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교 시승 - 올 뉴 말리부 vs 2016 파사트 계급장 떼고 붙어 보면?

2016년 국내 중형 세단 시장의 돌풍이자~ 변화의 주인공들인 SM6와 올 뉴 말리부의 비교 시승에 이어! 이번에 수입차라는 계급장을 달고 나온 2016 파사트와 올 뉴 말리부를 시승했다.

올 뉴 말리부 vs 2-16 파사트는 차급을 넘어 수입차 프리미엄? 이라는 계급장으로 인해 올 뉴 말리부는 시합에 나가기도 전에 핸디캡을 안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지만....


그럼에도 비교 시승에서 당당히 뉴 파사트와의 경쟁에 뛰어 들었으며~ 최근 폭스바겐의 사태가 더욱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두 차량을 비교 시승함에 있어 계급장은 과감히 떼고! 더불어 국산차와 가격이라는 핸디캡 또한 모조리 떼고! 차 대 차로 두 차량의 매력와 장단점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두 차량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디자인을 살펴보면~ 신선함이라는 단어에서는 응당 올 뉴 말리부의 손을 들어 줄 수 밖에 없다. 새로운 플랫폼과 새로운 디자인 계조를 반영한 올 뉴 말리부는 '울상' '우울함' 이라는 농담 섞인 평을 받기도 했지만 실제의 모습은 온라인의 이미지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낮고 길게 뻗은 헤드램프와 보닛은 쉐보레의 변화된 디자인 기조를 살펴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차체를 더욱 커 보이게 만드는 것은 물론 중형 세단이지만 세그먼트 이상의 무게감을 잘 표현하고 있는 모습이다.

커진 차체와 휠 베이스는 중형 세단에 속해 있지만 측면에서 느껴지는 사이즈는 준대형 세단 못지 않은 무게감과 품격을 느끼기에 아쉬울 점이 없다. 특히 쿠페형 세단 스타일의 C필러는 벤츠 CLS, 아우디 A7이 연상되는 것은 필자만의 생각이 아닐 것 같다.


19인치 휠 사이즈는 커진 차체를 더욱 안정감 있게 표현하고 있고, 낮아진 차체 만큼 휠 하우스를 꽉! 채우고 있는 고급스러운 휠 디자인과 크기는 세단의 고급스러움과 스포티함의 경계선을 잘 찾은 모습이다.

후면 또한 상급 모델인 임팔라가 차체 사이즈에 비해 매우 작아 보이는 디자인을 보여준 것과 달리 면발광 LED와 스포티함을 담아낸 테일램프 디자인 그리고 후범퍼 아래로 운동 성능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하고 있는 것만 같은 로어암은 시각적으로도 쉐보레 특유의 차체에 대한 자신감을 당당하게 표현하고 있는 것만 같다.


2016 파사트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상품성 개선 모델로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유럽형 파사트가 아닌 북미형 파사트로 기존 파사트의 부분 변경 모델이라는 점에서 '신선함'이라는 부분은 그리 크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기존 파사트가 가지고 있는 심플함에 디자인을 추가하여 차량이 가지고 있는 무게감을 높였고, 젊은 층에 어필하기 위한 요소들을 전면 디자인에 적용했다. 언뜻 보면 신형 같기도 하고? 머가 달라졌지? 라고 반문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


그릴과 헤드램프, 범퍼 하단의 디자인 추가를 통해서 제타와 파사트의 경계선이 애매했던 기존과 다른 모습으로 변화를 시도했고, 측면부는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큰 차체와 넓은 휠 베이스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간다.

후면부 또한 소소한 라인들을 추가고, 테일램프의 디자인 변화를 통해서 2016 파사트의 존재감을 표현하기 위한 노력의 흔적들이 보이나... 이미 유럽형 파사트가 부산모터쇼를 통해서 공개했고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표현할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실내로 들어가면 IT 친화적인 모습과 새로운 레이아웃으로 구성된 올 뉴 말리부는 넓은 공간만큼 시각적으로도 공간을 더욱 넓게 보이도록 구성하고 있고, 심플하지만 갖출 건 다 갖춘 기능과 버튼 구성은 조금이 멋스러움도 함께 표현하고 있다.

