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볼보 신형 XC60 수입 SUV 시장의 새로운 강자

새로운 볼보의 새로운 볼보 SUV인 신형 XC60이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서 그 모습을 공개하면서 수입 SUV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돌아왔다. 볼보 신형 XC60은 벤츠 GLC,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BMW X4 등과 경쟁하는 신차로~

풀 체인지를 거치며 올드했던 지난 세대에 새로운 디자인과 활력을 불어 넣으며 올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새로운 SUV 강자로 자리매김하기에 충분한 모습을 선 보이고 있다.

볼보는 필자에 있어 애증의 브랜드인다. 노후된 차량 대신 새로운 모델을 찾는데 있어 볼보의 라인업은 충분 이상의 상품성을 갖추고 있음에도 선뜻 구매 결정을 하기 어려운 브랜드였고, 볼보의 다양한 라인업을 시승하면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에피소드 또한 함께 했던 브랜드였기에~


풀 체인지를 거친 신형 XC60은 다시금 소유욕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 이상의 모습으로 국내 수입 SUV 시장에서의 새로운 강자로 위풍당당하게 라이벌들과의 경쟁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거라고 말하고 있는 것만 같다.

최근 몇년 사이 볼보는 완전히 새로운 볼보라는 브랜드를 몸 소 보여주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새로운 디자인과 아이덴티티를 기존의 '안전'에 추가하면서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볼보는 안전하고 세련되고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으로 폭 넓은 소비층의 지지를 얻고 있다.


신형 XC60 또한 이러한 볼보의 변화를 여과없이 반영되어 상위 모델인 XC90의 장점을 계승하면서 XC60만의 세련됨을 바탕으로 매우 치열한 중형 SUV 시장에 시장을 선두하고 점유하고 있는 모델들의 바짝 긴장시키기 시작했다.

볼보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일명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헤드라이트의 DRL는 더욱 진화하여 신형 XC60을 바라보는 첫 인상을 사로잡는다. 길게 뻗은 토르의 망치는 그릴과 연결되면서 더욱 강렬해졌다.


토르의 망치 하나만으로 볼보를 구입해야 하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는 디자인 아이덴티티의 강점을 신형 XC60에서 더욱 극대화하고 있다. 덕분에 새로운 그릴, 범퍼 디자인이 묻히는 것만 같은 느낌이지만 전면의 라인들의 조합은 토르의 망치처럼 강인하면서 잘 정도된 신사의 품격이 느껴진다.


측면과 후면의 모습은 SUV 본연의 모습에 충실하기 위해 전고를 높이고 케빈의 볼륨을 극대화하여 최근 SVU 시장의 트렌드와 반대의 노선을 향하고 있지만 오히려 쿠페형 SUV 스타일만을 따라하기 바쁜 여타의 SUV들과 차별화를 확실하게 보여준다.


극단적으로 짧아진 프론트 오버행과 마치 활 시위를 당기는 듯한 케빈의 볼륨은 차체를 더욱 건장하고 우람하게 보이는데 큰 역활을 하면서 위풍당당하다. 높아진 전과 짧아진 프론트 오버행 그리고 군더더기 없는 매끈하면서 SUV 본연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는 XC60의 모습은 화려함 없이도 시선을 이끄는데 부족함이 없다.


볼보 특유의 세로형 테일램프는 'L' 형태를 더 하면서 LED로 완성한 고급스러움은 신형 XC60을 더욱 위풍당당하게 만들어 준다. 마치 인상을 쓰고 있는 것만 같은 후면의 모습은 볼륨감과 단정함 속에 캐릭터 라인을 추가하면서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실내로 들어가면 다시금 신형 XC60에 대한 애착이 커 진다. XC90의 고급스러움을 그대로 물려 받아 완성한 실내는 품격있는 고급스러움을 표현하는데 아끼지 않고 있다.


