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년을 책임질 국내 메이커들의 신차는?

다사다난했던 2015년이 지나고 2016 병신년을 맞이한 자동차 메이커들의 바쁜 나날이 시작됐다. 현대자동차의 이미지 변신을 위한 노력, 폭스바겐-아우디의 디젤 게이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PHE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등....


자동차 업계에서는 이슈에 대응하고 트렌트 변화 등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낸는데~ 2016 병신년을 맞아 각 메이커들의 판매량을 책임지는 것은 물론, 이미지 제고, 브랜드 아이덴티티 등 많은 관심을 집중하게 될 신차들은 무엇이 있는지? 살펴 보았다.


- 현대-기아자동차 친화경 고효율을 앞세운 아이오닉과 젊어진 준대형 세단 K7 풀 체인지로 승부

현대기아차는 2015년 대비 소폭으로 줄인 신차들을 선 보이지만 2015년 보여주었던 브랜드 파워와 판매량을 바탕으로 신차와 페이스리프트를 앞세워 인기와 판매량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2016 현대차의 이미지 변신을 도와 줄 신차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신차인 아이오닉이다. 아이오닉은 유럽 전략형 신차로 국내 보다는 유럽 시장을 위한 전략 차종이였으나~

디젤 게이트 이후로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소비자의 인식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고효율 신차로 파생 모델이 아닌 완전한 신차라는 점에서 출시 전 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아이오닉은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선 보일 예정으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3가지 모델로 다양한 소비자의 선택권을 충족시킬 예정이다.

하이브리드의 경우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경량화와 낮은 무게중심, 새시 및 서스펜션 최적화 등을 앞세워 복합 기준 20km/L의 연료 효율성을 자랑하며, 성능은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통해 선 보인 '펀 투 드라이브'를 지향한다. 1.6L 가솔린 엔진과 전기 모터는 최고출력 110마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오닉과 함께 그랜저 풀 체인지 모델은 오는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철저한 보안 속에서 준비를 해 나가고 있다. 그랜저는 국내 준대형 세단 시장의 절대 강자로 강력한 적수로 임팔라가 출시 되었지만~


물량 수급의 한계로 그랜저의 꾸준한 판매량에 큰 타격을 입히지 못했고, 풀 체인지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도 월 7,000 여대의 꾸준한 판매량은 명실상부 준대형 세단의 절대 강자라는 점을 계속해서 이어오고 있다.

풀 체인지 그랜저에 대한 소식은 철저히 비밀리에 붙여지고 있는 만큼, 하반기 국내 세단 시장에 신형 그랜저의 출시는 현대차의 판래량에 따라서 출시 시기가 당겨질거나 늦춰질수도 있어 풀 체인지 그랜저를 기다리는 소비자는 먼저 출시되는 신형 K7을 충분히 경험하고 신차를 구입하는 여유가 필요하다.

기아차는 준대형 럭셔리 세단인 K7 풀 체인지 모델을 오는 24일 선 보인다. 신형 K7은 온라인을 통해서 테스트 차량과 위장막 없는 모습이 노출되면서 높은 관심을 이끌고 있다.


스파이샷을 통해서 외관의 모습이 완전이 노출되면서 공식 렌더링 이미지 및 실내 모습 또한 일부 공개한 상태지만, 그랜저의 강력한 맛수이자 쉐보레 임팔라의 선전 속에서 풀 체인지 K7은 젊은 층을 공략한 준대형 세단으로서 기대치를 더욱 높이고 있는 모습이다.

완전히 새로운 내,외관이 디자인은 젊어진 소비층에게 어필하는 디자인과 스타일을 바탕으로 다양한 엔진 라인업으로 선택권을 넓힐 예정이다. 2.4L 가솔린, 3.0L 가솔린 엔진은 기존과 동일한 6단 변속기와 매칭을 이룰 에정이며, 현대기아차 최초로 전륜구동에 탑재되는 8단 자동변속기는 3.3L  가솔린 또는 가솔린 터비 엔진과 조합을 이뤄 효율은 물론, 성능에서 또한 젊어진 소비층에게 제대로 어필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선 보일 예정이다.


