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G4 렉스턴 직접 확인 해 보니 - 파워트레인에 대한 우려만 없다면~

국내 완성차 중에서 단일 모델로 가장 오랫동안 풀 체인지를 거치지 않고 페이스 리프트만으로 버텨 온? 일명 사골 중에 사골인 쌍용 렉스턴이 G4 렉스턴이라는 새로운 네이밍으로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서 그 모습을 공개했다.

G4 렉스턴은 부활한 기아 모하비와 경쟁을 하는 모델로 국내 완성차 중 유일한 D 세그먼트 대형 SUV 2강 구도를 완성하는 신차이다. 프로젝트명 Y400으로 렉스턴의 후속이 아닌 새로운 네이밍을 부여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으나...


현실은 렉스턴의 후속 모델로 G4 렉스턴이라는 네이밍을 부여 받았다. 2017 서울모터쇼를 통해서 첫 공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갈 G4 렉스턴은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는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G4 렉스턴이라는 새로운 네이밍은 '위대한 네 가지 혁명' 이라는 뜻의 G4를 추가한 것으로 'SUV 라인업의 플래그십 모델이자 대한민국 프리미엄 SUV의 상징적 존재인 렉스턴의 브랜드 가치를 계승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G4 렉스턴의 첫 인상은 '크다, 거대하다' 라는 대형 SUV의 존재감을 제공한다. 쌍용차의 주력인 티볼리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이어받은 G4 렉스턴은 티볼리의 톡톡튀는 이미지 대신 대형 SUV의 사이즈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다.


비교적 단정하지만 크롬 캐릭터 라인의 대칭과 엣지있는 라인의 특색을 살려 포인트를 준 모습이다. 헤드램프의 사이즈나 그릴, 범퍼 디자인 등에서 쌍용차의 느낌 보다는 메이드 인 차이나의 느낌이 더욱 크게 부각되는 것은 필자만의 느낌은 아닐 것 같다.


측면은 차체 사이즈를 현실적으로 체감할 수 있다. 정통 SUV의 느낌을 살리면서 높은 벨트라인과 C필러로 이어지는 보수적인 느낌은 SUV의 명가인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포드 익스플로러 등의 이미지를 완성했다.


20인치 크롬 휠 타이어 사이즈는 차체 사이즈 대비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로 높은 지상고와 전고는 G4 렉스턴의 존재감을 보여주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이고, 온로드는 물론 오프로드에서도 다재다능한 모습을 보여주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후면의 모습은 전,측면에 비해 다소 유순하고 트렌드를 반영한 모습이다. C필러의 각도를 줄여 트렌드를 반영하면서 부드러운 느낌의 테일램프를 더 해서 도심형 SUV의 모습을 쌍용차이 시선으로 완성했다.


이에 반해 후면 범퍼는 무광 블랙으로 볼륨감을 한 껏 키워 왠만한 충격이나 스크래치 등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될 것만 같은 느낌이고, 전면에 이은 크롬 캐릭터 라인을 적용하여 스타일을 높였으며 카본 느낌이 하이그로시를 곳곳에 적용하기도 했으나 이는 오히려 단점으로 지적될 수 있는 요소로 작용되고 있다.


실내로 들어가면 큰 차체 사이즈 대비 2% 아쉬운 느낌의 공간을 제공한다. 겉에서 보는 것과 달리 1열의 구성은 중형 SUV와 그 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간결하고 수평 대형적으로 구성된 대시보드, 센터페시아, 센터콘솔 등의 정갈함은 칭찬할 부분이나 센터 콘솔 주변의 폭이 너무 넓어 탑승자와 좌우 공간을 헤치는 점은 아쉬운 점이다.


세미 버킷형 시트와 트림에 따라 가죽 소재, 대시보드 소재 등이 다르지만 마감 품질이나 소재, 고급스러운 느낌에 있어서는 많은 고민을 거쳐 완성형에 가까운 모습이라고 해도 좋다.


2열 공간 또한 넓은 공간을 자랑하지만 차체 사이즈 대비 아쉽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헤드룸은 넉넉한 편이나 레그룸은 싼파페 맥스크루즈보다 작은 편이라는 점 그리고 슬라이딩 시트 구조가 아니라는 점은 단점으로 지적되는 부분이다.