이에 반해 2016 파사트는 페이스리프트인 만큼 실내 구성과 레이아웃은 기존과 크게 다를 것이 없으나 7세대 골프에서 시작된 스티어링의 변화, 소재 품질의 고급화를 통해서 탑승자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한 모습이다.


다만, 인포테이먼트는 여전히 기존과 다를게 없고 수입 메이커의 고질병 중에 하나인 내비게이션 등은 불만으로 남는 부분이여서 픅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적용에 대한 Needs가 강하게 남는 부분이다.

두 차량 모두 실내 공간에 대한 부분은 어느쪽이 우세하다? 라고 말하기 어렵다. 파사트는 세그먼트 대비 실내 공간에 대한 장점으로 많은 사랑을 받을 차량이고, 올 뉴 말리부는 기존 세대에서 불만으로 제시되었던 2열 레그룸과 헤드룸, 실내 공간을 커진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공간 효율성을 높였기 때문이다.


다만 두 차량을 번갈하 시승하면서 꼭! 집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1열 시트의 구성인데~ 올 뉴 말리부는 운전석 시트에 상당히 공을 들인 덕분에 중형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어깨에서 부터 허벅지까지 탑승자을 단단하게 잡아주는 지지력과 안정감은 세그먼트 이상의 착좌감을 보여 준 반면~

2016 파사트는 플랫한 시트로 편안함을 위조로 하고 있지만 탑승자에게 안정감과 지지력을 제공하는데 있어서는 조금 아쉬운 부분으로 유럽형 파사트에서는 시트의 착좌감을 높이는데 노력하였기를 바라는 부분이다.

본격적인 주행에 들어가기 전 두 차량의 파워트레인을 살펴 보면~


올 뉴 말리부는 1.5L 가솔린 터보로 최고출력 164마력, 최대토크 25.5kg.m로 6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루고, 2016 파사트는 1.8L 가솔린 터보로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4kg.m로 6단 DSG (듀얼 클러치) 변속기와 매칭을 이룬다.

두 차량 모두 2L 미만의 터보로 배기량에 따른 마력에서 조금의 차이를 보이고 있으나 토크에서는 차이가 난다고 볼 수 없는 제원상의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지정체가 반복되는 구간에서 시작된 주행에서는 두 차량 모두 다운사이징 터보를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엔진의 반응은 사뭇 다르다. 배기량이 더 작은 올 뉴 말리부는 엑셀량에 따른 빠른 리스폰스로 큰 덩치를 비교적 가뿐하고 산뜻하게 가감속을 이어 나가는 반면~


2016 파사트는 다운사이징 터보가 맞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차분하고 부드럽다.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구간에서 산뜻한 가뿐한 가감속에 대한 부분에서는 두 차량이 가지고 이미지와 정반대의 모습은 조금 아이러니한 모습이다.

이는 두 차량이 가지고 있는 이미지에 따른 선입견이 이미 깔려있었기 때문이지만~ 다운사이징 터보의 장점 중 하나인 가겹과 산뜻한 가감속의 장점에서는 올 뉴 말리부가 조금 더 앞서는 모습이다.

도심을 벗어나 한적인 도로 환경에서의 주행 성능은 배기량 대비 가속에 대한 아쉬움은 찾아 볼 수 없다. 올 뉴 말리부는 터보의 개입에 따라사 경쾌한 주행을 위주로한 주행의 즐거움을 보여주고 있다면~


2016 파사트는 중저속에서 보여준 부드러움을 시종일관 잃치 않고 부드럽지만 끊김없는 가속을 이어갈 수 있어 세단의 편안함에 초점을 맞춘 모습이여서 '아빠차'라는 타이틀과 동일한 주행 감성을 선사한다.