풀 터치 대형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에서 부터 원목 패널, 크리스탈 기어 레버, 가죽 마감, 오디오 시스템이 중형 SUV 시장에서 신형 XC60의 상품성을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부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트의 착좌감에 있어 왠만한 브랜드와 격차를 보여주었던 볼보만의 기술력에 가죽으로 꼼꼼하게 마감한 감성 품질은 오랜 시간 탑승자와 함께하는 시간 동안 늘 그 모습 그대로의 만족감을 주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이에 반해 2열 레그룸은 경쟁 모델 대비 작은 편이다. 그럼에도 신형 XC60은 레그룸에 대한 단점을 1열 시트 못지 않은 편안함과 안락함 그리고 최상의 착좌감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하여 공간에 대한 아쉬움을 승차감으로 만족시키는 모습이다.


신형 XC60의 파워트레인은 볼보 디젤 및 가솔린 엔진 라인업을 그대로 적용한다. XC90에 적용된 최고출력 190마력의 D4 디젤과 235마력의 D5 디젤 그리고 254마력의 T5 가솔린과 성능을 높인 버전인 320마력의 슈퍼차저와 터보차저를 탑재한 T6 가솔린 엔진 중 선택할 수 있다.

이 뿐 아니라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T8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400마력을 자랑하고 0-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5.3초에 불과하다. 여기에 데일리 고성능 버전인 폴스타까지 추가할 계획을 밝히고 있어 신형 XC60은 볼보 SUV의 허리 역활을 자처하며 시장에서 볼보의 볼륨을 높이는데 큰 역활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볼보=안전' 이라는 수식어는 XC60에도 예외없이 만날 수 있다. 볼보의 지능형 안전 시스템인 '일텔리세이프'', 반자율주행 기술인 '파일럿 어시스트 II'를 탑재한다. 파일럿 어시스트 II의 특징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과 달리 ACC가 앞차와의 간격을 인식하여 가속과 제동을 하는 것이지만 파일럿 어시스트 II는 최고 140km 속도까지 전방 차량 없이도 주행이 가능하며 양쪽 차선을 카메라로 인식하여 약 30초간 스스토 조향을 한다.

전방의 보행자와 자전거, 큰 동물까지 감지하는 '시티 세이프티' 교차로 진입시 반대편 차선에서 직진하는 차와 충돌 위험을 감지하는 '교차로 추돌 방지 시스템' 기술 등 안전과 편의 모두를 만족시키며 상위 모델인 XC90 부럽지 않은 가격 대비 성능이라는 가성비를 충실하게 만족시키는 볼보의 SUV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볼보는 년 중 4회만 모터쇼에 참가한다.  대륙별 한번씩으로 유럽, 북미, 아시아 등으로 나눠서 참가하는 덕분에 2017 서울 모터쇼에서 볼보 신형 XC60을 만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신형 XC60의 등장은 더욱 기대를 받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수입 중형 SUV 시장은 매우 치열하다. 레드오션이라고 불릴 만큼 각자의 뚜렷한 개성과 효율성 그리고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판매량을 높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 국내 수입 중형 SUV의 경우 포드 익스플러러, 벤츠 GL 클래스가 시장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볼보의 신형 XC60이 올 하반기 국내에 출시하면서 그 판도를 바꾸게 될지? 기대해 보며~

수입 중형 SUV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신차들과 이에 맞서 상품성과 디자인 등을 바탕으로 어깨를 나란히 하고 싶은 국산 SUV 신차들의 시승기와 다양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


- 17년 2월 수입차 판매량 - 벤츠 천하는 계속된다
- 싼타페 스포티지 2천만원 대 가격 낮춰 내수 시장 방어 전략
- 현대차 소형 SUV 코나 예상도 신형 i30의 라지 버전?!
- 유로 6C 기준을 만족 할 디젤 신차들의 고민
- 신형 코란도 C 주류 대신 비 주류를 향하는 안타까움
- [시승기] 싼타페 맥스크루즈 포지셔닝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
- 쉐보레 캡티바 빈자리 에퀴녹스가 채우나?
- 럭셔리 플래그십 SUV에 대한 끊임없는 도전 레인지로버 vs 벤테이가
- 랜드로버 신형 디스커버리 전통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 재규어 아트 오브 퍼포먼스에서 만난 F-페이스 시승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280)N
Car & Motor Review (1615)N
Review & Gadget (1083)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7)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