이에 반해 2열 등받이 리클라이닝 구조는 레그룸에 대한 아쉬움을 반전 시키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광활한 트렁크 공간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리클라이닝 각도를 매우 크게 구성하고 있는 덕분에 거의 눞다시피한다고 할 정도로 조절이 가능하다.


접이식 구조의 2열 시트를 완전히 접으면 광활한 트렁크 공간의 끝이 어디일지? 궁금하게 만들 정도로 아웃도어, 레저활동을 위한 공간 확보에 매우 유리하여 서핑, 스키, 보드, MTB, 수상 레포츠 등 모든 레저 활동을 만족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가 매우 크며, 트렁크 공간의 분활과 배열이 가능한 분한 테이블은 넓은 공간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매우 큰 역활을 하게 된다.

G4 렉스턴의 내,외관, 공간 효율성을 뒷바침하는 새시와 파워트레인에 대한 내용을 살피지 않고 넘어갈 수 없다. G4 렉스턴은 쿼드프레임 바디를 전면으로 내세우면 강조하고 있다.


쿼드프레임 바디를 바탕으로 후륜 구동 대형 SUV가 가져야 할 요소를 충족한다고 밝혔다. 국내 완성차 중 SUV의 명가인 쌍용차의 G4 렉스턴은 오프로드 주행 능역과 큰 견인력, 프레임 바디의 후륜구동 방식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 줄 것이라는 내용 또한 추가했다.

하지만 이를 뒷 받침 해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인 파워트레인에 대한 정보는 일부만 공개했다. G4 렉스턴의 파워트레인은 기존 2.2L 디젤 엔진을 새로운 셋팅값을 통해서 더욱 강력해졌으며 메르세데스-벤츠의 7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뤄 높은 효율성과 정숙성, 쌍용차 엔진 고유의 강력한 저속 토크를 바탕으로 중,저속 영역에서 탁월한 출발 성능 및 추월 가속성을 실현했다고 밝혔지만~


셋팅 값의 변화를 거쳐 출력이나 성능을 높였다고 하는 2.2L 디젤 엔진은 신형 코란도 C에도 탑재된 엔진으로 대형 SUV를 이끄는데 제 역활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부분이다.

최고출력 178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엔진이 2톤을 훌쩍 넘을 차체를 이끌고 견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끌어 올릴 수 있는 출력 셋팅의 한계가 있다는 점이 분명하다는 점에서 자칫 소비자에게 외면 받는 그저 여유롭게만 다니는 도심형 대형 SUV로 전락할 수도 있고, 심장병을 가진 대형 SUV로 낙인 찍힐 수도 있는 가능성도 충분하다.


여기에 경쟁 모델인 모하비가 현대기아차의 2.2L 디젤 엔진을 나두고 3.0L 디젤 엔진을 고집하는 이유를 고려해 보면 G4 렉스턴의 2.2L 디젤은 매우 초라해 질수도 있으며, 대형 SUV가 가져야 할 출력과 성능 그리고 프리미엄에 대한 트렌드와 소비자의 Nedds를 충복시키기 위해서는 3.0L 배기량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점을 간과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며~

2017 서울모터쇼에서 주목받고 있는 르노삼성 클리오, 벤츠의 대중화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골프의 빈자를 차지하고픈 인피니티 Q30 등 모터쇼 관련 다양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르노삼성 클리오 그리고 서울모터쇼 즐거움을 더하다
- 골프 빈자리는 내 것 인피니티 Q30 시선을 사로잡다
- 벤츠 새로운 활력소 더 뉴 C 350e & 더 뉴 GLC 350e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 벤츠 E클래스 천하의 새로운 날개 고성능 디젤 세단 E350d & E220d 4MATIC
- 먼저 만나 본 뉴 푸조 3008 봄은 오는가?
- [시승기] 르노 트위지 재미와 즐거움을 더한 스마트한 전기차
- 볼보 신형 XC60 수입 SUV 시장의 새로운 강자
- 완벽한 7인승 티구안 올스페이스 국내 시장 출시 기대감 높아져~
- 기아 스팅어 3천만원 대 가격으로 젊은 소비층 정조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8)N
Car & Motor Review (1678)N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