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아슬란 (G330) 시승기 마음만은 제네시스 몸은 그랜저

지난 30일 공식 출시를 알린 현대차의 컴팩트 프리미엄 세단 아슬란을 시승했다. 그랜저와 제네시스 사이에서 현대차의 프리미엄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는 아슬란은....

한 줄로 요약하자면 '마음은 제네시스, 몸은 그랜저' 라고 정리하고 싶은데.... 전륜 구동 프리미엄 세단이면서 그랜저와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는 아슬란의 '마음은 제네시스' 에 대해 살펴 보았다.


시승한 아슬란은 3.3L 익스클루시브 트림으로 4590만원의 기본가격에 와이드 파노라마 선루프, 렉시콘 오디오 시스템, 19인치 휠 타이어 등의 패키지 옵션이 선택된 풀 옵션 트림으로 5천만원을 넘어서는 가격으로 판매된다.


개인적으로 아슬란의 볼륨 트림인 3.0L 가솔린 트림을 시승하고 싶었으나 배정된 차량은 3.3L 프리미엄 트림으로 컴포트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는 고급 사양과 편의 사양이 적용되어 있다.

아슬란은 첫 인상은 지난 부산모터쇼 월드 프리미어에서 느꼈던 부분과 크게 다르지 않다. 신차의 디자인이라는 부분이 호불호가 갈리는 만큼 플루이딕 스컬프쳐 2.0의 제네시스 보다 보수적인 느낌을 한껏 풍긴다.


젊어진 제네시스에 비해 과거로의 회기를 연상하는 듯한 전면의 모습은 그랜저보다 중후한 무게감을 가지고 있으면서 프리미엄 세단이 가지는 무게감을 표현하고 있다.


언뜻 보면 쏘나타와 제네시스 그리고 그랜저의 모습들이 섞여있어 차에 대한 관심이 높지 않다면 그랜저를 LED DRL로 꾸며 놓은 것 같은 느낌이 강하지만, 아슬란만의 무게감과 디자인 트렌드를 적절히 소화하고 있어 실버세대의 접근성을 높이고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거부감을 최소화하고 있다.


측면의 모습에서는 제네시스와 유사하다. 낮게 깔린 루프 라인과 길게 뻗은 C필러는 풀 체인지를 앞두고 있는 그랜저의 모습을 미리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19인 휠 타이어가 옵션으로 적용된 덕분에 스포티한 세단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 측면은 선 굵은 크롬 라인이 세단의 안정감과 고급스러움을 표현하고 있다.


후면은 영락없는 제네시스의 축소판이자 쏘나타의 확장판이다. 제네시스에 보여주었던 화려한 LED 테일램프 디자인을 다듬어 신차의 신선험을 제공하고, 범퍼 하단의 투톤 처리와 듀얼 머플러는 전면에서 풍기는 이미지와 다르게 다이내믹 스타일을 추구한다.


이는 약간은 오버스러운 경향이 있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전면과 다르게 기교를 부린 것이 과하다는 생각이다. 타겟 고객층의 연령대가 높은 만큼 그에 걸맞는 일괄된 중후함과 무게감을 보여주는 것이 좋지 않았을까? 한다.


아슬란의 실내로 들어가면 제네시스의 축소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익숙함이 밀려온다. 가로 배치형 레이아웃의 안정감과 우드그레인, 대쉬보드 가죽 스티치 등의 프리이엄 세단에 걸맞는 감성 품질을 제공한다.


LED 클러스터와 같은 최신 사양이 적용되지는 않았지만 주 타겟층인 임원,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반가운 부분이고, 시인성 좋은 컬러와 배치, 조립 품질, 고습스러운 소재 등의 사용은 현대차의 실내 디자인 퀄리티를 한껏 폼내고 있다.


기어노브 주면의 버튼들은 기존과 다르게 피아노 건반처럼 제작되어 사용성을 높였고, 버튼의 기울기 또한 적용하여 조작성을 높였다. 다양한 편의사양과 고급 사양이 적용된 만큼 기어노브 주면의 버튼 구성이나 정리 또한 아쉬운 점은 찾아 볼 수 없다.


2열 레그룸과 헤드룸은 그랜저와 그게 다를게 없으나..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음에도 2열 레그룸과 헤드룸 공간은 한층 여유로워졌다. 이는 새로운 시트 디자인과 최고급 나파가죽과 파이핑 공법 등이 편안한 착촤감을 제공하면서도 시트의 두께를 줄이는 효과 덕분이다. 하지만 최고급 나파 가죽 시트를 적용 시각적인 느낌 뿐만 아니라 착좌감에서 높은 만족도를 제공한다. 단, 최고급 나파 가죽은 G330 트림부터 적용되며 G300 트림은 가죽 시트로 형태나 재질 모두 그랜저와 동일하게 제공한다.


+ 외관과 내관을 통해서 만나 본 아슬란은 위에서 언급했듯이~ 마음만은 제네시스이다. 아슬란의 G330 트림은 제네시스의 고급 및 편의 사양을 거의 모두 누릴 수 있으면서도 1,000만원 가까운 비용을 세이브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비록, 차급은 제네시스보다 작지만 시각적으로 느끼고 체감하는 부분은 제네시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는 그랜저의 식상함과 흔히 볼 수 있는 피로도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소비자에게 조금만 더 비용을 투자하면 제네시스의 아이덴티티를 누릴 수 있다는 장점으로도 작용되는 부분이기도 한다.

마음은 제네시스, 몸은 그랜저라는 한 줄 요약으로 시작한 아슬란 시승기 첫번째 이야기는 이것으로 마무리하고 다음 이야기에서는 '몸은 그랜저' 라는 주제의 시승기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도록 하겠으며~

신형 제네시스, 그랜저 시승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2013/12/20 - [시승기] 신형 제네시스DH, 독창성 대신 대중성을 선택한 제네시스 G380 HTRAC 시승기
2014/01/21 - 환영 받을 변화의 시작! 신형 제네시스 시승기
2014/05/30 - 그랜저 디젤 (HG220) 직접 확인 해 보니 제네시스 디젤을 기대하게 만들어...[부산모터쇼 특집]
2014/01/20 - [비교 시승] 그랜저HG vs 그랜저 하이브리드 중 선택이 고민된다면?
2014/01/15 - [시승기] 그랜저에 전기모터라는 조력자가 붙은 그랜저 하이브리드 시승기
2014/01/09 - [시승기] 다시 쓰는 그랜저HG 시승기, 한국형 세단의 교과서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N
Car & Motor Review (1684)N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