6단 자동변속기와 듀얼 클러치 변속기에 대한 감성도 크게 다르지 않은 점 또한 두 차량이 보여준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듀얼 클러치(DGS) 변속기의 장점이자 단점이 울컥거림은 2016 파사트에서 찾아 볼 수 없는 부분으로 편안함을 얻은 대신 리스폰스에 대한 부분은 양보를 한 모습이고~

올 뉴 말리부의 6단 자동변속기는 속도에 관계없이 부드러움을 바탕으로 빠른 변속 타이밍과 적절한 기어 배분으로 인해서 다운사이징 터보의 가감속을 나름대로 즐길 수 있는 셋팅임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가감속에 따른 주행 감성이라는 부분에서 2016 파사트는 패밀리 세단에 초점을 맞춘 편안함에 올인? 하는 모습에 가깝고 올 뉴 말리부는 패밀리 세단이지만 오너에게 펀 드라이빙의 감성도 느낄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추고 있는 모습에서 성향의 차이를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는 부분이다.


스티어링 반응은 두 차량 모두 불만이 나오지 않는다. 유압식 스티어링과 R-EPS 스티어링은 모두 뉴트럴한 반응과 함께 조향에 따른 부담이나 불안감은 전혀 느낄 수 없다.

다만, 두 차량 모두 글로벌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보니 사이즈가 큰 편이여서 부담으로 작용될 수 있는 부분 또한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쉐보레와 폭스바겐이라는 계급장을 떼고, 수입차 프리미엄과 국산차라는 가격을 떼고 살펴본 두 차량은 성향의 차이를 보일 뿐 잘 만들고 대중적으로 사랑 받을 수 없는 무난함이 주는 매력과 다운사이징 가솔린 엔진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각자의 개성에 맞게 잘 표현하고 있는 차량들이다.

굉장히 특별하거나~ 독보적으로 잘난 것은 없지만 가장 대중적이면서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주는 요소로 가득 채워진 두 차량의 라이벌 비교 시승기는 어느 쪽이 우세하다고? 결정 짓기 어렵지만~


올 뉴 말리부와 2016 파사트가 보여준 중형 세단을 선택하는 소비자의 성향 그리고 주행 감성이라는 부분에서 어디 내 놓아서 손색업는 모습과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 수 밖에 없는 편안함을 바탕으로 한 조금의 특별함을 가지고 있는 모습은 계급장 떼고, 가격 차이를 떼고 동일한 기준에서 바라 본다면 유럽형 파사트가 시장에 나오기 전까지는 올 뉴 말리부에 조금 더의 표를 주는 것이 맞지? 않을까~ 하며....

2016년 국내 중형 세단 시장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올 뉴 말리부의 개별 시승기와 '3개월 천하'라는 애칭이 생긴 SM6 시승기 그리고 국내 중형 세단 시장의 라이벌들의 비교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비교시승] 올 뉴 말리부 vs SM6 돌풍의 주인공들이 경쟁을 하다
- [시승기] 올 뉴 말리부 경쟁력을 확인해 보다
- [시승기] 올 뉴 말리부 국산 중형세단 올킬의 신호탄?!
- 올 뉴 말리부가 말하는 3가지 키워드
- [시승기] SM6 GDe 편안함의 매력 속에서 즐거움 찾기
- [시승기] SM6 TCE 1.6 터보의 즐거움을 끌어내다
- [시승기] SM6 AM 링크 승차감 R-EPS 등 이슈에 대한 고찰
- 국내 중형 세단 비교 SM6 vs 쏘나타 vs K5 장단점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은빛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리부가 파싸뜨 가격 같아도 더 좋다는 이야기네요

    2016.06.30 22:24 신고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7)
Car & Motor Review (1677)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