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 니로, 첫 소형 SUV 시장에 하이브리드를 더 하다

국내 시장에서도 그 주가와 인기, 판래량을 통해서 효자 차종이 된 소형 SUV 가운데 현대기아차는 아직까지 새로운 모델을 출시하지 않고 있다. 현대 올 뉴 투싼과 기아 신형 스포티지가 엔트리 SUV 모델로 풀 체인지를 거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만...

소형 SUV 시장에 대한 소비자의 선호도와 반응을 바탕으로 QM3, 티볼리는 메이커의 효자 모델로, 쉐보레 트랙스는 디젤 트림을 추가해 판매량을 다시금 높이고 있다.


그럼에도 현대기아차는 소형 SUV 신차에 대한 욕심을 부리지 않았는데... 올해 초 기아차가 소형 SUV 신차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고, 가격 또한 2천만원 중반에서 책정될 것이라는 내용도 들을 수 있었다.

이 뿐 아니라 기아차가 새로운 선 보이는 소형 SUV 기아 니로는 단순 소형 SUV 시장을 위한 신차가 아닌 디젤 하이브리드 SUV로 니로만의 경쟁력을 더한 모습으로 출시가 될 것이라는 내용이다.

지금까지는 기아 니로에 대한 소식을 접했음에도 테스트 차량이나 위장막 차량이 포착되지 않아서 니로의 출시 시점이나 개발 단계를 알 수가 없었는데~


외신에 의해 포착된 기아 니로의 테스트 카는 위장막으로 완전히 가려져 있음에도 소형 하이브리드 SUV 니로의 출시가 멀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기아 니로는 기아차의 유럽 전략 모델인 Ceed를 기반으로 한 소형 SUV 또는 스포츠 밴의 형태로 유럽 및 국내에 어떤 이름과 형태로 출시될지는 알 수 없으나~


외관을 통해서 예상할 수 있는 형태는 스포츠 웨건에 더 가까운 모습이나 위장막 속의 모습은 소형 SUV에 대한 가능성도 내포하고 있다.

기아 씨드를 기반으로 한 전면은 프라이드와 씨드를 섞어 놓은 듯한 모습으로 신형 K5와 신형 아반떼 AD에 적용된 전면 범퍼의 디자인을 따르고 있는 모습이고, 호랑이코 그릴과 안개등, 후드의 볼륨감을 살려 날렵하기 보다는 듬직한 스타일을 선 보이고 있다.

측면에서는 SUV 보다는 스포츠 웨건에 더 가까운 모습으로 보여지지만 C필러의 형태에 따라서 SUV와 스포츠 왜건에 대한 형태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부분이고~


후면에서 확인된 높아진 테일램프의 위치와 범퍼 높이 등을 고려하면 소형 SUV의 스타일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여기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구동하기 위한 배터리가 트렁크 아래에 위치하면서 스포츠 웨건 보다는 소형 SUV를 통한 공간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새롭게 선 보이는 기아의 소형 하이브리드 SUV 기아 니로는 유럽에서는 닛산 쥬크, 르노 캡처와 동일 세그먼트에서 경쟁을 펼치게 되고, 국내 시장에서는 티볼리, 트랙스, QM3, 푸조 2008과 경쟁하게 되며 하이브리드 &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버전까지도 예상할 수 있는 기아차의 유럽 전략 소형 SUV 신차이다.


기아의 첫번째 소형 하이브리드 SUV '니로'는 내년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서 첫 공개를 시작으로 빠르면 2016년 하반기 유럽 및 국내 시장에서 기아 니로를 만나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기아 니로가 하이브리드라는 새로운 매력과 장점으로 기존 소형 SUV 시장을 주룸잡고 있는 티볼리, 트랙스, QM3, 푸조 2008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 등 자세한 내용을 아래 링크롤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 [비교 시승] 티볼리 디젤 vs 트랙스 디젤 좋거나 혹은 나쁘거나
- [시승기] 티볼리 디젤 거칠지만 괜찮아
- [시승기] 트랙스 디젤 엔진만 바꿨을 뿐인데
- [비교시승] 티볼리 vs 트랙스 가솔린 소형 SUV의 선택은?
- 인기 소형 SUV 트랙스 vs 티볼리 vs QM3 vs 2008 비교해 보니
- [비교시승] 푸조 2008 vs QM3 연비 대결의 승자는?
- [비교 시승] QM3 vs 푸조 2008 태생은 같지만 현실은 다른~
- [시승기] QM3 펀 드라이빙을 즐겨라!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