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직접 보니~ 감성 품질 업그레이드로 제대로 승부~

엣지 넘치는 전통적인 어메리칸 스타일의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가 2014 부산모터쇼를 통해 국내 출시와 함께 그 모습을 공개했다. 치열한 수입 럭셔리 세단 경쟁에서 캐딜락 CTS는 고전을 면치 못했지만, 이번 3세대 올 뉴 CTS는 제대로 준비한 신차라는 보여주고 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캐딜락 CTS는 디자인 혁신을 이끄는 리더의 역활을 해 왔던 만큼, 3세대 CTS 또한 외관에서 보이는 첫 인상에서 부터 CTS 디자인의 아이덴티티를 계승하면서 제조사만의 입장이 아닌 소비자의 눈높이를 맞추고 있는 모습이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6년 만의 풀 체인지를 거친 모델인 만큼 개발 단계에서 부처 공기역학, 무게효율, 소음 진동에 이르기가지 4만 1,000회 이상 데이터를 측정하고 분석했다는 게 제조사의 설명이다. 견고하고 가벼운 차체, 디자인 철학 '아트 & 사이언스'의 최신 표현을 반영한 극적인 외형이 반영되어 '과감함 호화로움'을 표현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올 뉴 CTS는 기존 대비 전장은 120mm로 길어지고, 전고는 25mm 낮아져 날렵한 럭셔리 세단의 스타일을 완성했다. 길게 뻗은 보넷과 트렁크 라인은 시각적으로도 안정적인 세단의 느낌을 물씬 풍기며 CTS 특유의 직선으로 이어진 바디 라인은 여전히 엣지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군더더기 없는 단정함으로 완성한 후면은 CTS만의 엣지있는 디자인을 잘 살리고 있고, 듀얼 머플러와 크롬으로 마감한 캐릭터 라인인 럭셔리 세단의 의미를 잘 표현하고 있다. 적당히 사용한 크롬은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은 모습이며 넉넉한 트렁크 공간 또한 국내 소비자를 만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캐딜락 올 뉴 CTS의 새로운 변하는 외관보다는 그 속에 숨어있는 디테일에 주목해야 한다. 투박하고 마감 품질과 감성 품질이 떨어졌단 지난 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말 그래도 '올 뉴 CTS'이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올 뉴 CTS의 심장은 3L를 훌쩍 넘는 고 배기량을 버리고 다운사이징을 적용한 2L 직분사 터보을 탑재했다. 2L 직분사 터보는 먼저 출시한 ATS에 적용한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최고출력 276마력, 최대토크 40.7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2L 가솔린 터보는 기존 3.0L 모델보다 출력과 토크가 높아 말로만 다운사이징이 아닌 제대로 된 다운사이징의 결과물을 실현시켰다. 그럼에도 연료 효율성은 복합연비 9.6km로 도심 8.3km / 고속 11.9km로 출력과 토크를 생각하면 나쁘지 않은 수준이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차체에 비해 작게 느겨지는 18인 휠 타이어 안쪽에는 제동을 책임지는 명품 브레이크라 불리우는 브렘보 디스크 브레이크가 잘 달리고, 잘 서는 올 뉴 CTS의 성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여기에 드라이버 어웨어니스 패키지, 자동 주차 기능, 듀얼 스테이지 프론트 에어백, 스테비릴트랙,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등의 라이딩 & 핸들링의 매력을 ATS에 이어 올 뉴 CTS에도 탑재하였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실내로 들어가면 12.3인치 풀 컬러 어댑티브 게이지 클러스가 눈길을 끈다. 터치를 기반으로 한 인포테인먼트와 센터페시아는 럭셔리 세단에 걸맞는 품격과 구성을 갖추어 디테일에 많은 신경을 쓴 것을 느낄 수 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풀 컬러 LCD 클러스터 또한 시인성과 럭셔리 세단 임을 표현하고 있고, 실내 곳곳에 적용된 알칸타 소재와 카본 트림 등은 럭셔리와 다이내믹 함을 제대로 표현하고 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스티어링 뒤쪽으로 퍼포먼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알루미늄 패들 쉬프트가 자리하고 있다. 시각적인 효과 뿐만 아니라 사용성에 있어서도 라이딩 & 핸들링의 자신감을 표현하고 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1열 시트 또한 럼버 시트와 20방향 조절 시트가 적용되었고 운전자를 든든하게 잡아주는 시트 구성과 착좌감은 다이내믹에서 부터 장거리 운전까지 모두 만족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단점으로 지적되면 2열 시트 및 공간에 대한 우려는 일찌감치 버려도 좋을 것 같다. 1열에 180cm의 성인 남자가 시트 포지션을 맞춘 상태에서도 여유있는 레그룸은 세단으로서의 부족함을 느낄 수 없으며, 동급 경젱 모델에 비해 작은 것은 사실이지만 단점으로 보기에는 어렵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다만, 성인 3명이 2열에 탑승하기에는 가운데 좌석 바닥이 높이 솓아 올라있어 성인 2명 만이 탑승하는 것으로 정리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실내 곳곳에서 느껴지는 올 뉴 CTS는 감성 품질, 마감 품질에서 전 세대와 확연히 다른 모습을 선 보였고 이에 대한 만족도는 미국 차 특유의 향기를 벗어난 모습으로 경쟁 모델인 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 아우디 A6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6월 국내 출시를 앞둔 캐딜락 3세대 올 뉴 CTS는 기존의 낮은 인지도와 판매량을 금번 신차를 통해서 확실히 변화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고, ATS에 이어 캐딜락의 저력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개되지 않은 올 뉴 CTS의 가격이 얼마나 소비자의 지갑을 여는데 맞는 포지셔닝으로 책정될지가 관건으로 지엠코리아는 약간의 손해?를 보더라도 공격적인 올 뉴 CTS의 가격을 제시하는 전략을 통해서 캐딜락의 부흥기를 만들어 주기 바란다.

카카오 스토리 친추 & 네이버 포스트 구독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5)N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