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더 뉴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이제는 아귀페?! 현대차는 물고기 사랑?!


과감하고 파격적인 디자인을 통해서 상향 평준화 된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 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독특하고 강한 개성으로 북미 시장 그리고 글로벌 시장에서의 네임벨류와 판매량을 높이기 위한 현대차의 전략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뉴트리아라 불리던 쏘나타 뉴라이즈, 삼각떼라 불렸던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메기라 불리는 8세대 쏘나타, 망둥어라 불리는 그랜저에 이어 대대적이고 파격적인 변화로 새로운 디자인을 부여 받은 2021 더 뉴 싼타페는 새로운 펫 네임 '아귀펫'을 부여 받으며 국내는 물론 북미 시장에서도 호불호가 크게 갈리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3일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2021 더 뉴 싼타페의 내,외장 디자인을 공개하면서 출시를 앞두고 시장에 기대감을 높이기 시작했다.


공개된 내,외장 디자인은 페이스리프트이지만 새로운 플랫폼을 바탕으로 커진 차체와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를 통해서 빨라지고 있는 신차 출시까지의 공백을 이어주는 중요한 바통으로 풀 체인지를 거친 쏘렌토의 흥행 성공과 수입 중형 SUV들의 강세 속에서 인기와 판매량을 이어가는데 매우 큰 역할을 하게 될 신차이다.


파격적인 변화의 중심인 전면 디자인은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디자인 언어로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탈 바꿈했다. 쏘나타, 그랜저로 이어져 온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은 변화 또는 적응의 시간이 지났다고 할 수 있지만 더 뉴 싼타페의 전면은 말 그대로 '현대차의 물고기 사랑' 을 다시금 확인 할 수 있는 부분이다.


T자형 DRL(주간주행등)이 처음으로 공개된 시점까지 만 해도 더 뉴 싼타페 디자인에 대한 기대감이 매우 높아졌지만 완전히 공개된 전면 디자인은 현대차가 말하는 분리형 헤드램프와 그릴, 수평의 넓은 그릴과 대비되는 DRL이 가져다 주는 강한 인상은 호보다는 불호에 가까다는 의견이 더 많은 것이 사실이다.

덕분에 더 뉴 싼타페는 새로운 펫 네임인 '아귀페'라는 새로운 네이임을 부여 받으며 뉴트리아에서 삼각떼, 메기, 망둥어에 이어 새로운 물고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현대차의 디자인 언어가 주는 메세지와 달리 불호의 이미지가 크게 높아졌다.


이는 국내 시장 뿐만 아니라 주력으로 삼고 있는 북미 시장에서의 반응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추악한 모습, 끔찍한 물고기 얼굴, 토요타를 따라쟁이, 변형된 바다생물 등 새로운 전면 디자인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어쩌면 더 뉴 싼타페는 가장 못 생긴 자동차 TOP 순위에 이름을 올리는 영광을 얻게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물론, 실차를 직접 마주하면 웹 상으로 보는 이미지와는 다른 강인한 인상과 안정감을 느낄 수도 있겠지만...

출시 전까지는 분명 더 뉴 싼타페는 아귀페라는 새로운 펫 네임과 함께 국내는 물론, 북미와 글로벌 시장에서 호보다는 불호의 이미지가 더 강한 이미지가 이어질 것은 분명해 보인다.


파격적이고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전면부와 달리 실내는 변화는 팰리세이드의 구성과 레이아웃을 적용하여 심플하면서도 잘 정돈된 구성으로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크게 일조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디지털 클러스터와 센터콘솔의 위치를 높여 사용의 편리성을 제공하면서 버튼식 변속기, 새롭게 적용된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는 시각적인 부분과 사용의 편리성을 모두 만족시키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측면과 후면은 큰 변화 없이 디테일의 변화를 통해서 기존 이미지를 한층 세련되게 다듬은 모습이다. 전면의 파격적인 변화에 가려 그 변화이 폭이 매우 적게 느껴지지 만 기존의 디자인 완성도나 시장에서의 만족도를 고려하면 딱히 불만은 나오지 않는 모습이라고 해도 좋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의 혁신적인 디자인 변화는 가치 있는 경험과 시간을 중시하는 고객들의 삶의 한 부분이 될 것이다" "전작보다 한층 위풍당당해진 디자인이 고객들을 사로잡는 매력적이 ㄴ요소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시장, 소비자의 시각과는 다른 현대차의 메세지는 분명, 시장에서 싼타페가 가지고 있는 가성비, 공간 효율성, 가격 경쟁성, 상품성 등 잘 팔리는 중형 SUV로서 독보적인 시장이 리더 임은 분명하고 출시 이후 판매량 또한 이를 뒷받침 할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파격적인 변화에 대한 기대와 신선함 만큼 감수해야 할 새로운 디자인 언어에 대한 어두운 면은 더 뉴 싼타페가 아귀페라는 새로운 펫 네밍이 가져다 줄 인식과 이미지가 앞으로 풀 체인지까지 버텨야 할 시간에 대한 깊은 고찰이 필요한 제 2의 뉴라이즈, 삼각떼가 되지 않기를 실차를 통해서 보여주기를 바라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55)
Car & Motor Review (1592)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