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아닌 미국 럭셔리 세단 캐딜락 올 뉴 CTS 시승기

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를 잡기 위해 환골탈퇴한 캐딜락 올 뉴 CTS를 화성에 위치한 자동차 시험 연구원의 다양한 코스에서 경험할 수 있는 테스트 드라이빙을 소셜 미디어 및 VIP 대상으로 진행했다.

올 뉴 CTS는 2014 부산 모터쇼를 통해서 국내에 첫 선을 보이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만큼 올 뉴 CTS의 다양한 면모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을 통해서 미국 럭셔리 세단의 대표주자인 캐딜락의 새로운 변화를 만나 볼 수 있었다.

2014/06/01 - 3세대 캐딜락 올 뉴 CTS 직접 보니! 감성 품질 업그레이드로 제대로 승부~

올 뉴 CTS는 3가지 트림으로 17인치 휠 타이어의 럭셔리 / 프리미엄 트림과 18인치 휠 타이어 + MRC 쇽업쇼버 서스펜션이 적용된 프리미엄 AWD 상시 사륜 구동 모델 3가지 트림 중 선택할 수 있다.

이날 시승한 트림은 17인치 휠 타이어가 매칭된 럭셔리 트림으로 캐딜락도 피해 갈 수 없는 다운사이징을 적용한 2L 터보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 ZF 스티어링 시스템이 조합을 이뤄 최고출력 270마력, 최대토크 40.0kg.m의 제원과 6.2초의 제로백 성능을 자랑하는데...

경쟁 모델인 BMW 528i, 벤츠 E 200, 아우디 A6 2.0에 비해 높은 마력과 토크를 발휘하며 일상적인 주행영역에서 최대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럭셔리 트림의 가격은 5,450,000원으로 복합연비 10.0km/L (시내 8.5 / 고속 12,5km/L)이며, 프리미엄과 프리미엄 AWD 트림은 각 6,250,000원, 6,900,000원에 판매된다.


차체 사이즈를 고려하면 2L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부족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먼저 들 만큼 큰 차체를 가졌지만....실제 주행 퍼포먼스는 2L 가솔린 터보의 고 토크를 바탕으로 의 부족하기 보다는 어떻게 활용하느냐? 에 따라서 달라진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물론 높은 출력을 파방으로 하는  퍼포먼스 위주로 기준을 잡는다면 부족함이 느껴질 수 밖에 없다. 

이날 테스트 드라이브 프로그램은 레인체인지, 슬라럼, 고속주행, 짐카나 총 4가지 프로그램으로 올 뉴 캐딜락의 성능과 퍼포먼스를 직접 확인 할 수 있었다.

시승에 앞서 전혀적인 미국차가 아닌 유럽의 감성과 퍼포먼스를 받아들이고 완벽한 밸런스라는 칭찬이 외신 등을 통해서 보았기에 기대감은 상당히 높은 상태에서 첫번째 프로그램은 주행 방향에 갑작스레 장애물이 발생 할 경우 이를 피하는 레인체인지 코스로 올 뉴 CTS의 첫 인상을 맞았다.


레인체인지 도약 구간이 길지 않기에 60~80km의 속도로 돌발을 피해 급 브레이킹을 해 볼 수 있었는데.... 올 뉴 CTS가 보여준 첫인상은 아쉬운 휠 타이어 스펙이였습니다.

돌발상황에서 반응하는 핸들링은 뉴트럴하지만 흐트러짐과 지연없이 부드럽게 반응하고 이에 따른 하체의 반응 촐싹거리지 않으면서 부드러움을 유지하는 세단의 덕목을 갖추었지만...


70km 부터 확연히 느껴지는 부족한 휠 타이어는 돌발을 피하고 제자리도 돌아오지 못하는 상황을 연출하며, 이로 인해 언더스티어는 후륜 구동임에도 뒤가 날라가는 것이 아닌 전륜 휠 타이어가 밀리면서 심한 언더스티어 현상을 보여준다.

일상적인 주행에서 레인체인지처럼 급격하고 과격한 핸들링이 필요한 순간은 거의 없지만, 다이내믹한 주행에 따른 퍼포먼스를 누리고 싶다면 럭셔리와 프리미엄 트림의 휠 타이어는 업그레이드를 하는 것이 기대치를 충족시켜 줄 것이다.


다음 코스인 슬라럼 주행과 짐카나에서는 레인체인지와 반대로 60~70km의 주행속에서 좌우롤링과 피칭 등에서 흐트러지지 않는 차체 몸놀림을 보여주었다. 이는 서스펜션이 운전자의 의도대로 격하게 거동할 수 있는 한계치를 보여주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 또한 17인치 휠 타이어가 차체를 제대로 받쳐주지 못하는 상황이였고, MRC 서스펜션이 적용된 프리미엄 AWD 트림의 경우 다른 움직임을 보여 줄 것으로 예상된다. 아쉽게도 MRC 서스펜션으로는 코스를 직접 경험하지 못했다.


유럽 세단의 단단하고 확실하게 좌우 롤링을 잡아주는 것과 반대인 말랑말랑한 서스펜션이 주는 편안함과 정숙성 그리고 격하게 몰아부쳐도 부드러운 안정감을 버리지 않는 모습에서 미국 차의 성향이 여전히 남아 있다.


확실하게 달라진 것이 있다면  ZF 스티어링 시스템은 칭찬하기에 충분하다. BMW처럼 날카롭게 반응하는 타입은 아니지만 뉴트럴하면서 힘들이지 않고 원하는 만큼 조향을 할 수 있는 부드러움을 어떠한 상황에서도 유지하고 있고, 반응속도 또한 날렵하고 빠르다는 점은 세단이면서도 운전자의 의도대로 움직이기 위한 확실한 조건을 갖추었다.

즉. 미국 차의 전형적인 모습을 버리고 독일 프리미엄 세단의 장점을 맞이했기도 했지만 올 뉴 CTS는 여전히 미국 아닌 미국 럭셔리 세단의 성향을 드러내고 있다.


유럽의 감성을 얻고자 한다면 상시 사륜구동인 프리이멈 AWD 트림을 선택할 것을 권하고 싶고, 그것이 아니라면 에프터마켓의 휠 타이어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ZF 스티어링의 반응과 차체 강성의 강점을 누리면서 어는 상황에서 편안함과 부드러움을 절대 놓지 않는 미국 럭셔리 세단의 매력을 느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마지막으로 고속주행에서의 승차감과 안정감은 220km의 속도에도 불구하고 고속주행 구간은 부담감과 위화감 제로인 상태에서 마음 편히 주행하는 매력을 여지없이 보여주었다.


잦은 몸놀림에서도 잃치 않았던 편안함과 안정감은 고속주행에서 더 없이 빛을 발휘했고, 200km 넘는 구간에서도 절대적인 정숙성까지 놓치고 있지 않다는 점은 미국 럭셔리 세단의 장점을 다시 한번 경험할 수 있었다.


3세대 풀 체인지를 거친 올 뉴 CTS의 디자인이나 감성 품질은 위에서 추가된 링크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유럽의 감성과 스타일, 고급스러움을 한껏 보여주고 있는 만큼, 올 뉴 CTS는 미국에서 유럽으로 넘어가는 과정의 모습이 아닐까? 한다.

화성 자동차 연구원이 아닌 도심에서 경험한 올 뉴 CTS 시승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서 확인 해 보시기 바란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5)N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