 새롭게 추가된 드라이브 모드 버튼의 위치는 딱히 불만이 나오지 않지만, 그렇다고 잘했다고 박수를 쳐 주기에는 조금은 어색한 것도 사실이다.

기왕이면 버튼의 눌러 각각의 주행 모드를 변경하는 방식이 아닌 상급 모델에 적용된 다이얼 방식으로 구성을 했더라면 그 맛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다.


아반떼 N 라인인 만큼 새로운 휠 디자인을 적용하여 스포티한 감성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켰다. 페리 전 삼각반떼 아반떼 스포츠 휠 디자인 만큼은 충분히 괜찮았지만 새롭게 적용된 휠은 입체감을 살리면서 관리라는 부분도 충분히 고려한 결과인 것 같다.

신형 아반떼 N 라인의 파워트레인은 단종된 i30 N 라인과 동일하다. 스마트스트림 1.6 가솔린 터보와 7단 DCT (6단 수동 변속기 선택 가능)와 조합을 이뤄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자랑한다.

후면 서스펜션 구조는 멀리링크 구조 그리고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하여 주행 성능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조금의 노력이 더 해졌다.

출시 이후 퍼포먼스 킷 등의 주행 성능을 업그레이드 시킬 순정 튜닝 제품을 판매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아반떼 스포츠 일명 아방스에 대한 적잖이 뜨거웠던 시장의 영광을 신형 아반떼 N 라인에서 다시금 경험하게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60)N
Car & Motor Review (1597)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