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위장막 없는 기아 텔루라이드는 어떤 모습? 기아 풀 사이즈 SUV의 웅장함이 엿 보여~


현대기아차의 풀 사이즈 SUV가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 첫 선을 보이기 위한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국내에서도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플래그십 풀 사이즈 SUV에 대한 기대감이 높이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 펠리세이드에 앞서 먼저 선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기아의 플래그십 SUV 텔루라이드가 위장막 없는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현대 펠리세이드는 년 내에 첫 선을 보일 계획으로 실내가 포착되는 등 그 실체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먼저 선 보인 기아 풀 사이즈 SUV 텔루라이드는 위장막에 가려진 채 외관의 모습을 유추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이번에 포착된 기아 텔루라이드의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은 풀 사이즈 대형 SUV의 웅장함을 잘 담아내면서 컨셉에 충실한 모습으로 글로벌 대형 SUV 시장에서 현대기아의 경쟁력과 상품성을 먼저 시장에 알릴 것으로 예상된다.


위장막 없는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을 드러낸 양산형에 가장 가까운 모습을 온전히 노출한 기아 텔루라이드의 전,후,측면의 모습을 먼저 살펴보자.




화질은 매우 좋지 않지만 포착된 기아 텔루라이드의 전면은 기아차가 보여 줄 SUV의 새로운 패밀리 룩을 예고하고 있는 디자인으로 풀 사이즈 SUV에 잘 어울리는 웅장함과 거대함을 표현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 모습이다.




새로 형태의 새로운 헤드램프 디자인과 차체를 더욱 커 보이게 하는 전면 범퍼와 후드, 실루엣은 컨셉을 통해서 선 보인 강인하고 웅장하고 강건한 느낌을 양산차에 고스란히 적용한 모습으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데 성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범퍼 디자인과 해드램프 디자인 등에서 북미 버전이라는 것과 볼보 R-디자인, R-Line, M 패키지, AMG-Line 등과 같이 외관에 포인트를 더해 다양한 트림으로 선 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모습이다.




측면의 모습은 전면의 각진 스타일과 달리 유려한 곡선으로 큰 차체를 둔탁하지 않고 날렵하게 보이도록 디자인 되었다. 마치 XC90 이전 세대의 볼보 SUV를 보는 듯인 모습이 연상되기도 하는데~


특이한 점은 윈도우 벨트 라인 크롬 부분의 스타일에 변화를 주어 색다른 모습을 연출하고 있고, 블랙 몰딩과 크롬 라인, 각도는 낮춘 C필러 등으로 도심형 SUV의 스타일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후면의 모습은 전면 헤드램프의 디자인과 통일성을 유지하기 위해 세로형태의 면발광 LED를 적용하여 고급스러움과 동시에 기아 풀 사이즈 SUV만의 새로운 스타일을 선 보이고 있다.


위장막에 둘러 쌓인채 테스트 중 포착된 테스트 뮬과 달리 듀얼 타입의 싱글 머플러가 글로벌 시장에서 각 국의 사양에 따라서 다르게 적용할 것이라는 것을 예상해 볼 수 있는 부분이다.


마치 눈 웃을 지고 있는 것만 같은 후면의 모습은 가로 형태의 테일램프에서 세로 형태로 변화하고 있는 SUV 디자인 트렌드를 적용한 모습으로 신선함으로 소비자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모습이 아닐까? 한다.




실내가 먼저 포착된 현대 펠리세이드와 달리 실내의 구성은 아직까지 그 모습이 포착되고 있지 않지만, 컨셉을 통해서 선 보인 텔루라이드의 모습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현대기아차의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적용하면서 프리미엄 SUV로서의 입지를 다지는데 적지 않을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 텔루라이드는 북미 시장에 가장 먼저 선 보일 예정이다.


대형 SUV에 대한 선호도와 판매량이 매우 높으면서 가장 치열한 시장인 만큼 국내 보다는 북미 그리고 글로벌 시장에서 기아 텔루라이드를 먼저 선 보임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인정을 받은 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북미 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개발을 한 만큼 파워트레인은 현대기아차가 단종 수순을 밣고 있는 디젤 엔진을 대신 해 대배기량 가솔린 엔진을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SUV에서 대중적인 SUV까지 가솔린 엔진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인 만큼 대형 SUV라도 무시할 수 없는 연료 효율성이라는 부분을 어떻게 충족시킬지? 매우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003)N
Car & Motor Review (1367)N
Review & Gadget (1079)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05)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