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F 쏘나타 페이스 리프트 - 다급함이 만들어낸 기회

현대차의 볼륨 모델 중 하나이며 국민 중형 세단인 쏘나타가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이를 타게하기 위한 전략으로 어느 때 보다 빠르게 풀 체인지 못지 않은 페이스 리프트를 단행하면서 출시에 앞서 렌더링을 공개했다.

페이스 리프트 시기도 한층 앞 당겨진 것으로도 모자라 풀 체인지 못지 않은 외관의 변화를 가져 온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렌더링을 빠르게 공개하는 것을 보면 현대차가 쏘나타의 부진을 벗어나기 위한 다급함이 느껴진다.


국내 중형 세단으로 현대차의 볼륨 모델이자 만들어 놓기만 하면 알아서 잘 팔리는 쏘나타는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서 새로이 출시한 르노삼성차 SM6 그리고 쉐보레 올 뉴 말리부의 등장으로 철옹성 같았던 쏘나타는 한 없이 추락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2016년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만 따지면 올 뉴 말리부가 가장 많은 판매 실적을 보여주었고, 디젤 모델만 따지면 SM6가 가장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쏘나타는 SM6, 올 뉴 말리부에 자리는 내어 주면서 한 지붕 아래 있는 K5와 함께 월 4~5천대라는 판매실적으로 경쟁을 하는 모양새가 되었고, 법인, 택시, 렌트카 등을 포함한 수치라는 점에서 국민 중형 세단이라는 타이틀을 더 이상 가지고 있기에도 초라한 성적표만이 판매 실적을 통해서 돌아왔다.

그런 현대차는 LF 쏘나타의 부진을 타게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기존 대비 빨라진 대대적인 페이스 리프트를 통해서 국민 중형 세단이라는 타이틀을 다시금 노리고 있다.


공개된 LF 쏘나타의 페이스 리프트는 기존 년식 변경에 따른 부분 변경이 아닌 풀 체인지 못지 않는 대대적인 변화를 통해서 디자인에 있어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장점을 더욱 살려 젊어진 소비층에 어필하기 포인트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YF 쏘나타를 시작으로 LF로 완성된 쏘나타의 세련되고 날렵한 디자인은 페이스 리프트를 통한 다시 한번의 변화를 통해서 고급감과 스포티함으로 완성에 더욱 가까워졌다.

기존 모델이 단아하고 심플하면서도 세련됨을 표방하고 있다면 페이스 리프트를 거친 LF 쏘나타는 매우 공격적이면서 쏘나타만의 디자인 완성도를 더욱 끌어 올려 스포티함과 다이내믹함의 조화를 매우 잘 이끌어 낸 모습이다.


페이스 리프트 LF 쏘나타는 노멀 버전과 성능을 높인 터보 버전의 디자인 차별화 또한 그 차이를 더욱 크게 벌이며 젊은 소비층에게 어필하는 모습이다. 터보 모델의 경우 제네시스 G80 스포츠에 적용된 메쉬 그릴을 적용하며 보다 공격적인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고 범퍼 가장 자리에 위치한 인테이크를 극대화하고 세로형 LED DRL를 적용하며 전면에서 느껴지는 차체를 더욱 크고 웅장하게 표현하는데 큰 역활을 하고 있다.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출시되면 노멀 버전 차량 오너들이 에프터마켓을 통해서 터보 트림으로의 변화를 시도하는 사례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욕심나는 외관의 모습을 완성하고 있다.


후면의 경우 전면과 마찬가지로 리어 범퍼와 테일 램프 그리고 트렁크의 캐릭터 라인 변경을 통해서 마치 스포츠 쿠페를 연상하는 날렵하면서 낮게 깔리는 무게 중심으로 차체를 더욱 넓어 보이게 디자인하여 시각적인 완성도를 한층 끌어 올렸다.

제네시스 그리고 아반떼 스포츠를 통해서 보여주었던 LED 테일램프 디자인 또한 페이스 리프트에 적용하면서 LF 쏘나타 페이스 리프트가 추가하는 방향의 완성도에 더 가까워진 모습이다.


터보 트림의 경우 블랙 컬러로 처리된 테일 램프와 쿼트 타입 형태의 배기 팁 그리고 범퍼 하단의 디퓨져 등을 통해서 고성능 이미지를 한층 끌어 올리고 있는 모습은 LF 페이스 리프트 모델에 대한 관심과 기대치를 더욱 끌어 올리는 모습이고~

LF 쏘나타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변화를 통해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막내 겪인 G70의 디자인 기조를 어느 정도 예상해 볼 수 있는 기회 또한 제공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중형 그리고 준대형 세단 시장의 수요는 계속해서 젊어지고 있고 현대차의 쏘나타, 현대차의 그랜저라는 이름만으로는 그동안 누렸던 호사?를 기대하기는 힘들다는 것을 현대차 또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랜저 IG는 출시와 함께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지만 판매량을 높이기 위해 빠르게 택시 업계로 뛰어드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쏘나타에 비해 그랜저 IG는 매우 옛 명성을 되 찾기에 충분했다.

물론, 준대형 세단 시장에서 이렇다 할 경쟁자는 K7 밖에 없는 현실이 LF 쏘나타와 다른 현실이지만 금번 LF 쏘나타의 페이스 리프트는 풀 체인지 못지 않은 변화와 독립 브랜드이자 고성능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디자인 요소를 가져 옴으로 인해서 스포티함, 고급감 그리고 역동적인 디자인 요소들을 매력적으로 완성도 높게 변화 했다는 점에서~

LF 쏘나타의 페이스 리프트는 경쟁 모델에게 자리는 내 주었던 지난 시간의 기억을 잊게 만들기에 충분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이 아닐까? 라는 예상과 함께 최근 현대차의 발 빠른 변화에 대한 내용과 경쟁 모델들의 시승기, 비교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SM6 디젤 양날의 검을 품다
- [비교시승] 올 뉴 말리부 vs SM6 돌풍의 주인공들이 경쟁을 하다
- [비교시승] 올 뉴 말리부 vs 파사트 계급장 떼고 붙어 보면?
- [시승기] 올 뉴 말리부 경쟁력을 확인해 보다
- [시승기] SM6 GDe 편안함의 매력 속에서 즐거움 찾기
- [시승기] SM6 TCE 1.6 터보의 즐거움을 끌어내다
- [시승기] 신형 그랜저 IG 새로운 변화가 가져다 준 장,단점
-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기대치를 어디까지로 해야 할까?!
- 현대차 소형 SUV 코나 예상도 신형 i30의 라지 버전?!
- 자동차 메이커 별 부식에 관한 보증기간 난감한 현기차 오너는?!
- 정유년 1월 국산차 판매량 - 그랜저 IG는 너무 강하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물섬이사장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격이 핵심 입니다.
    디자인 아무리 잘바꾸고 가격 높으면 아무 소용 없습니다.
    현재 이슈화 되고 있는 엔진, 핸들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 못하고 디자인 바꾼거하나로 이번에 가격을 올린다면 또 SM6와 말리부 한테 밀릴겁니다.

    2017.02.27 22:38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16)N
Car & Motor Review (1647)N
Review & Gadget (1085)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