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싼타페 시승기 - 국산 SUV의 농익은 맛을 경험하다

2017 싼타페를 시승했다. 실로 오랜만이다. 풀 체인지를 싼타페 DM이 국내 출시를 알리며 시승회와 별도의 시승을 통해서 싼타페 DM의 디자인과 주행 감성을 경험한 이후로~

년식 변경과 페이스리프트 모델에 대한 관심이 적었던 것이 사실이다 보니 자연스레 싼타페의 업그레이드에 둔감하고 경험하고자 하는 의지 또한 약했던 것이 사실이다.

싼타페 DM이 계속해서 업그레이드가 진행되는 동안 라이벌이 기아 쏘렌토가 풀 체인지를 거쳐 더욱 강력하게 돌아왔고, 싼타페 DM에 있어 풀 체인지를 거친 쏘렌토를 아주 강력한 맞수임을 피할 수 없없다.


계속해되는 국산 SUV 시장에서 쏘렌토가 턱 밑까지 추격하고 때문 싼타페를 넘어서기도 했지만... 역시나 국산 SUV를 대표하는 모델은 싼타페임에는 틀림없다.

시승한 2017 싼타페는 년식 변경 모델로 초기 모델과는 꽤나? 많은 부분에서 변화를 시도했다. 트림은 최상이 트림인 eVGT R2.2 2WD 트림으로 옵션까지 포함하면 3620만원에 판매가 되고 있다.


실로 오랜만에 시승을 하게된 2017 싼타페는 여전히 멋스럽다. 국산 SUV 중에서 디자인 측면만 놓고 본다면 경쟁자가 없을 정도로 출시 초기부터 이어져오면서 변화를 꾀한 싼타페는 시장에 가장 많이 팔리는 국산 SUV가 싼타페임을 몸 소 보여주는 것만 같다.

다부지면서고 도심형 SUV로서의 스타일리쉬한 모습은 최근 현대차의 디자인 변화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독립 브랜드로 전환한 제네시스 G80과 아반떼의 판매량을 높이고 있는 아반떼 스포츠와 일맥상통하는 범퍼와 안개등 가니쉬 디자인 그리고 DRL은 도심형 SUV의 모습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멋스럽다.


후면부 또한 테일램프 디자인을 입체적으로 변경하고 사각형의 듀얼 머플러 팁으로 스포티함을 표현하고 있는 것 또한 외관의 소소한 변화는 년식 변경 모델이 나올 때 마다 그 인기를 더 해가는 요소로 작용하는 부분이다.


측면의 변화는 휠 디자인 변화와 함께 고스트 크롬으로 컬러를 변경한 덕분에 강인한 이미지는 물론 에프터마켓의 휠 브랜드 제품을 적용한 것 이상으로 스타일 매칭이 좋다. 19인치 휠 타이어는 큰 차체를 꽉 차보이게 만드는 효과까지 더하고 있어 몸에 잘 맞는 수트를 입은 것 같은 느낌이다.


외관의 소소한 변화들과 달리 실내로 들어가면 체감되는 변화의 요소들은 소박하다. 초기형의 모습과 다른 곳을 찾기 어려울 정도의 눈에 보이는 부분의 변화는 적지만 안전과 편의사양은 현대차의 새로운 기능을 모두 담아서 내실을 기하고 있는 모습이다.


넓고 편안한 시트 구성과 레그룸, 헤드룸 등 실내 공간에 대해서는 더 이상 불만을 토로할 수 없는 여유로운 공간 그리고 2열 탑승자의 편안함을 높이는 리클라이닝 시트는 각도를 더욱 넓게 조절할 수 있어 준대형 세단 못지 않은 편안함을 제공한다.


7인승 모델을 기본으로 하고 있는 트림은 필요에 따라서 승객석으로, 짐을 싣을 수 있는 넓은 트렁크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고 별도의 공조장치와 전원 인버터 등을 구성하여 레저, 아웃도어 활동에 있어 편리함을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2017 싼타페의 심장은 R 2.2L 디젤로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로 6단 자동변속기와 매칭을 이루며 유로 6 기준을 만족하는 디젤 엔진이다. 2.2L 디젤 엔진은 싼타페와 그랜저 디젤 그리고 기아 K7 디젤,  제네시스 G80 디젤 트림과 공유한다.


출력과 퍼포먼스에 앞서 소음은 2L급 엔진이 그렇듯 소음과 함께 아이들링시 적지만 특유의 진동이 스티어링으로 전해진다. 시트나 바닥에서는 매우 미미하나 스티어링에 전해지는 진동은 개선이 필요한 부분이다.

실내에서의 소음은 창문을 열지 않는 이상 높은 정숙성을 제공한다. 소음을 조금 더 줄이면 가솔린이라고 거짓말을 해도 될 것 같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화와 소비자의 Needs를 만족시키기 위한 NVH 성능은 높은 점수를 주기에 충분하나 x20km 구간에서 부터 커지는 풍절음은 속도와 비례하여 커지는 모습은 아쉬운 부분이다.


본격적인 주행에 대해 이야기에 앞서 2017 싼타페는 에코, 노멀, 스포츠 3가지 중 선택할 수 있는 드라이브 모드를 제공한다. 드라이브 모드에 따라서 RPM과 변속 타이밍이 달라지고 스티어링 무게감의 변화를 가져온다.

