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 풀 체인지 i30 출시 전부터 우려되는 디자인 요소들

현대차의 핫 해치인 i30 풀 체인지 모델이 내년 상반기 출시를 앞두고 막바지 테스트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 i30는 폭스바겐 골프를 저격? 하기 위한 해치백으로 PYL이라는 브랜드로 출시와 함께 어깨에 무거운 짐을 지고 태어났는데~

현대 i30의 인기와 판매량은 공공도로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경쟁 모델로 지목한 골프나 미니보다 더 찾아보기 힘든 차종 중 하나로 i30가 가지고 있는 실력? 매력? 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 것인지? 아니면 소비자와 동 떨어진 포지션과 가격으로 인해서 외면을 받은 것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고 이 두가지를 모두 포함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깊은 고민을 해 봐야 하는 이상한? 차종 중 하나이다.

그런 i30는 출시 이후 계속된 부진 속에서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N 출시를 앞두고 아반떼 스포츠 그리고 풀 체인지 신형 i30를 통해서 N 브랜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것과 동시에 외면 받았던 지난날의 기억을 잊기 위해 절치부심한 결과들이 스파이샷을 통해서 보이고 있는데~

풀 체인지 신형 i30의 성능이나 기술력, 주행질감이나 퍼포먼스 등 직접 경험해야만 알 수 있는 부분들은 추후 시승을 통해서 확인해 봐야겠지만 그 전에 스파이샷을 통해서 유출된 풀 체인지 신형 i30의 변화와 우려되는 부분을 살펴보자.


스파이샷에 포착된 신형 i30는 얇아진 위장막과 함께 바디 스타일을 좀 더 디테일하게 확인할 수 있고, 실루엣을 통해서 신형 i30 모습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기존 i30가 둥글둥글한 유선형의 바디 스타일을 추구했다면~

신형 i30는 제네시스-쏘나타-아반떼로 이어지는 각진 바디 스타일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현대차의 핫해치에서도 유선형 대신 엣지있는 캐릭터 라인과 각진 바디를 통해서 단단함과 강한 이미지를 추구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LED는 아니지만 HID와 날렵해진 해드램프는 아반떼 스포츠의 디자인을 다듬은 모습이라고 할 수 있고, 전면 범퍼의 에어덕트의 기능성과 함께 LED DRL를 통해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육각형의 헥사고닐 램프는 크기를 조금 더 키워 대담한 디자인을 추구하고 있고, 범퍼 라인 또한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후면의 모습은 기존 i30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추구하고 있다. 루프 스포트일러를 비롯해 얇아진 리어 윈도우와 가로 형태의 면발광 테일램프, 한층 치켜 올라가면서 볼륨감을 대폭 키운 후면 범퍼의 리플레터는 후면의 볼륨감을 키웠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범퍼 아래의 블랙 컬러의 디퓨져와 빅 사이즈의 듀얼 머플러 팁과 라인은 아반떼 스포츠를 통해서 출력과 퍼포먼스에 대한 소비자의 선택을 신형 i30에서도 이어가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측면의 모습은 기존 i30의 모습이 전혀 연상되지 않는 간결하고 단단한 이미지를 완성하는데 큰 몫을 하고 있다. 각을 세운 트렁크 라인과 2열 윈도우 라인의 변화, 높아진 벨트 라인과 낮아진 전고는 잘 달리고, 잘 서고, 잘 도는 신형 i30의 이미지를 완성하는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스파이샷에 포착된 테스트 뮬의 경우 19인치 휠 타이어를 장착하고 서스펜션 또한 최대치로 낮추고 테스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인 N를 고려한 셋팅 데이터 또한 포함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외관과 함께 실내 인테리어의 모습 또한 새롭게 유출됐다. 변화의 폭이 크다는 것을 부족한 것이 완전히 새로인 실내 구성을 통해서 NEW를 제시하고 있는데~ 완전히 새로운 모습이지만 어디선 본 듯한? 이미지들이 떠 오르는 것은 아쉬운 모습이다.

최근 실내 구성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대시보드 상단의 대화면 터치 인포테인먼를 가장 먼저 적용하고 있는 신형 i30는 현대차에 있어서의 낮설음과 트렌드의 익숙함 사이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습 또한 느껴지는 부분이다.

