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멀리하는 자동차 관리 및 예방법


전 세계가 긴장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지금 이 시간에도 그 국면을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 다행히도 한국은 그 어떤 나라보다 코로나 19에 대한 가장 수준 높은 대응으로 검사 키트에서 부터 진단, 시행하는 방법 등을 전파하기도 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서 일상 생활에서 경제에 이르기까지 어려운 현실을 맞이하고 있는 지금, 두 말하면 잔소리 인 개인위생에서 부터 코로나19를 멀리할 수 있는 자동차 관리 및 예방법을 살펴보자!


코로나19 감염병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개인 위생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면서 외출을 자제하고, 꼭 필요하게 외출을 할 경우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 그리고 외출 후 에는 손 소독제, 살균수 등 개인 위생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는 공공시설 이용에 대한 불안감과 주의를 기하게 되면서 대중교통 보다는 자가차량 이용 비중이 높아지고,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재택근무 등을 통해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앞장서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세균에 노출되기 쉬운 손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을 물론, 마스크 착용을 통해서 비말을 통해서 전파되는 코로나19에 대한 예방을 위한 사회적 배려가 지속적으로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대중교통을 피해 자가차량을 이용하는 비중이 높아지면서 차량 내부의 청결에 대한 관심과 예방이 중요해지고 있다.

자동차 실내는 코노라19 때문 아니라도 먼지와 세균, 곰팡이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주기적인 실내 세차와 함께 코로나 19로 부터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차량 관리는 무엇인지 살펴보자.



# 첫번째 손이 자주 닿는 부분 부터~

차량 운행은 손으로 시작 해 손으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차문을 여는 것에서 부터 시작해 시동을 걸고, 기어를 옮기고, 사이드 브레이크를 해제하고 주행을 시작하면 스티어링에서 잠시도 손을 놓을 수 없다.

이 뿐 아니라 공조기 조정에서 부터 방향지시등, 라이트 등 자동차 실내에서 조작해야 하는 것들이 매우 많다. 이 모든 것이 손에 의해서 작동되고 손과 매우 밀접한 관계이다.


영국의 발표자료에 따르면 자동차 스티어링은 가정용 변기보다 9배나 높은 오염도를 보이기도 한다는 조사 결과가 있을 정도이다. 자동차를 운전하다 보면 본의 아니게 손에 땀이 나고 외부 활동에서 손과 닿은 각종 이물질들이 고스란히 스티어링 등 내부에 고스란히 묻어 나게 된다.

스티어링을 비롯해 기어 변속을 위한 기어 노브, 윈도우 스위치, 공조기, 방향지시등 등 운행에 필요한 각종 버튼 등을 바이러스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소독제나 실내 항균제품을 통해서 청결하게 유지하도록 소독하는 것이 좋다.


# 두번째 차량 내 손 소독제 비취

본의 아니게 가족 이외에 타인과 함께 이동을 해야 하는 경우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주요 전파 경로인 비말을 통해서 감영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차량 내부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차량 내에는 손 소독제를 비치하여 필요시 마다 사용하는 것이 좋다. 운전자 뿐만 아니라 탑승자 또한 윈도우 스위치, 도어 내,외 캐치 등이 수시로 손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만큼 손 소독제를 사용하여 혹시나 묻어나거나 남아있는 바이러스가 체내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는 것이 좋다.



# 세번째 정기적인 내부 청소

차량 내부 청소는 코로나 19 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늘 신경을 써야 한다. 통계에 따르면 한국인의 평균 출,퇴근 시간과 주행거리를 환산하면 약 5년정도 차량의 안에서 시간을 보낸다고 한다.

자동차 시트는 땀과 습기 등에 직접적으로 노출되고 국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통풍시트를 많이 사용하다 보니 시트 천공 속으로 스며든 먼지나 바이러스 등이 내부 공기로 뿜어져 나오기 때문에 피부와 접촉하는 시트 청결에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차량 매트는 외부의 이물질, 습기 등으로 인해서 곰팡이가 발생하기 매우 쉬우므로 차량 매트를 단순히 털어 내는 것만이 아닌 매트 청소기를 이용한 청소와 함께 완전히 건조시켜 곰팡이, 바이러스 등을 제거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차량 내부 청소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천장 - 대시보드, 송풍구 - 시트 - 매트 - 바닥으로 위에서 아래쪽으로 순서로 청소를 하면 효과적으로 먼지, 이물질 등을 제거할 수 있다. 



# 네번째 에어컨 필터 관리

차 외부에서 실내로 들어오는 공기를 걸러주는 에어컨 필터는 자동차의 마스크라고 할 수 있다. 보통 6개월 또는 주행거리 1만km를 추천하지만 환절기마다 필터가 오염됐는지 확인하고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필터가 오염됐을 경우 에어컨/히트 바람을 통해 차 안의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기 때문에 지금 같은 시기에 필터 오염도를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



[출처 : 현대자동차 특별 무상 항균 서비스]

# 완성차 메이커의 무상 차량 항균 서비스

코로나19로 부터 내 차를 보다 안전하게 이용하는 또 다른 방법으로 완성차 메이커에서 제공하는 무상 항균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이다. 현대기아차의 경우 2월 부터 무상 차량 항균 서비스를 서비스 센터, 블루핸즈, 오토큐 등에서 제공한다.

자사의 차량 뿐만 아니라 타사 차량 모두 해당되는 무상 항균 서비스로 별도의 비용이 발생되지 않고, 현대기아차가 아니더라도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부담없이 가까운 서비스센터, 블루핸즈, 오토큐를 찾는 방법이다.

특별 무상 차량 항균 서비스는 '차량 실내 소독제 배포' '신체 접촉이 잦은 운전대(스티어링 휠), 변속기 레버, 대시보드 등' 을 소독액으로 닦아주는 스프레이 소독 등이 이뤄진다.



[출처 : 르노삼성 서비스센터]

# 비대면 서비스를 통한 차량 관리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제한된 공간 또는 가까운 거리에서 비말을 통해서 감염이 되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차량을 관리 할 수 있는 완성차 메이커의 비대면 서비스를 이용해 보는 것도 좋다.

르노삼성차는 코로나 19 안심 업그레이드 서비스로 3월 한달, 서비스 점 방문 없이 차량 정비가 가능하도록 '스페셜 픽업 &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행한다.

편도 기준 10km 이내 기본 1만원, 초과시 1km 당 1,000원 추가 비용으로 이용이 가능해 안심하고 차량 정비 및 관리를 받을 수 있다.

BMW 코리아는 BMW와 MINI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방문이 망설여지는 고객들을 위해 비대면 픽업-딜리버스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문 기사가 수리가 필요한 차량을 픽업해 점검 및 수리를 완료한 후 고객에서 차량을 인도하는 고객만족 프로그램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감영병 예방 및 관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외출 자체, 마스크 착용 및 개인 위생 관리 그리고 일상에서 없어서는 안될 자동차를 이용하는데 있어 코로나19로 부터 안전하게 이용해 보시기 바란다.

"본 글은 E1 오렌지서포터즈 활동으로 원고료를 제공받아 작성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55)
Car & Motor Review (1592)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