일반적인 주행 모드인 노멀에서는 중대형 SUV의 편안함을 기초로 시종일관 부드러운 주행 감성을 제공한다. 적당한 엑셀 전개에서 rpm 상승을 부드럽게하면서 가감속의 울컥거림이나 앞뒤 핀치를 최소하하고 있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느리고 답답하다.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에서는 큰 덩치만큼 느릿하게 움직이고 원하는 타이밍에 가속을 위해 엑셀을 전개하면 한발 느리게 움직이는 변속기는 뒷북을 치는 느낌이다.


그럼에도 200km의 고속 구간과 도심 구간에서의 연비는 10km대를 벗어나지 못한다. 즉, 천천히 부드럽게 움직이고 rpm 사용도 자체하면서도 연비 효율성은 아쉬울 수 밖에 없는 수치라는 점에서 에코나 노멀 모드 주행은 말리고 싶은 심정이다.

물론, 시종일관 천천히, 부드러운 편안한 주행을 원하는 오너라면 그에 대한 충족을 얻을 수 있으나 연비 효율성까지는 욕심을 내지 않는다면 꽤나? 훌륭한 주행 감성을 제공할 것 같다.


그럼에도 202마력, 45.0kg.m 토크라는 충분한 출력을 에코나 노멀 모드에서 아까울 만큼? 제 역활을 하지 못하는 것과 달리 스포츠 모드에서는 다른 모습과 셋팅 값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작지만 반전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스스포츠 모드에는 고 rpm 사용을 적극적으로 하며 쉬프트 업을 최대한 늦추어 출력을 지면에 전달하는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덕분에 도심 구간에서 큰 덩치를 무겁지 않게 움직이고 순간순간 힘을 내어야 하는 타이밍에 꽉! 물고 있는 기어비를 통해서 마력의 토크의 힘을 제때 보여주어 순발력 있는 달리기를 제공하려 노력한다.


고속구간에서는 가속을 위해 급격한 엑셀 전개에도 빠른 쉬프트 다운을 통해서 변속 충격이나 울컴거림이 생길즈음~ 가속을 이어나가며 불만을 상쇄시키는 모습과 연비에 극적인 역활을 하지 않으면서도 높은 단수로 인해서 변속 횟수가 늘어나는 패턴에 대한 불만과 저속에서 부터 고속에 이르기까지~

엑셀 전개에 따른 가감속과 변속 타이밍의 만족도는 듀얼 클러치나 고성능 SUV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따라갈 수는 없으나 2017 싼타페의 2.2L 디젤과 6단 변속기의 매칭에서 보여 줄 수 있는 최상을 보여준다는 점은 스포츠 모드를 적극 활용하기를 바라는 부분이다.


그렇다고 스포츠 모드로 주행시 연비 효율성이 대폭 떨어지냐? 실 주행에서는 그렇지도 않다. 물론 에코나 노멀 보다는 연비가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나 그 차이가 매우 적다는 부분에서 에코나 노멀 모드에서의 느껴야만 하는 불만을 감쇄시킬정도가 아니라는 점에서 직접 경험해 보기를 추천하는 부분이다.

파워트레인을 출력을 조향하는 스티어링은 이전 대비 조금 나아졌다. 랙 피니언 방식의 R-EPS보다는 이질감이나 반응속도 등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지만 싼타페를 조향하는데 있어서 불만은 느껴지지 않는다.


비교적 큰 사이즈의 스티어링은 다소 부담으로 느껴지는 부분이나 이는 시간이 해결해 줄 부분이고, 스티어링에 위치한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ISG(스탑앤고), 자동 긴급제동시스템 등의 안전 및 편의 사양은 만족도가 높은 부분이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브레이크 셋팅이다. 2017 싼타페의 브레이크는 출발과 정지시 숭차감을 높이기 위해 브레이크의 압력을 중반 이후로 몰아 놓았고 매우 무겁다.

덕분에 도심에서 왠만큼 브레이크 담력을 높이지 않으면 제공거리가 길어지고 이내 담력을 높여 급 브레이킹을 하게 되는 셋팅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물론, 중반 이후에 몰려있는 담력은 무겁지만 깊게 밝으면 이내 정지하는 성능면에서는 준수한 수준이다.


2017 싼타페는 여러모로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는 현대차의 볼륨 모델 중 하나이다. SUV 시장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만큼 싼타페 또한 풀 체인지에 대한 높은 기대감과 시기 조율, 업그레이드 대한 고민을 많이 할 것으로 예상된다.

싼타페에 이어 출시한 올 뉴 쏘렌토가 새로운 새시와 바디 강성 등을 통해서 실질적으로 싼타페 보다 상위 등급의 베이스를 바탕으로 싼타페를 계속해서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2017 싼타페는 대중적으로 사랑 받는 국산 대표 SUV임을 거부할 수는 없으나 풀 체인지를 통해서 2% 아쉬운 새시와 바디 강성, 운동 성능 등에 대한 매력을 어필하기를 바라는 부분이고~


출시 이후 사그라들지 않은 싼타페의 또 다른 시승기와 싼타페를 위협하는 올 뉴 쏘렌토 시승기, 경쟁 모델과의 비교 시승기 등 다양한 내용을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기 바란다.


- 신형 티구안 풀 체인지 공격적인 엔진 라인업과 가격 공개
- 르노삼성 QM6 가격 공개 싼타페와 정면 승부한다?!
- 르노삼성 QM6 직접 보니 기대만큼 우려도 함께
- [시승기] 2016 캡티바 사골을 넘어 농 익은 맛을 전하다
- 박빙! 캡티바 vs 싼타페 비교 시승기
- 올 뉴 쏘렌토 시승기 싼타페 넘기에 충분
- 특별함 대신 대중성을 택한 올 뉴 쏘렌토 시승기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7)
Car & Motor Review (1677)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