센터페시아 상단에 자리한 대화면 터치 인포테인먼트는 최근 트렌드가 추구하고는 심플함과 터치와 별도의 죠그셔틀 버튼 등을 통해서 조작하는 편리함과 심플함이 제공하는 아이덴티티와는 완전히 다른~


에프터마켓의 내비게이션 초기 모습을 연상케하는 아이러니한 구성은 진화가 아닌 퇴보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스파이샷을 통해서 명확힌 들어난 인포테인먼트 가장 자리에는 내비와 MAP, 메뉴, 멀티미디어 버튼들이 큼지막하게 자리하고 있고~

전원 ON/OFF 및 TUNE 버튼들이 자리하면서 터치를 기반으로 디스플레이가 추구하는 장점은 모두 사라지게 만드는 마법을 보여주는 것만 같은 아날로그, 레트로 스타일로 재해석한 것만 같은 어설품을 정면으로 내세우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넘어 웃음거리가 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서는 부분이다.


이는 기어 노브 주면에 인포테인먼트 조작을 위한 통합 기능 제어 버튼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디스플레이 주변으로 모둔 버튼을 구성하고 있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지만 양산형 모델에서는 이러한 구성이 아니길!! 바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사용의 불편함은 물론 시각적으로 매우 불편한게 느껴지는 디자인은 테스트 뮬에만 적용한 것이라면 관계가 없겠지만 센터페시아 구성을 살펴보면 센터페시아 상단의 아날로그? 레트로 스타일? 의 인포테인먼트는 풀 체인지 신형 i30의 가장 큰 약점을 작용되지 않을까? 우려가 되는 부분이며, 기어 노브는 기존 부품을 공유하고 있는 점 또한 변화가 필요한 부분이라는 생각이다.


스티어링은 아반떼 스포츠에 적용된 디자인을 조금 변경하고 풀 체인지 신형 i30에 적용한 모습이다. 아반떼 스포츠의 경우 D컷 스타일을 적용해지만 신형 i30는 원형을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고 스티어링 뒤편으로는 패들쉬프트를 적용하고 있는 모습에서 아반떼 스포츠의 파워트레인을 셋팅 변경을 통해서 동일하게 적용할 것을 예상된다.

출시를 앞둔 풀 체인지 신형 i30에 대한 정보와 모습들이 공개되면서 가격이라는 부담으로 인해서 구입을 망설이게 만들었던 i30가 금번 풀 체인지를 통해서 변화만큼이 가격 경쟁력을 갖추게 될지? 매우 궁금해지는 것과 동시에 현대 N 브랜드에 좀 더 가까이 다가선 풀 체인지 신형 i30가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치는 높이는 가운데~

풀 체인지 신형 i30이 파워트레인과 출력, 퍼포먼스 등을 먼저 경험할 수 있는 아반떼 스포츠의 시승기와 아반떼 가솔린 시승기 그리고 i30가 라이벌로 지목했지만 참패를 하고 있는 골프 롱컴 시승기를 아래 링크를 통해서 자세히 살펴보시기 바란다.


- 르노 메간 세단 공개 SM4로 국내 출시 시기는?
- 6월 국산판매량 - 아반떼의 눈부신 성장 그리고 올 뉴 말리부
- [시승기] 아반떼 스포츠가 넘어야 할 몇가지...
- [시승기] 아반떼 스포츠 존재감을 드러내다
- [시승기] 더 뉴 K3 디젤 대중성에 스타일을 더 하다!
- 준중형 라이벌 아반떼 AD vs 시빅 10세대 비교해 보니
- [시승기] 신형 아반떼 가솔린 이것만은 알고 구입하자
- [시승기] 신형 아반떼 AD 슈퍼 노멀의 의미는?
- [시승기] 대중성을 입은 크루즈 1.4 터보 시승기
- 2세대 신형 크루즈 공개 새로운 3가지 변화
- 골프 MK7 엔진 컨디션을 살려 준 BBN 카본 클리닝
- 새 옷 입은 골프 MK7 성수동 카발렛 광택 & 디테일링 후기
- 7세대 골프 1.6 TDI DSG 미션오일 교환 이것만은 알아야
- 골프가 SUV로 변신하면? 폭스바겐 소형 SUV 신차 준비
- 7세대 골프 틴팅 나를 위한 초이스 블락포디(BlockforD) 프리미엄 반사 틴팅
- 엔진오일 첨가제 필요할까? 리퀴몰리 세라텍 7세대 골프에 사용해 보니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