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르노삼성 트위지 시승기 - 대구 로드트립에서 만나 개인화 모빌리티의 선두주자 트위지

2018년은 전기차 대중화를 맞이하고 있는 원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해에 이어 올 해도 전기차 (EV) 모델들의 출시와 함께 짧은 시간 내에 판매가 마감되는 시장의 분위기와 함께~


현대,기아,쉐보레, 르노삼성 등 주류 메이커 뿐만 아니라 중소 메이커들의 전기차들도 속속 경쟁에 뛰어 들면서 전기차 시장은 치열해지는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개인화 모빌리티의 선두주자인 르노삼성 트위지가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력과 대중화를 위한 본격적인 판매 경쟁에 돌입했다.


필자의 경우 르노삼성 트위지를 지난 해 제주 전기차엑스포에서 먼저 경험할 수 있었는데~ 이번엔 제주에 이어 두번째로 진행되는 대구에서 트위지 로드트립 행사를 통해서 트위지를 다시금 경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르노삼성차는 제주와 대구 로드트립을 통해서 보다 많은 소비자에게 개인화 모밀리티의 선두주자인 트위지를 알리기 위한 행사로 대구 김광석거리에서 트위지를 만나 하이파이브를 하면 즉석에서 선물을 증정하고~


트위지와 함께 촬영한 사진은 SNS에 올리면 추점을 통해서 선물을 진행하는 행사로 첫 인상에서 부터 강한 개성과 아이코닉한 스타일로 개인화 모빌리티의 선두주자 답게 주변의 시선을 이끌었다.


트위지는 특유의 개성 넘치는 스타일과 컴팩트한 차체 사이즈 등을 바탕으로 대구 김광석 거리를 찾은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트위지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데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특히, 젊은층에서 부터 중,장년층까지 트위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뜨겁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이게 자동차? 가격은? 전기차 맞아요? 등등 다양한 질문들이 오고 갈 만큼 르노삼성차는 '트위지 로드트립' 을 통해서 대중들에게 트위지를 알리는데 매우 성공적인 행사를 진행했다고 할 수 있다.


트위지 로드트립은 제주에 이어 대구 김광석 거리에서 오전과 오후에 나뉘어 2차례 진행을 마치고 트위지를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을 별로도 가졌다. 르노삼성 트위지는 개인화 모빌리티로 2,338mm에 불과한 짧은 전장과 1,237mm의 전폭, 1,454mm의 전고, 1,686mm의 휠 베이스를 가진 스쿠퍼와 자동차의 중간 쯤에 위치한다.

주행을 통해서 경험한 트위지는 2인승으로 트위지 어반 익스텐션 모델이다. 개성 넘치는 외모만큼 르노 스포츠(R.S)가 설계하고 개발한 차량인 만큼 후륜 구동을 기반으로 펀 투 드라이빙을 만족시키는 전기 자동차로~


최고 속도는 80km/h에 이르고, 최고출력 17마력 ( 13kW), 최대토크 5.8kg.m로 시속 45km/h에 이르는데 불과 6.1초라는 경쾌한 가속과 출력을 자랑한다. 이는 474kg이라는 가벼운 중량의 이점을 살리며 르노 스포츠가 완성한 드라이빙의 매력은 깜찍한 외모와 달리 서스펜션의 구조를 보더라도 예상이 가능하다.

트위지의 주행거리를 책임지는 배터리는 6.1kWh 리튬이온 배터리로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80km까지 주행이 가능한 배터리 용량으로 일상적인 주행 환경을 만족시키며~


6.1kW 배터리는 별도의 충전기를 찾지 않아도 되는 220v 가정용 전기를 통해서 충전을 만족시키며, 완중까지 4시간이라는 빠른 충전 환경을 제공한다. 주행거리 , 주행 속도, 충전 시간, 충전 환경 등을 고려하면 기존의 전기차와 달리 언제 어디서나 빠르고 편리하게 충전을 할 수 있다는 점은 개인화 모빌리티의 선두주자 임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고속화도로, 고속도로는 주행이 불가능한 제약을 가지고 있지만, 도심에서의 주행은 트위지의 매력을 어필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오히려 트위지를 직접 경험해 본다면 기존의 내연 기관이나 전기차와는 다른 트위지만의 개성 넘치는 펀 투 드라이빙의 즐거움에 빠져들게 만들기에 충분하다.


경쾌한 가속감을 자랑하는 트위지는 도심에서 가속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빠르고 민첩한 움직임을 선사하며 주행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명확하고 빠른 스티어링의 반응을 바탕으로 노면의 정보를 탑승자에게 전달하며 고카트가 가지고 있는 운전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EPS가 적용되지 않은 덕분에 무거운 스티어링 무게감은 단점으로 지적될 수 있는 부분이나 펀 투 드라이빙을 즐기는 오너라면 반대로 환영을 받을 수 있는 부분이고, 고카트 보다 조금은 부드러운 서스펜션은 민첩한 움직임으로 주변 시선을 한 몸에 받는 것 만큼이나 즐거운 움직임을 선사한다.

후륜 구동을 기반으로 르노의 모터스포츠를 담당하는 르노 스포츠가 설계하고 개발한 차량인 만큼 펀 투 드라이빙을 만족시키며, 높은 효율성을 제공하는 트위지는 자동차가 다닐 수 없는 좁은 도로나 골목길 등을 요리조리 빠져나가며 고속화도로를 주행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복잡한 도심과 일상에서 장점으로 변화시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경쾌한 가속에 비해 유압식 브레이크는 미리 제동을 해야 하는 무거운 셋팅이지만 이는 회생 제동 시스템이나 컴팩트한 차체 사이즈 등을 고려하며 충분히 양보를 할 수 있는 부분이나, 제동이 시작되며 브레이크 성능에 있어서는 준수한 수준이라는 점에서 아날로그의 즐거움으로 해석할 수도 있는 부분이다.

르노삼성 트위지는 전기 대중화 원년을 맞이하여 쉐보레 볼트 EV, 아이오닉 일렉트릭, SM3 ZE 그리고 출시를 앞둔 니로 EV, 코나 EV 등과 같은 시장에서 경쟁을 하지만 트위지만의 개인화 모빌리티로 시장을 개척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면서~


도심에서 스쿠터의 장점을 전기 자동차에서 경험하면서 일상에서 쉽고 편리하고 가볍게 만날 수 있는 개인화 전기 자동차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 내는 모습을 보이지 않을까? 하며~

2018년 전기차 대중화 원년을 맞이하고 있는 지금 국내에서 만날 수 있는 순수 전기차(EV)의 시승기와 비교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전기차 구입에 참조하시기를 바란다.


- 2018년도 어김없이 완판된 볼트 EV 제주 시승기
- 2018 전기차 대중화 이끌 신차와 보조금 확인 해 보니~
- [시승기] 혹한기 전기차 성능은 어떨까? 쉐보레 볼트 EV 서울에서 전주까지~
- [시승기] 볼트 EV 롯데렌터카의 전기차 라인업을 완성하다
- [비교 시승] 볼트 EV vs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기차 경쟁의 신호탄을 쏘다
- [시승기] 볼트 EV 전기차로 바꿔야 할 때를 말하다
- [시승기] 르노 트위지 재미와 즐거움을 더한 스마트한 전기차
- 쉐보레 볼트 EV 해치백 BMW i3와 정면 승부
- 테슬라 모델 S 전기차도 퍼포먼스가 가능하다! 테슬라 모델 S 드리프트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81)N
Car & Motor Review (1616)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