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별함 대신 대중성을 택한 올 뉴 쏘렌토 시승기

온라인을 핫 하게 달구었던 올 뉴 쏘렌토를 4일이라는 시간동안 시승했다. 싼타페가 국내 SUV 시장의 독보적인 인기와 판매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기아차의 올 뉴 쏘렌토는 만년 2위의 자리를 벗어나기 위한 비장의 무기라고도 할 수 있다.

출시 전 부터 온라인을 통해서 올 뉴 쏘렌토의 루머와 정보들이 넘쳐났고, 출시와 함께 '올 뉴 쏘렌토 누수' 라는 싼타페의 악몽에 대한 보상이라도 요구하듯이 '엔진 누수'에 대한 부분 또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는 현대.기아차가 소비자에게 비춰지고 이미지와 신뢰도, 벨류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기도 한데... 엔진 누스에 대한 이야기는 별도로 자세히 살려보기로 하고 올 뉴 쏘렌토의 첫인상과 중량감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 시작 해 보도록 하겠다.


시승한 올 뉴 쏘렌토는 2.2L 2WD 프레스티지 트림으로 옵션으로 스타일 1(19인치 크롬 휠 / HID 헤드램프),  8인치 내비 + 후방카메라를 + 와이드 파노라마 썬루프 선택 해 차량 가격은 31,370,000원 이다.

공식 출시 행사와 함께 공개된 올 뉴 쏘렌토의 디자인은 세련된 중량감이라는 단어로 첫인상을 표현하고 싶다. 전 세대에서 부족했던 통일감과 어딘지 모르게 2% 허전했던 첫인상은~

3세대에 이르러 1세대 쏘렌토의 강렬한과 남성적인 이미지를 기아차 패밀리 룩과의 접목을 통해서 세련된 중량감을 표현하고 있는 것 같다. 중형 SUV 사이즈의 차체는 단백질 보충제를 먹으며 완성된 근육질이 아닌 오랫동안 꾸준히 운동으로 만들어진 근육질의 모습이다.


최근 자동차 디자인 트렌드 중에 하나인 그릴과 헤드램프가 이어지는 앞트임 디자인은 카니발에 이어 쏘렌토에도 적용되면서 패밀리 룩을 이어가고 있다. 대형 사이즈의 그릴과 투톤으로 처리한 전면 범퍼는 차체를 더욱 높고 크게 보이는 효과 또한 가져왔다.


올 뉴 쏘렌토에서 중량감을 가장 크게 느낄 수 있는 측면은 커진 차체 사이즈 덕분에 중형 SUV의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낸다. 길어진 C필러로 인해서 측면으로 갈 수록 차체 볼륨감과 사이즈가 직접적으로 느껴진다.


19인치 휠은 커진 차체 사이즈를 더욱 눈에 띄이게 만드는데~ 19인치 크롬 휠은 2.0L와 2.2L 노블레스에 기본으로 적용되나 스타일 패키지를 통해서 크롬 19인치 휠을 적용할 수 있으니 17이나 18인치 휠의 경우 휠 하우스가 허전하게 느껴질 것 같다면 19인치로의 업그레이드도 괜찮은 선택일 것 같다.


후면은 전면에 비해 얌전하다. 무난하지만 질리지 않을 것 같은 것은 선과 라인들이 단정하게 정리되어 있다. 투톤 범퍼는 양쪽에 위치한 리플렉터로 인해서 시각적으로 차체를 높게 끔 느껴지게 한다.


얌전하고 무난한 디자인 속에서 테일램프는 존재감은 올 뉴 쏘렌토만의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낸다. 테일램프는 감싸는 LED 면발광 램프와 그 속에 숨어있는 '매의 눈' 형상의 브레이크 LCD 램프는 얌전하고 무난하게만 보지 말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듯 하다.


실내로 들어가면 조금은 어색하게 느껴지는 익숙함의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를 만나게 된다. 보통의 SUV의 경우 공간을 크게 보이기 위해 비스듬한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 각도를 유지하는 것이 보통이지만~

올 뉴 쏘렌토의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는 시각적인 공간감보다는 실제 사용에 있어 유용한 공간 활용도를 높이도록 실내 디자인을 완성했다. 덕분에 SUV가 아닌 세단을 타고 있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곧추서있는 센터페시아의 각도는 3단으로 나누어 터치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공조기, 입출력 단자 및 수납함의 구조로... 공조기 부분이 불룩하게 뛰어 나와 있어 운전자가 조작하는데 있는 매우 편리함을 제공하지만 시각적으로 다소 어렵게 느껴지기도 한다.


각진 대시보드 또한 외관 디자인과 일맥 상통하는 무광 실버 가니쉬가 인포테인먼트와 양쪽 가장 자리의 송풍구를 감싸고 있고 곳곳에 유광 우드그레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표현하고자 하고 있지만... 고급스러움 보다는 실용적인 독일 프리미엄을 닮았다고 하는 편이 좋을 것 같다.

