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반떼 스포츠 잘 팔리면 출시할 기아 신형 K3 터보

준중형 세단 시장의 절대 강자인 아반떼가 1.6 GDi에 터보를 터한 아반떼 스포츠 출시가 얼마 남지 않은 가운데 기아 K3 또한 터보를 얻은 파생 모델을 내 놓을 전망이다.


현기차가 보여주고 있는 신차 및 신 기술 탑재 순서가 그렇듯이 아반떼에 터보를 더한 아반떼 스포츠가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제는 당연히 예상되는 수순이라고 할 수 있는 기아 K3 터보 또한 출시를 위한 준비를 맞추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아반떼 스포츠는 기존 아반떼의 1.6 GDi 엔진에 터보를 더해서 성능과 퍼포먼스를 충족시키는 것과 동시에 젊은 소비층에게 펀 투 트라이빙에 대한 욕구를 해소하는 바람직한? 파생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아반떼 스포츠의 출력과 제원 등은 아직까지 공개하고 있지만 벨로스터 터보 DCT를 통해서 출력과 성능을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나 새로운 새시와 초 고장력 강판 등을 적용한 바디에서 나오는 강성을 바탕으로 어떤 드라이빙 감성을 전해줄지는 미지수라고 할 수 있다.

벨로스터 터보가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으로 7단 DCT와 조합을 이루고 있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새로운 새시와 밸런스, 차체 크기 등을 고려하면 출력 셋팅의 변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나~


아반떼 스포츠만을 위한 셋팅이 아닌 벨로스터 터보의 셋팅 그대로 이식할 수도 있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 지금까지 현대기아차의 파생 모델에 대한 전례를 보면 말이다.

그런 아반떼 스포츠 국내 출시가 코 앞인 상황에서 기아 K3 터보에 대한 소식들이 들여오고 있다. 기아 K3 터보는 당분간 국내 출시 예정은 없다고 하는데...

이는 아반떼 스포츠가 출시한다는 소식을 일찌감치 전했고, 시장 진입 및 인지도 그리고 판매량을 선점하기 위해 아반떼에 먼저 적용하는 것이 현기차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기아 K3 터보는 풀 체인지를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아반떼 스포츠만큼의 주행 질감이나 성능, 퍼포먼스 등에서 2% 부족할 수 있는 제원을 가지고 있다는 단점이 존재하기 때문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해 페이스 리프트를 거치면서 상품성을 높이고, 1.6L 디젤로 아반떼와 동일한 라인업을 갖추는 등의 모습을 통해서 풀 체인지까지의 시간을 벌고 상품성을 높이는데 주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바꿔 말하면 아반떼 스포츠와의 판매 간섭을 피하면서 국내 시장에서 1.6 가솔린 터보에 대한 수요와 소비자의 선택에 대한 데이터를 먼저 확인한 후 시장 상황에 따라서 출시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는 내용으로 이해해도 좋을 부분이다.


기아 K3 터보는 1.6L 가솔린 터보와 DCT (더블 클러치)와 조합을 이뤄 벨로스터 터보와 동일한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발휘하면 부분적인 디자인 수정을 통해서 헤드램프, 범퍼, 그릴, 테일램프 등으로 터보만의 디자인 차별화를 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위에서 언급한 아반떼 스포츠의 경우 기존 벨로스터 터보의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면서 셋팅의 변화 가능성을 이야기 했듯이 새로운 새시와 차대 강성, 차체 크기 등을 고려한다면 기존 파워트레인의 셋팅 변호가 불가피한 부분인 반면~

기아 K3 터보의 경우 기존 세단이나 해치백과 동일한 새시와 강성, 차체 크기 등에서 K3 터보만의 셋팅이 아닌 기존 벨로스터 터보의 그것을 그대로 이식해 구색을 갖추는 역활만으로 끝날 가능성이 매우 크다.

K3 터보만의 셋팅에 대한 아쉬움은 풀 체인지를 거치지 않은 벨로스터와 공유하는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다는 한계를 여실히 드러내는 부분으로 K3 터보의 상품성이라는 부분에서는 기대치가 낮을 수 밖에 없는 이유이다.


그렇다고 벨로스터 터보가 매우 부족하거나 아직 한참 멀었다 등의 의견이 아니니 오해 마시길 바란다.

다만, 2월에 아반떼 AD와 K3를 번갈아 가면서 시승하면서 느낄 수 밖에 없는 차대에서 나오는 안정감과 주행 성능에서 신구 플랫폼의 차이를 느낄 수 밖에 없었던 경험을 했기 때문이다.

이를 한마디로 정의하면 아반떼 AD는 촘촘하고 탄탄한 주행 질감을 느낄 수 있는 반면, K3는 얼핏보면 크게 다르지 않을수도 있지만 한계치가 확연히 낮고 주행하는 내내 헐겁고 2% 아쉬운 주행 질감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K3 터보는 국내 출시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부분일 것이고, 출시 시기 또한 아반떼 스포츠가 준중형 터보 세단에 대한 인지도나 이미지를 대중에게 전달하고 난 후에 K3 터보가 보여줄 수 있는 펀 투 드라이빙이나 주행 질감 등에서 아반떼 스포츠보다 좋을 평을 받기는 매우 힘든 열악환 상황이라는 점이다.

기아차도 이러한 플랫폼의 한계를 충분히 알고 K3 터보를 아반떼 스포츠에 준하는 셋팅의 변화를 거칠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나... 하드웨어가 가지고 있는, 플랫폼이 가지고 있는 한계를 넘기에는 상당 부분 원가 상승이라는 점을 동반하기 때문에 국내 시장에 주력이 아닌 중국 시장을 먼저 노리는 것이 아닐까? 한다.


펀 투 드라이빙을 위한 아반떼 스포츠 출시 이후 판매량이나 수요에 따라서 국내 출시 시기가 조율될 것으로 보이는 기아 K3 터보가 풀 체인지까지 버티기는 형상으로 파생 모델을 만들어 낼 것인지? 아니면 원가나 부품 비용의 상승을 떠 안더라도 경쟁력과 상품성을 갖춘 K3 터보를 시장에 내 놓을지? 궁금해 지는 부분으로~

기아 K3 터보를 당분간 국내에서 만나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나 펀 투 드라이빙을 위한 준중형 터보 세단 출시는 반겨야 할 부분이 아닐까? 하며, 아반떼 AD 가솔린과 K3 디젤 그리고 벨로스터 터보 등에 대한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더 뉴 K3 디젤 대중성에 스타일을 더 하다!
- 터보 차저를 더한 아반떼 스포츠 판매량도 터보 처럼?
- [시승기] 신형 아반떼 AD 슈퍼 노멀의 의미는?
- [시승기] 반가운 변화 4가지 2015 벨로스터 터보 DCT 시승기
- [시승기] 대중성을 입은 크루즈 1.4 터보 시승기
- [비교시승] 크루즈 VS 아반떼 준중형 디젤의 정면승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