풀 체인지 K7과 함께 경차 시장의 스테디셀러인 기아 모닝 또한 풀 체인지 신차를 선 보일 예정이다. 신형 모닝에 대한 정보는 알려진 것이 없지만, 2015년 김치냉장고를 앞세운 판촉 전략으로 신형 스파크를 기세를 단순에 꺽어 버린 모닝의 인기를 풀 체인지를 통해서 계속해서 이어 갈 것으로 예상된다.

경차 시장의 고급화 바람과 함께 신형 모닝 또한 고급 사양과 편의 사양을 대거 탑재하면서 경차 고급화 트렌드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차의 하드웨어 규정에 따라서 차체 사이즈나 실내 공간 그리고 배기량 또한 기존과 동일하겟지만, 1.0L 가솔린, 1.0 바이퓨얼, 1.0 터보 등의 엔진 라인업 다변화를 통해서 선택의 폭을 넓히고, 전기 모터가 힘을 더하게 될 터보 모델에 대한 출시 여부가 궁금해지는 부분이다.


- 쏘나타 잡으러 온 쉐보레 신형 말리부와 환골탈퇴한 신형 크루즈 그리고 신형 볼트의 상륙

쉐보레는 풀 체인지 신형 말리부와 신형 크루즈를 제외하고는 이렇다 할 신차가 없고, 소소한 페이스리프트만이 있어 2016년 쉐보레를 책임질 신차는 신형 말리부와 신형 크루즈가 유일하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풀 체인지 및 페이스리프트가 쉽지 않은 GM의 글로벌 아키텍처와 더 이상 우려도 나오지 않을 캡티바, 디자인 변화가 시급한 트랙스 등에 대해서는 소비자의 기대치가 이미 낮아졌다는 점에서 신형 말리부와 크루즈가 어떤 성적을 보이는냐? 에 따라서 쉐보레의 승패를 판가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 말리부는 온라인을 통해서 그 모습을 먼저 공개하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고, 새로운 차체 구조를 통해 쉐보레 특유의 차체 강성을 매력을 더욱 높이고 있다.


커진 차체는 실내 공간의 활용성을 높이고 있고 새로운 파워트레인인 1.5L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5.5kg.m로 8단 자동변속기 탑재 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운사이징 1.5L 가솔린 터보와 함께 2.0L 가솔린, 2.4 가솔린 엔진 파워트레인 트림도 선 보일 예정이고, 유로 6를 만족하는 1.6L 디젤 엔진 또한 트랙스와 올란도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국내 출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부분이다.

풀 체인지 신형 크루즈는 외관과 실내 모두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적용하고 기존 크루즈의 국직한 남성적인 이미지를 버리고 세련된 스타일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어 준중형 세단의 절대 강자인 아반떼의 다크호스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대비 차체와 휠 베이스를 키운 새로운 글로벌 아키텍처를 적용한 신형 크루즈는 기존 대비 69mm 커진 차체와 2,700mm의 휠 베이스는 널어진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커진 차체와 휠 베이스에도 불구하고 113kg이라는 감량을 통해서 라이딩 & 핸들링 성능을 더욱 향상해 펀 드라이빙의 강정음 살리고 있고, 1.4L 가솔린 터보와 1.8L 가솔린 엔진과 6단 변속기는 기존의 파워트레인을 새로운 손을 보았다.

1.4L 가솔린 터보는 최고출력 153마력, 최대토크 33.2kg.m의 강력한 성능으로 새로운 서스펜션의 변화인 Z-Link 토션 빔 액슬, 맥퍼슨 스트럿 서스펜션을 적용하여 민첩하고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자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쉐보레의 전기차인 볼트 풀 체인지 모델인 신형 볼트가 드디어 2016년 국내에 출시된다. 신형 볼트는 새로운 내,외관 디자인과 기존 파워트레인의 성능과 효율성을 높였다.

