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우디  e-트론 GT 공개 포르쉐 타이칸 터보 보다 좋다?!

 

아우디의 순수 전기 스포츠 세단 아우디 e-트론 GT를 공개했다. e-트론 GT는 아우디가 선 보이는 순수 전기 스포츠 세단으로 같은 그룹 내에 있어 포르쉐 타이칸과 많은 부분을 공개하지만 아우디 만의 특징을 더욱 부각시키며 타이칸 터보와 투 트랙 전략으로 순수 전기 스포츠 세단 시장 장악에 나섰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포르쉐 타이칸은 국내에도 초기 물량이 출고가 되면서 고가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포르쉐라는 브랜드 네임벨류와 4도어 스포츠 세단의 장점을 어필하고 있는 만큼 아우디 e-트론 GT 또한 수요가 공급을 넘어설지? 기대가 되는 신차이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동일한 플랫폼,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가지고 있는 타이칸과 e-트론 GT는 이란성 쌍둥이 모델이다. 동일한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전장과 전고, 전폭에서 추구하는 스타일에 따른 미세한 차이만 있을 뿐이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공기저항계속 0.24Cd 라는 설계 및 디자인은 공력 성능을 극대화 하면서 4도어 스포츠 세단의 지향점을 타이칸을 넘어서는 완벽함으로 스타일링 해 디자인에 있어서 만큼은 상위 모델인 타이칸을 넘어섰다는 평가이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공격적이고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추구하면서도 아우디 특유의 댄디한 느낌을 살린 e-트론 GT는 전기차 임에도 전기차 같지 않은 고성능 스포츠 세단의 이미지를 더욱 견고하게 다듬은 모습이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넓고 낮은 긴 차체에서 오는 날렵함은 물론, 폭스바겐 그룹의 최신 디지털 트렌드와 구성을 통해서 외관에서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분위기를 실내에서도 고스란히 느껴진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아우디 라인업의 최신 차량에서 한 단계 더 진보한 실내 구성은 전기 스포츠 세단이지만 기존 내연기관에서 느끼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디지털화 하면서도 그 분위기를 한껏 업그레이드 시켰다는 점에서 타이칸 넘어서는 충분 이상의 시각적 만족도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실내 공간 또한 타이칸과 동일한 구성으로 낮은 시트 포지셔닝을 바탕으로 충분히 여유로운 헤드룸과 레그룸을 가지고 있으면서 타이칸 보다 넓은 트렁크 공간을 확보해 그랜드 투어러의 기본 소양을 충실히 하고 있는 점 또한 조금 더 대중적인 전기 스포츠 세단임을 보여주는 부분이다.

조명 회사라고도 불리는 아우디인 만큼 내,외관 조명 기술은 시각적인 만족도 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만족도를 채워주는 구성과 기술은 e-트론 라인업의 내일을 엿 볼 수 있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아우디 e-트론 GT의 파워트레인은 GT 콰트로와 RS GT 2가지 트림으로 운영된다. GT 콰트로는 최고출력 476마력으로 오버부스트 사용 시 2.5초 동안 530마력의 힘을 쏟아내며, RS GT는 최고출력 589마력으로 오버부스트 사용시 646마력의 괴력을 쏟아내며 0-100km/h까지 필요한 시간은 각각 4.1초와 3.3초면 충분하다.

내,외관 그리고 공간에서 타이칸을 넘어서는 경쟁력과 상품성을 보여 주었다면, 파우트레인에서는 타이칸 터보와 간섭을 피하기 위해 그리고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힘을 조금 뺀 출력 셋팅을 선 보이고 있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타이칸 터보 & 터보 S는 두 모델 모두 616마력의 출력으로 오버부스트 사용시 터보는 671마력, 터보 S는 750마력의 출력으로 론치 컨트롤을 사용하면 각각 3.0초 그리고 2.6초 만에 100km/h에 도달하는 괴력을 발휘하고, 최고속도 또한 타이칸 터보 & 터보 S는 260km/h 리밋인 반면 e-트론 GT는 각각 245km/h, 255km/h 리밋이다.

 

33개의 셀 모듈로 구성된 86kWh 리륨이온 배터리는 1회 충전으로 최대 488km 까지 (WLTP 기준) 주행이 가능하다. 타이간 터보 & 터보 S가 각각 450km / 412km의 주행거리를 확보한 것 대비 더 많은 거리를 주행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고, 800V 초급속 충전 기술을 채택해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를 주행할 수 있다.

그럼에도 핸들링, 운동성능, 주행성능에 있어서 두 모델 모두 동일한 구성으로 e-트론 GT의 상품성이 조금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e-트론 GT와 타이칸 모두 3 챔버 에어 서스펜션 시스템, 사륜 조향 시스템을 공유하고, 타이칸은 PASM으로, e-트론은 액티브 댐핑(RS는 기본, 콰트로는 옵션)을 네이밍을 달리 할 뿐이다.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 RS GT

출력에 있어서 조금 힘을 뺀 e-트론 GT 콰트로 & RS GT에게 이러한 숫자는 무의미하게 봐도 될 만큼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고 있는 만큼 가격이라는 부분 그리고 브랜드 네임벨류 그리고 포지셔닝에서 격차를 두어 타이간과 e-트론 GT는 투 트랙으로 순수 전기 스포츠 세단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전략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아우디 e-트론 GT는 독일 기준 GT 콰트로 1억 3400만원, RS GT는 1억 8550만원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08)N
Car & Motor Review (1641)N
Review & Gadget (1084)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