센터페시아에서 센터콘솔로 이어지는 부분에는 우드로 멋을 낸 기어노브와 주행 관련 기능 버튼이 정갈하게 위치하고 있고 수납 공간이나 위치, 사용성 등에서는 흡 잡을 때 없는 모습을 보여준다.

2.2L 2WD 럭셔리 트림이다 보니 비어 있는 버튼 포지션은 마이너스로 작용되는 부분이기도 한데... 쌍용차처럼 중복되더라도 스티어링과 센터콘솔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기능 버튼을 채워 넣는 것은 어떨까? 싶은 생각이다.


스티어링의 디자인과 슈퍼비전 옵션이 추가되지 않은 클러스터는 무난하다. 부족하지도 넘치지도 않고 굳이 추가로 비용을 들여 슈퍼비전 클러스터를 선택해야 하는지? 생각하게 만든다.


스티어링의 구성과 디자인은 K시리즈에서 좋은 평을 받았던 만큼 익숙함과 편리함이 공존한다. 가죽과 우드의 조합으로 그립감과 고급스러운 질감을 준수하게 표현하고 있으며 아래쪽을 향하는 스포크에 무광 실버로 멋을 내기도 했다.

몇 년전 부터 시트에 대한 연구개발을 해 온 결과는 여는 시트 착좌감 높기로 소문난 브랜드와의 경쟁에서 어깨를 나란히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스포츠 세단이나 드라이빙을 위한 고성능 모델과는 비교 대상이 아니므로 참조 하기 바란다)


이는 단순하게 앉았을 때 느껴지는 촉감이나 쿠션 등 만이 아닌 2시간 이상의 장거리 운전에서 느껴지는 베김과 피로감 등이 시트 착좌감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인데~ 실제 연비 측정 및 여행을 통해 느낄 수 있었던 착좌감은 베김 현상도, 피로도도 최소화하고 있는 모습에 칭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세미 버켓 시트의 형상을 하고 있지만 와이딩, 코너 등에서 운전자를 꽉! 잡아주는 그런 모습 보다는 편안함을 바탕으로 든든하게 지원하며 도심형 SUV에게 완벽하게 잡아주는 시트에 대한 욕심은 과하지 안을까? 한다.


2열 시트와 공간은 넉넉함과 편안함이 공존하다. 레그룸에서 부터 헤드룸까지~ 여기에 등받이 각도 조절이 가능한 리클라이닝 시트는 가족과 함께하거나~ 장거리 이동에도 여유와 편안함을 제공한다.


2열 탑승자를 위한 벤틸레이트와 220V 아울렛과 시거잭을 갖추고 있고 평탄한 바닥구조는 3명이 탑승하여도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파노라마 선루프는 선택한다면~ 공간의 여유와 함께 시원한 개방감도 함께 누릴 수 있어 세단보다 나은 수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시승한 올 뉴 쏘렌토는 7인승이 아닌 5인승 트림으로 2열까지는 동일한 구성을 가지고 있지만 3열 시트를 포기하는 대신 트렁크 용량으로 사용하게 되면서 아웃도어, 레져 활동에 있어 트렁크 용량이 부족하게 느낄 겨를이 없다.


3열 시트를 대신하는 공간에는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수납 공간을 만들어 흔들림이나 눈에 보이지 않아도 되는 짐들을 수납할 수 있다. 다만, 수납함을 대신해 3열 시트 공간을 모두 트렁크 용량으로 확보했다면 5인승 선택의 비중이 더 높아지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다.

개인적으로 올 뉴 쏘렌토 트림에 따라서 3열 시트의 유무가 결정되는 구조상 조금 욕심을 내더라도 3열 시트를 선택하는 것이 공간의 활용성에 있어서는 높은 만족도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 올 뉴 쏘렌토이 첫인상과 스타일, 구성과 가격을 통해서 먼저 만나 본 모습은 싼타페DM의 특별함이나 도전적인 스타일 보다는 대중성을 고려한 안정적이면서도 오랫동안 지켜보아도 식상하지 않을 모습을 선택했다고 할 수 있다.

덕분에 신형 카니발과 너무 비슷하다는 의견이 나올정도로 패밀리 룩을 완성했다는 점 또한 장단점으로 받아들여지지만... 풀 체인지를 거친 올 뉴 쏘렌토가 전해 준 감성과 스타일, 구성은 싼타페와 쏘렌토 중 선택 기로에 서게 된다면 머리 아플정도의 고민을 하게 되지 않을까? 한다.

먼저 살펴본 올 뉴 쏘렌토 시승기에서 다루지 못한 라이딩 & 핸들링, 파워트레인과 퍼포먼스 그리고 싼타페가 아닌 올 뉴 쏘렌토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 등은 아래 링크룰 통해서 자세히 살펴 보시길 바란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june's Photo & Review (3354)
Car & Motor Review (1684)
Review & Gadget (1086)
Photo & Travel (248)
june's lifelog (228)
Book (25)
Food story (73)

최근에 올라온 글