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톤 플러스 넥타입 블루투스 헤드셋의 명성을 업그레이드

LG 톤 플러스는 넥타입 블루투스 헤드셋은 인기와 명성에 걸맞게 디자인과 성능,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신 모델을 시장에 내 놓으며, 넥타입 블루투스 헤드셋의 1위 자리를 이어가고 있다.

톤 플러스 또한 디자인과 기능,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HBS-900 모델로 다양한 직업군과 소비자들의 편리성과 스타일리쉬한 잇 아이템으로 여타의 블루투스 헤드셋의 설 자리를 쉽사리 내 주지 않고 있는데~

LG 톤 플러스 HBS-900은 또 어떤 매력과 특징을 가지고 넥타입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에서 1위의 자리를 내주지 않고 호평을 받고 있는지 살펴보자.


리뷰를 진행한 HBS-900은 화이트 컬러로 박싱은 블랙 컬러로 대비를 주려는 듯 화이트 컬러의 제품을 부각시키는 패키지를 선택했다. HBS-900의 특징이자 변화인 하만카톤 사운드, 자동 줄감기 버튼,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활용성 업그레이드 등 언박싱 이전에도 그 특징들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다.


블루투스 헤드셋의 심플한 구성들이 그렇듯~ LG 톤 플러스의 구성 또한 심플하지만 부족하거나 아쉬운 점은 없다. 본체를 비롯한 사이즈 별 이어팁, 케이블, 가이드가 구성되어 있다.

LG 톤 플러스의 첫 인상을 결정짓는 메탈 디자인의 유러한 스타일은 그동안의 진화와 고민의 결과를 보여주기라도 하듯이 선과 면의 조화가 예사롭지 않다.


큼지막한 통화와 멀티미디어 버튼은 직관적이면서 사용의 편리성을 높이고 있고, 디자인 측면에서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타협점을 제대로 찾은 모습이다.


메탈 디자인의 화이트 컬러와 배면의 그레이 컬러는 헤드셋의 오염을 고려한 실용적인 구성 뿐만 아니라 바디 전체를 더욱 얇고 슬림하게 보여지는 효과까지 얻고 있다.

화이트가 아닌 그레이 컬러를 선택한 스피커와 이어팁은 화이트 컬러를 선태하는 것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부분으로 아쉬운 마음이 생기는 것도 사실이다.


HBS-900의 새로운 기능이자 편리성을 높이고 있는 '자동 줄감기' 버튼은 헤드셋 안쪽에 구성되어 있다. 넥밴드 타입의 특성상 스피커를 사용하고 방치하는 과정에서 줄 꼬임이나 덜렁거림 등의 불편함을 단번에 해결한 굿! 아이디어로~

이어팁을 귀에 꼽고 다니지 않고 필요에 따라서 이용하고 다시 본체로 감아두어 일체감과 사용의 편리함을 더 하는 부분이다. 자동 줄감기 버튼을 누르면 본체로 빨려 감겨 들어오는 스피커는 사용 시간과 함께 그 만족도가 더욱 높아지는 부분이다.


헤드셋의 바깥쪽으로 구성된 조그셔틀 타입의 볼륨과 포워드 버튼은 푸쉬 방식을 대신하는 죠그셔틀 타입으로 편리함을 더 하고 있고, 이 또한 눈이 아닌 손으로 조작해야 하는 사용 환경의 특성을 살려 비교적 큼지막하게 버튼을 구성하여~


멀티미디어 쪽과 통화 & 볼륨 버튼의 배치를 통해서 멀티미디어 관련은 오른쪽에서~ 음성통화 관련은 왼쪽에 배치해 사용 환경을 일관성 또한 놓치 않고 있다.

음성 통화만큼이나 사용 비중이 높은 멀티미디어 성능을 높인 HBS-900은 사운드에 집중한 헤드셋에 걸맞는 사운드 퀄리티를 자랑한다.


오디오 & 스피커 전문 브랜드인 하만카톤과의 기술 제휴로 완성된 프리미엄 사운드는 HBS-900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를 한가지 더 추가하고 있다. 하만카톤이 인증한 사운드 품질은 VoLTE 지원으로 더욱 깨끗하고 선명한 음성 통화를 가능케 하고, aptX 코덱을 지원하여 CD 수준이 고품질 음원을 즐길 수 있다.

이를 만족시키기 위한 고품질 스피커를 탑재한 HBS-900은 고해상도 사운드와 향상된 베이스 효과로 현장감 있는 사운드를 시간과 장소 구애받지 안으면서도 선 없는 블루투스의 편리한 사용 환경을 모두 만족시키고 있다.


이는 모바일의 환경 뿐만 아니라 노트북의 블루투스를 통해서 영화나 음악 등 스마트폰의 환경을 벗어나서도 그 성능을 느낄 수 있어 HBS-900 하나면 모바일에서 부터 노트북에 이르기까지~ 멀티 페이링을 통해서 손쉽고 편리하게 그리고 사운드 품질까지 누릴 수 있어 높아지는 인기와 명성을 경험할 수 있는 순간이다.

지난 주말 영암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AFOS (아시아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가 성황리에 대회를 마쳤는데~ 엄청한 스펙과 스피드를 자랑하는 머신들이 서킷을 초고속으로 질주하면서 내는 굉음의 흥분 속에서도~


HBS-900의 음성 안내와 소음 차단 및 진동을 통한 알림 등으로 음성 통화를 놓치지 안았다는 점에서 HBS-900을 칭찬하기에 부족함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마지막으로 LG 톤 플러스 HBS-900의 사용시간은 음성통화 최대 17시간, 음악 재생 최대 14시간, 대기 최대 550시간 등 배터리 및 사용 시간에 있어서도 한번 충전으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하루 일과를 소화하기에 충분이상의 사용 시간을 제공하면서도 54g의 가벼운 무게, 사용의 편리성 등은 넥밴드 블루투스 헤드셋의 경쟁에서 1등을 차지할 수 밖에 없는 경험을 제공하는 만족도 높은 경험을 제공했다.


LG 톤 플러스는 가수이자 리포터, 방송인으로 맹활약 중인 레인보우 지숙이 착용하고 사용하고 있다고 해서 SNS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블루투스 헤드셋 시장에서 넥밴드 타입으로 높은 인기와 판매량을 LG 톤 플러스 HBS-900이 보여주고 있다면, 기존 블루투스 헤드셋에 플러스를 더 하며 새로이 등장한 삼성 레벨 링크가 어떤 차별화와 특별함을 제공하는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 블루투스 헤드셋에 플러스를 더 하다! 삼성 레벨링크

- 본 글에 소개한 제품은 리뷰용으로, LG전자로부터 소정의 저작권료와 함께 제품을 무상 대여 받았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49)N
Car & Motor Review (1679)N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