1.5L 직분사 가솔린 엔진은 주행에 관여하지 않고 오로지 배터리 충전을 위한 볼텍 시스템으로 두 개의 전기모터가 18.4kWh의 출력을 바탕으로 1회 충전으로 최장 80km를 주행하며, 가솔린 엔진이 가동할 경우 최대 640km를 주행할 수 있는 높은 효율성을 제공한다.

높은 효율성 만큼 주행 성능에 있어서도 볼트만의 매력을 선 보이게 되는데 시속 50km/h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2.6초에 불가하고, 10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8.4초에 불가해 전기차 이상의 성능과 출력, 드라이빙 매력을 선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탈리스만, 클리오, 풀 체인지 QM5로 승부수 띄운다

르노삼성은 지난 공개된 탈리스만을 어떤 네이밍으로 출시할 것이냐?로 이슈의 주인공이 됐다. 탈리스만의 국내 출시 명칭은 아직까지 미정이지만 오는 3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중형 세단의 가장 강력한 다크호스이다.


신형 탈리스만의 르노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바탕으로 르노만의 기술력을 총 집약한 르노의 플래그십 세단으로 특유의 디자인 감성 그리고 기술력을 선 보이게 될 신차이다.


탈리스만의 파워트레인은 1.5 디젤과 1.6 가솔린 터보 엔진 탑재가 유력하나 유럽에서 판매되는 탈리스만의 높은 가격?으로 인해서 국내 시장에서의 탈리스만 출시 가격에 대한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고 있다.

탈리스만과 함께 신규 라인업인 소형 해치백 르노 클리오가 깜짝 출시한다. 르노 클리오는 유로 6를 만족하는 QM3와 파워트레인을 공유하늠 디젤 해치백 모델로 한국에너지공단의 인증을 끝 마친 연비는 복합 17.0km/L로 도심 16.2km/L, 고속 18.0km/L이다.


클리오의 파워트레인은 1.5 dCi 디젤 엔진과 6단 듀얼클러치로 최고출력 90마력, 최대토는 22.4kg.m으로 지난해 부터 인증 및 국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타진하기 위해 테스트 중인 차량이 목격되면서 클리오 국내 출시에 대한 관심을 이끌기도 했다.


QM5 또한 해외 매체들의 테스트 차량이 목격되면서 하반기 국내에 풀 체인지 모델을 출시할 계획인다. 신형 QM5에 대한 정보는 아직까지 알려진 것이 없지만, 풀 체인지 QM5는 더욱 커진 차체외 성능 및 상품성을 대폭 개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SUV에 대한 인기와 판매량에 따른 신형 QM5에 대한 소비자의 needs를 충족시켜 줄 것으로 기대가 되는 신차이다.

2016년 새해를 맞이해 더욱 분주하게 한 해를 준비하고 있는 국내 메이커들의 신차와 페이스리프트, 상품성 개선 모델 등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2016년 메이커들의 인기와 판매량을 책임져야 할 신차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 [시승기] 제네시스 EQ900 강렬함이 아쉬웠던 시간
- 풀 체인지 신형 K7 실차와 렌더링 사이에서 호불호 크게 갈려....
- 르노 탈리스만 엔진 라인업 공개 배기량은 SM5, 가격은 SM7 후속
- 신형 말리부 하이브리드 국내 출시 가격은?
- 9세대 신형 말리부 2.0 가솔린 버리고 터보로 성능에 집중?!
- 2세대 신형 크루즈 공개 새로운 3가지 변화
- 쉐보레 신형 볼트 출시 앞두고 전기차 긴장하게 만드나? 쉐보레 볼트 시승기
- 르노 탈리스만 엔진 라인업 공개 배기량은 SM5, 가격은 SM7 후속
- 쉐보레 캡티바 페이스리프트 그 끝이 궁금해진다
- 신형 QM5 기존 이미지 확! 바꾼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7)
Car & Motor Review (1677)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